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장 생활 연구소

진짜 일 잘하는 사람의 비밀은 단순하다

단지 오래 버티는 법이 아니다

38,0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일 잘하는 사람의 특징

검색창에 ‘일 잘하는 사람’이라고 쳐보라. 수많은 글들이 쏟아져 나온다. 그리고 모두 정말 맞는 말이다. 하지만 그대로 하려면 정말 힘든 일이기도 하다. 또 그 글들은 2가지로 구분된다. 하나는 지독하게 사실적이고 경험적인 웃픈 글들이다. 또 다른 하나는 이상적이고 아름다워 고개가 끄덕여지는 글이지만 현실에서 일어나기 힘든 내용이다.


그 중 지독히 현실적이고 시니컬한 글 하나를 보자.





회사 생활, 능력, 자기개발 이런 거 다 필요 없다. 아래 두 가지만 잘하면 된다. 



우선 의전이다. 

이게 회사 생활의 90%다. 윗사람 특히 나의 평가서에 글을 써넣는 사람이 있는 회의나 행사가 있다면 최고의 의전을 해야 한다. 다른 사람이 보기에 너무 과한거 아냐 하라는 말이 나오는 과잉의전을 해야 한다. 그래야만 ‘이 친구는 태도가 좋고 기본이 있는 사람이군’ 이라는 평가를 듣는다. 나를 띄워주고 대접해 주는 사람을 싫어할 사람 없다.  



두 번째는 말빨이다. 

아는 것이 종이장 수준이라고 해도 적당한 선에서 그럴듯해 보이게 말을 하면 된다. 때로는 남이 한말을 이용하면서 자기가 한 말인척 이빨을 털어야 한다. 그러면 인재처럼 보일 수 있다. 세 번째는 정치다. 아랫사람에게 ‘좋은 사람’이라는 평가를 받는 사람은 팀장이상 될 수 없다. 부하직원이 ‘저 놈 진짜 죽여버리고 싶다’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해야 임원까지 올라갈 수 있다. 자신이 지시한 일을 했더라도 ‘왜 일을 그렇게 하냐?’며 적반하장으로 화를 내면서 말문을 막아버려 책임을 회피해야 한다.

예를 들면 이렇다. 



사장이 임원 회의 시간에 ‘직원의 업무효율을 위해 의자를 다 없애고 서서 일하는 건 어떤가?’ 라고 말하는 상황을 가정하자. 모든 사람이 ‘뭔 소리야? 라고 의아해 할 것이다. 하지만 당황하지 말고 절대 반박하지도 말고 자세교정 체력 증진 등의 장점을 열심히 어필해야 한다. 예상되는 문제가 있다고 하더라도 말하지 않는다. 그럼 사장은 ‘자네 맘에 드는군. 한번 실행해 보게’ 할 것이다. 


그럼 직원들 모두에게 의자 없이 일해야 하는 이유를 말도 안 되는 말빨로 알린 다음 의자를 싹 없애면 된다. 그리고 건강체조 같은 거 하나 개발하고서 출근 시간에 직원 모두가 억지로 웃으며 체조하는 모습을 사장에서 쇼잉한다. 만약 누군가가 서서 일하다가 쓰러져서 문제가 생기기라도 한다면 인사팀은 직원들 건강을 안 챙긴다는 둥 하면서 정치로 뒤로 빠지면 된다. 이렇게 일해야만 대한 민국에서는 일 잘하는 사람으로 평가받고 승진할 수 있다.






사실 이 내용은 일 잘하는 사람의 특징이라기 보다는 ‘실력 없이 대충 일하며 오래 버티는 법’이다. 하지만 실제 일터에서 다양한 형태로 적용 가능한 극 사실주의 내용이기도 하다.

일 잘하는 사람의 특징을 하나만 얘기해보고자 한다. “일 잘하는 방법”이라고 검색해 보면 나오는 번호를 매긴 수많은 팁들과 이야기들이 총체적으로 귀결되는 단 하는 특징을 말이다.  이것은 수많은 방법과 자잘한 팁이 아니라 일 잘하는 사람, 즉 업무력이 뛰어난 사람이 제대로 일을 하는 총체적인 모습이다. 



‘일하는 이유’를 알고 '최종 결과물'을 명확히 설정하고
일을 ‘구조화’하여 일하고 ‘성과’를 만든 후 ‘피드백’을 통해 성장하는 사람



한 문장으로 줄이면 일 잘 하는 사람은 ‘분명한 목적’ 설정하고, 마지막으로 ‘원하는 모습’을 명확히 정하고, 일을 ‘구조화’한 후 ‘행동’ 하여 ‘결과’를 만들고 ‘피드백’을 통해 성장하는 사람이다. 




우선 일을 할 때 ‘일의 목적’을 명확히 해야 한다. 


누군가로부터 일을 요청 받았을 때 그 일이 쓰이는 이유와 목적이 있을 것이다. 의미없는 일을 해서는 안된다. 또 왜 이 일을 하는지 어떤 이유로 하는지 모른채로 일을 시작해서는 안된다. 거듭 말하지만 이 책은 9년차 사원을 대상으로 쓰고 있다. 9년차 직장인이라면 일을 할 때 목적없이 이유를 모른채 해서는 안된다. ‘이유는 개뿔이 이유야? 그냥 시키니까 하는거지.’ 라고 말하는 사람은 미안하지만 이 책을 그냥 덮어도 된다. 이유를 알고 하는 일과 그냥 누군가 시키니까 하는 것과는 사람을 움직이는 힘 자체가 다르다. 


다 아는 오래된 이야기 하나 하겠다. 성당을 짓는 중에 벽돌을 쌓는 일을 하는 노동자가 왜 이 일을 하느냐? 라고 물었다. 이 질문에 ‘그냥 돈 벌려고 하는 겁니다.’라도 생각하는 것과 ‘건물을 짓고 있습니다.’ 라는 대답과 ‘하나님을 모실 집을 짓고 있습니다.’라는 것은 대답했다. 이 세명의 인부가 하는 일의 수준은 달라질 수밖에 없다. 회사 안에서 무언가를 하고 있다면 그 일에는 반드시 명확한 목적이 있어야 한다. 



‘3분기 지역본부별 매출 자료를 뽑아라’라고 지시를 받았더라도 그것이 일의 목적이 되어서는 안된다. 그렇게 누군가 시킨 일차원적인 이유에 머물러서는 안된다. A4용지를 펴고 시킨 사람의 목적을 제로 베이스에서 새롭게 생각하고 재 조합 해 봐야 한다. 3분기 지역본부별 매출을 뽑아서 비교를 함으로서 내년 지역별 투자 금액을 배분하여 내년 20%의 매출 성장을 위한 것이라는 목적을 새롭게 정해야 한다. 남이 시킨 것에서 나아가 더 근원적인 제로베이스의 목적을 세팅하고 시작해야 한다.






그 다음은 마지막 최종 결과물의 시각화다.



어떠한 명확한 목적을 가지고 시작한 일의 마지막 끝모습이 어떻게 될 것인지 종이에 적어보기 바란다. 목적이 명확하더라도 원하는 끝모습이 명확하지 않다면 목적과는 다른 결과물이 만들어지기 쉽다. 그림을 그릴 때 선긋기 구도의 기본 등의 기초를 다진 후 실전에 들어가서 가장 먼저 하는 것은 무언가를 보고 그대로 그리는 것이다. 풍경화건 정물화건 인물화건 보이는 그대로 그리는 연습을 먼저 한다. 사실 어떤 대상을 그려야 겠다는 것은 끝 모습을 명확히 한다는 것이다. 어떤 결과를 만들어 내야 하는 지를 명확히 인지하고 일을 시작하는 것이다. 그래야 결과물이 나왔을 때 이것이 잘 된 것인지 아닌지를 명확히 알 수 있다.



숙련되지 않은 사람은 무언가를 보고 그려도 그 모습 그대로 그리기 힘들다. 그런 사람이 마지막 생산물에 대해 명확하게 정해 놓지 않는 것은 결과가 대충 나올 것을 용인하는 것 혹은 일을 그르치겠다는 것과 같다. 그렇기 때문에 일의 끝 모습은 가능한 시각적으로 그려야 한다. 텍스트로 나온다면 주요 키워드라도 잡아 놓는 것이 필요하다. 그래야만 최대한 그려놓은 밑그림과 유사한 일의 결과물이 나올 수 있다. 일을 시킬 때 명확하게 원하는 끝모습을 그려주지 못하는 무능한 관리자들의 회사밖 생존력이 제로에 수렴하는 것도 이와 같은 이유다.




우선 일을 잘하는 사람은 '일을 해야하는 이유' 그리고 '명확한 최종 결과물'을 알고 일을 시작한다. 그래야만 일을 잘 끝낼 수 있다. 이 두가지가 선행되지 않으면 일은 산으로 가거나 이유도 모른채 삽질만 하고 있을지 모르기 때문이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