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키노라이츠

나올 때마다 터지는 마라맛 이정재의 위력

49,38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얼마 전 “인생의 반 이상을 연기했고, 연기는 삶과 같다”는 인터뷰로 화제가 된 이정재. 평소 선하고 젠틀한 인상을 가진 그는 작품 속 거칠고 강렬한 캐릭터 역시 훌륭하게 소화해왔습니다. 레전드라 불릴만한 유행어들을 남기며 놀라운 흥행 기록을 세우기도 했죠.

<도둑들> 미워할 수 없는 본투비 도둑, 뽀빠이

희대의 다이아몬드를 훔치기 위해 뭉친 10인의 도둑, 그 중심에는 뽀빠이(이정재)가 있습니다. 귀여운 이름과 독특한 콧수염 때문에 귀엽기도 하지만 호시탐탐 동료들의 뒷통수를 노리는 인물입니다.


짧게 깎은 머리에 그을린 피부, 화려한 셔츠를 풀어헤치고 컬러 선글라스를 낀 이정재의 모습은 도무지 적응하기 어렵지만 그래서 더 매력적으로 다가오기도 합니다. <도둑들>은 1,298만 관객을 동원하며, 이정재의 첫 번째 천만 영화가 되었습니다.


<신세계> 타고난 카리스마와 브라더 케미, 이자성

브라더들의 세계를 보여준 영화 <신세계>에서 이정재는 언더커버 경찰 이자성을 연기했습니다. 자신을 이용하려는 경찰과 진짜 형제로 대하는 조직 사이 자성의 갈등 영화의 주 내용이었는데요, 정청 역의 황정민과 이정재가 보여준 환상의 브라더 케미가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며 인간미 가득한 한국형 누아르로 사랑받았습니다. “거 장난이 너무 심한 거 아니요?”라는 유행어를 남기며 468만 관객을 기록했습니다.

<관상> 등장만으로 압도적인 존재감, 수양대군

매운맛 이정재를 제대로 보여준 작품입니다. 이정재는 <관상>에서 조카의 자리를 노리는 역적의 상, 수양대군을 연기했는데요. 평소 부드러운 이미지는 온데간데없이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무장한 이정재는 영화 중반부터 등장하는 역할임에도 분위기를 압도하며 이후의 전개를 주도합니다. 특히 수양대군의 첫 등장 장면은 역대급 등장 신으로 꼽히며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으며, <관상> 역시 “내가 왕이 될 상인가”라는 희대의 유행어를 낳으며 913만 관객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암살> 내공으로 완성한 변절자 염석진

<도둑들> 최동훈 감독과 재회한 이정재는 다시 콧수염을 붙이고 변절자 염석진이 되었습니다. <암살>은 일제강점기, 친일파 암살작전을 수행하는 독립군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인데요, 염석진은 독립군의 중역이자 그들을 배신한 밀정으로 관객들의 분노를 유발했습니다. 후반부 늙은 염석진의 재판 장면은 이정재의 연기력이 빛난 동시에 그의 다른 유행어들을 제칠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기도 했는데요. 

모두의 신뢰를 받는 독립군 대장에서 야비한 변절자의 모습까지 한 작품에서 다채로운 연기를 펼친 이정재는 악역임에도 불구, <암살>의 많은 캐릭터 중에서도 단연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영화는 천만 관객을 돌파했으며 그해 부일영화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

그리고 이번엔 제대로 매운맛으로 돌아왔습니다. 매서운 눈빛부터 남다른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이정재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로 분해 지금까지 본 적 없는 강렬한 캐릭터를 선보입니다. 레이는 인남(황정민)에게 형제를 잃고 복수에 나서며 잔혹한 추격을 멈추지 않는 인물입니다.

강렬한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이정재는 파격적인 패션과 문신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한편, 5개월간 고강도 액션을 준비하며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고 합니다. <신세계> 이후 7년 만에 재회한 황정민과의 케미 역시 궁금할 수밖에 없는데요, 레이가 매운맛 이정재 캐릭터 계보에 또 한 획을 그을 수 있을지 기대가 되네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