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키노라이츠

1500대1 오디션 뚫고 한 번에 2편까지 계약했던 신인배우

김다미 발굴한 [마녀] 시리즈, 계속 볼 수 있을까

81,08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8년 개봉한 박훈정 감독의 <마녀>는 3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조민수, 박희순, 최우식에 대한 재평가는 물론 당시 신인이었던 김다미가 <마녀> 이후 스타로 발돋움하며 그야말로 엄청난 성과를 거뒀는데

출처<마녀> 포스터

<마녀>는 결과적으로 큰 성공을 거뒀지만 개봉 전까지 많은 우려를 받기도 했다. <신세계>를 연출한 박훈정 감독의 차기작으로 영화팬들의 기대를 받기도 했지만 감독의 또 다른 작품인 <대호> <브이아이피>가 흥행에 실패하며 매니아적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고


주로 남자들의 이야기를 그려왔던 박훈정 감독이 처음으로 여성 원톱 주연의 영화를 연출한다는 점은 기대 요소이자 우려이기도 했다. 게다가 오디션을 통해 발탁한 신인 배우가 주연을 맡는다는 점이 가장 큰 우려로 작용했는데, 

출처<마녀> 스틸

놀랍게도 이 오디션을 통해 <마녀>의 자윤으로 발탁된 김다미는 신인이라 믿기지 않을 정도의 뛰어난 연기력과 액션 실력을 선보이며 영화를 성공으로 이끌게 된다.

출처<마녀> 스틸

<마녀>의 자윤이 되기 위해 김다미가 뚫어야했던 경쟁률은 무려 1500:1. 1500명의 배우 중에 원석과도 같은 김다미를 찾아낸 박훈정 감독의 안목에 또 한번 감탄하게 되는 대목이다. 


한편 <마녀>는 기획 당시부터 시리즈물로 기획됐고, 영화가 끝나고 등장하는 영어 제목 역시 ‘The Witch : Part 1. The Subversion’로 표기하며 처음부터 후속편 제작을 염두에 두고 있었는데 

출처<마녀> 스틸

<마녀>가 3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한 후 박훈정 감독과 영화의 배급사 워너브러더스는 영화의 후속편 제작을 공식적으로 확정했다. 

박훈정 감독이 차기작으로 <낙원의 밤>을 먼저 준비하면서 <마녀>의 후속편에 대한 소식은 조금 기다릴 수밖에 없었는데, 지난 6월 <마녀> 2편이 올해 촬영을 시작한다는 소식이 들려오며 영화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기도 했다.

출처<마녀> 포스터

하지만 얼마 전, <마녀>의 배급사 워너브러더스코리아가 한국영화 사업을 접기로 하면서 <마녀> 시리즈 자체가 무산된다는 이야기가 들려왔다. <마녀>의 라이센스를 가진 워너브러더스가 사업을 철수할 경우, 박훈정 감독이 준비 중이던 영화는 ‘마녀’라는 타이틀을 버리고 완전히 다른 이야기가 되는데

출처<마녀> 스틸

최근 들려온 희소식은 워너브러더스코리아와 NEW가 <마녀>의 라이센스를 놓고 협의 중이라는 것이다. 아직 확정된 바는 없으나 협의가 긍정적으로 이루어진다면 박훈정 감독의 전작 <신세계>를 배급한 NEW가 <마녀>의 후속편을 선보이게 된다. 

출처<마녀> 스틸

<마녀 2>를 기다려온 관객들은 예정대로 후속편을 볼 수 있길 간절히 기다리고 있는데, 후속편이 제작될 경우 <마녀>의 주역 김다미 역시 무조건 함께한다. 


<마녀>의 개봉 당시, 김다미는 <마녀>의 출연 계약을 맺을 때부터 시리즈물로 계약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라이센스와 관련한 이번 보도가 나왔을 때도 김다미 측은 이미 2편의 출연 계약이 되어 있어 <마녀> 프로젝트가 성사될 경우 출연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출처코스모폴리탄

1500대 1의 오디션을 뚫고 시리즈를 이끄는 마녀가 되어 300만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은 김다미. 새로운 영화는 물론 압도적인 포스의 자윤이 귀환하길 기다리는 관객들이 많다. 인간병기로 돌아올 김다미의 모습을 조만간 다시 볼 수 있을까.

바르기만 하면 전신 성형이 되는 기적의 물이 배달된다면?

클릭하여 살펴보기 👆

계약 만료작 한 눈에 확인하기 👆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