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키노라이츠

데뷔 초 일본인으로 오해 받은 배우

253,6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SNS에 올린 사진으로 소속사로부터 발탁돼 2017년 광고 모델로 데뷔 후 다양한 웹드라마에서 얼굴을 알린 소주연은 특유의 분위기로 네티즌들로부터 '일본 배우냐'는 질문을 불러일으키며 데뷔 당시 화제를 모았는데요.

드라마 '회사가기 싫어', '내사랑 치유기', '낭만닥터 김사부2', '도시남녀의 사랑법' 등 연이어 드라마에 출연하며 상큼한 외모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주목받는 배우로서 성장하고 있습니다. 

데뷔 후 쭉 짧은 머리를 고수하고 있어 '단발병을 부르는 배우'로도 알려져 있죠. 

출처드라마 '낭만 닥터 김사부2'

귀여운 미소와 보조개로 대중들을 사로잡은 그녀는 스스로에 대한 강점으로 '자연스러운 얼굴'을 꼽았는데요. "화면에서 볼 때 제 얼굴이 자연스러운 것 같아요. 대놓고 제 자랑을 해야 하는 거라 쑥쓰럽지만 얼굴이 자연스러워서 사람들도 편하게 볼 수 있고 극에 집중할 수 있는 것 같아요."라고 솔직하게 장점을 어필하기도 했습니다.

"차근차근 성장했다는 말이 감사하다. 앞으로도 차근차근 성장할 것"이라며 한 매체의 인터뷰를 통해 각오를 다지기도 한 소주연은 드라마뿐 아니라 독립영화도 가리지 않고 출연하며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습니다. 

아직도 뭐 볼지 고민하니? 넷플릭스 켜두고 고민만 하다 잠드는 모든 이들의 필수 앱 ❤️

지금 설치 👆

넷플릭스, 웨이브, 티빙, 왓챠를 쓰는데 아직 안깔았다고? 😮

지금 무료로 사용해보기 👆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