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키노라이츠

같은 사람이라고 믿기 어려운 할리우드 배우의 열연

키노라이츠 영화계 소식 모음

101,04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 [가십걸] 리부트 제작 착수, 크리스틴 벨 출연 이어간다

10대들을 열광하게 한 레전드 미드 [가십걸]의 리부트가 본격적인 제작에 돌입합니다.


뉴욕 상류층 십대들의 사랑과 우정을 다룬 드라마 [가십걸]은 2007년 첫 방영을 시작해 미국은 물론 전 세계와 국내에서도 큰 반향을 일으킨 작품입니다. 2012년 시즌 6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 이 작품을 통해 블레이크 라이블리와 레이튼 미스터 등 많은 배우들이 스타덤에 올랐는데요. 


올해 리부트 시즌으로 돌아올 것을 알린 [가십걸]이 드디어 촬영에 돌입합니다. 새로운 시즌은 2012년 시즌 6 이후 8년이 지난 시점을 배경으로 하며, 오는 10월 뉴욕에서 촬영을 시작합니다. 뉴욕뿐 아니라 밴쿠버와 로스 앤젤레스 등지에서 제작을 진행한다고 하네요. 

리부트 작품인 만큼, 기존 출연진은 등장하지 않고 새로운 얼굴들이 출연할 예정인데요, 한 사람은 그대로 출연을 이어간다고 합니다. 바로 나레이션으로 가십걸의 목소리를 담당한 크리스틴 벨입니다. <겨울왕국> 시리즈의 안나 역으로 익숙한 배우이지만 커리어로는 가십걸이 먼저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편 [가십걸] 리부트는 총 10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되며 공개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2. 제라드 버틀러 X 모레나 바카린, <그린랜드>로 첫 호흡

<폴른> 시리즈의 제라드 버틀러와 <데드풀> 모레나 바카린의 만남이 영화 <그린랜드>를 통해 성사되어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재난 블록버스터 <그린랜드>는 초대형 혜성 충돌까지 48시간, 사상 초유의 우주적 재난 상황 속 지구의 유일한 희망인 그린란드의 지하 벙커로 향하는 존 가족의 필사의 사투를 그린 영화입니다. <폴른> 시리즈의 제라드 버틀러와 <데드풀> 모레나 바카린의 환상적인 연기 호흡을 예고해 예비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모으고 있는데요. 


고층건물 설계 엔지네어 존 역의 제라드 버틀러는 기존의 영웅적 이미지가 아닌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평범한 가정의 가장으로 분했습니다. 최악의 재난 상황 속 한 아잉의 아빠이자 가장으로 가족을 지키기 위해 애쓰는 모습으로 관객들의 공감을 자아낼 예정입니다. 

또한 제라드 버틀러는 <데드풀> 시리즈의 바네사 역으로 얼굴을 알린 상대역 모레나 바카린에 대해 "대단한 배우라고 생각한다. 뭘 해야 할지, 뭘 원하는지를 잘 아는 진중한 배우다. 손에 꼽을 정도로 유대감이 깊은 작업이었다. 호흡이 굉장히 좋았고 영화에서도 잘 드러났다고 생각한다" 며 두 배우의 완벽한 연기 시너지를 예고했습니다.


제라드 버틀러와 부부로 호흡하는 모레나 바카린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의지가 강하고 자신감 있는 사람이다. 특히 가족, 아이를 위해서 싸울 준비가 되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 역시 상대 배우에 대해 “정말 대단하고 프로페셔널한 배우였다. 개인적으로는 그의 연기를 직접 볼 수 있다는 것이 정말 좋았고 많은 것을 배웠다”라고 만족스러운 작업이었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제라드 버틀러와 모레나 바카린의 열연이 돋보이는 <그린랜드>는 오는 9월 말 극장에 개봉합니다.

3. 코믹 스릴러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 추석 연휴 앞둔 9월 29일 개봉

영화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이 9월 29일 개봉을 확정하며 추석 관객들을 겨냥합니다.


코믹 스릴러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은 죽지 않는 언브레이커블을 죽이기 위한 사람들의 소동을 담은 코믹 스릴러입니다. <시실리 2km> <차우> <점쟁이들>로 독보적인 장르와 스타일을 개척한 신정언 감독이 8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입니다.

살기 위해 먼저 죽여야 하는 여고 동창생들과 언브레이커블이 펼치는 전대미문의 대결을 위해 이정현, 김성오, 서영희, 양동근, 이미도 등 개성 넘치는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였는데요, 이정현은 언브레이커블의 타겟이 된 아내 역으로 코믹 연기를 펼치고, 김성오는 외계 생명체 무리의 리더로 등장해 팔색조 매력을 발휘할 예정입니다.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의 가장 큰 매력은 코믹과 스릴러의 장르적 결합인데요, 여기에 SF와 호러, 액션까지 가미되어 관객들에게 풍성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복합 장르로서의 색다른 매력을 예고한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은 9월 29일 개봉합니다.

바르기만 하면 여신이 될 수 있는 기적의 물이 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