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키노라이츠

영혼으로 그리는 그림, 명화 같은 영화

[헬렌: 내 영혼의 자화상] 캔버스 위에 그려낸 예술가의 인생

2,9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퀸’의 멤버 프레디 머큐리의 삶을 조명한 <보헤미안 랩소디>, 유명 가수 헬렌 레디의 이야기를 담은 <아이 엠 우먼>처럼, 누군가의 인생은 스크린 위에 재현되어 영화로 만들어진다. 흔히 예술가의 삶은 굴곡이 있다고 하지 않던가. 어쩌면 만들어낸 픽션보다 더 극적이고, 드라마와 서사가 가득한 것이 그들의 삶일지 모른다.

출처㈜영화사 진진

영화 <헬렌: 내 영혼의 자화상>은 핀란드의 대표 화가인 헬렌 쉐르벡의 장년기를 담아낸다. 어릴 적 부상으로 거동이 불편했고, 여성이라는 이유로 자신이 그린 작품에 대한 소유권도 인정받지 못하던 시대에 태어났으며, 가난했던 집안 환경까지. 수많은 방해 요소들 사이에서도 꿋꿋이 자신만의 그림을 그렸던 화가이다. 평생을 집에서 그림만 그리며 살던 그녀는 어느 날 작품의 가치를 알아봐 주는 사람을 만나게 되고, 처음으로 작품을 팔아 보기도 한다. 새로이 알게 된 사람으로 인해 그동안 알던 세상도 조금씩 달라지고, 작품에도 내면의 변화가 투영되기 시작한다.

출처㈜영화사 진진

영화에서 헬렌의 캐릭터를 표현한 방식을 보면, 그녀는 마치 자신이 그려내는 그림 그 자체인 듯 느껴진다. 오프닝 시퀀스에서 정면을 응시하는 헬렌(로라 비른)의 모습은, 그 자체로 한 폭의 초상화를 연상케 한다. 이후에도 카메라가 담아내는 장면들은 멈춰 놓는다면 그대로 그림이라고 볼 수 있을 정도로 아름답다. 잔잔한 움직임과 잦은 롱 샷의 사용, 중심과 수평을 지키는 구도를 취하며 화가의 인생을 담아내기에 더없이 적합한 방식으로 화면을 표현해낸다. 영화를 보는 동안 고요한 적막 가운데 캔버스를 스치는 붓 소리, 마치 코끝에 닿는 듯한 유화 냄새를 느낄 수 있을 정도이다.

출처㈜영화사 진진

그림이나 사진에 있어 ‘그려진다’는 건 참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특정 대상을 그림으로 담아내려면 자세히 관찰하고 알아가야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영화에서도 헬렌이 누구를 그리는가를 주목하는데, 그 사람과의 관계에서 헬렌이 붓을 쥐고 관찰하며 그림을 그리는 행위 자체가 갖는 의미 또한 상당하다. 이렇듯 영화는 인간관계나 다가오는 사건들을 헬렌이 그리는 그림을 통해 보여준다. ‘내 영혼의 자화상’이라는 제목에도 걸맞게, 헬렌이 그리는 것은 바로 자기 자신의 얼굴이기 때문이다. 화가의 인생에서 사람도, 사건도 결국은 스쳐갈 뿐, 남는 것은 새하얀 캔버스다. 

출처㈜영화사 진진

작품에서 느껴지는 웅장함 속, 고스란히 녹아 있는 예술가의 인생을 체험할 수 있는 영화이다. 명화 같은 영상미와 음악을 통해, 잠시 멈추어 헬렌 쉐르벡이라는 훌륭한 화가의 삶을 들여다보며 지나가는 것들에 대해 생각해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


<헬렌: 내 영혼의 자화상>은 2월 25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키노라이츠 손은 에디터

넷플릭스, 웨이브, 티빙, 왓챠를 쓰는데 아직 안깔았다고? 😮

지금 무료로 사용해보기 👆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