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키노라이츠

15kg 벌크업하고 열연 펼치는 유아인의 색다른 모습

영화 <소리도 없이> 10월 개봉 소식

179,85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배우 유아인이 신작 <소리도 없이>로 10월 극장가에 돌아온다. 지난 6월 생존 스릴러 <#살아있다>를 선보인 그는 4개월 만에 새로운 작품으로 관객을 찾는다. 

출처IMDB

<소리도 없이>는 범죄 조직의 뒤처리를 하며 살아가는 태인(유아인)과 창복(유재명)이 예기치 못한 의뢰를 받고 사건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이야기다. SF 단편 <서식지>를 연출한 홍의정 감독의 메가폰을 잡아 장편에 데뷔하며,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가 배급을 맡았다.

출처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한 줄 남짓의 줄거리와 캐스팅 외에 드러난 정보는 거의 없지만, <소리도 없이>는 유아인, 유재명 두 배우의 만남 만으로 충무로의 기대를 받기 충분했다. 연기력과 스타성을 모두 갖춘 배우로 흥행 파워를 입증하고 있는 유아인과 [비밀의 숲] [이태원 클라쓰] <나를 찾아줘> 등 작품에서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선보인 유재명의 호흡은 기대할 수밖에 없는 조합이기 때문.

<소리도 없이>에 이목이 쏠린 이유가 한 가지 더 있는데, 바로 유아인의 변신 때문이다. <소리도 없이>의 태인 역을 위해 유아인은 몸무게를 15kg 증량하고 삭발을 감행했다. 이 작품에서 유아인은 대사 없이 연기를 펼칠 것으로 알려져, 다채로운 감정과 색다른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외적인 변화를 준 것으로 보인다.

유아인의 짧은 머리는 먼저 개봉한 영화 <#살아있다>를 통해 공개된 바 있지만 <소리도 없이>에서는 이보다 더 짧은 머리에 더욱 큰 체격으로 출연한다. <소리도 없이> 촬영으로 머리를 밀었던 유아인은 <#살아있다>에서는 가발을 쓸 예정이었으나 지금의 스타일이 캐릭터에 어울린다는 제작진의 판단 하에 삭발에 탈색한 머리로 출연하게 됐다고.

출처IMDB

유아인의 변신은 그의 SNS 게시물을 통해 공개되며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 몇 달 전 <소리도 없이>의 첫 스틸이 공개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 또한 높아졌다. 확 달라진 모습으로 무언가를 유심히 바라보는 유아인은 눈빛과 표정, 구부정한 자세만으로 왠지모를 긴장감을 형성했다.

출처<소리도 없이> 예고편

드디어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역시나 독특한 분위기와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궁금증을 유발한다. 범죄 조직의 ‘청소부’ 역할을 하는 태인과 창복은 익숙한 듯 무덤덤한 표정으로 맡은 일을 해나간다. 하지만 여태 “세상을 떠난 분들”만 모시던 그들이 유괴된 어린아이를 맡아 졸지에 유괴범이 되면서 생각지도 못한 상황을 맞닥뜨리게 된다.

출처<소리도 없이> 예고편

예고편은 유재명의 목소리로 시작되는데, 알려진 바와 같이 유아인은 한 마디도 하지 않는다. 인물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유재명의 흡입력 있는 연기와 함께 눈빛, 몸짓 만으로 시선을 압도하는 유아인의 존재감이 강렬하고 새로운 범죄극의 탄생을 기대케한다. 

변신을 두려워하지 않는 두 배우 유아인, 유재명이 열연한 범죄극 <소리도 없이>는 오는 10월, 관객과 만난다.

바르기만 하면 여신이 될 수 있는 기적의 물이 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