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기아타이거즈

[T-inside] '내년엔 진짜를 보여준다' 류지혁

18,2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20시즌 최고의 순간과 최악의 순간을 동시에 경험한 류지혁이 ‘100%’로 내년 시즌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 6월 7일 경기가 끝난 뒤 류지혁은 조금 전 ‘적’으로 상대했던 KIA의 부름을 받았다. 투수 홍건희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유니폼을 맞바꿔 입으면서 류지혁의 또 다른 인생이 시작됐다.


트레이드 직전 경기에서 임기영의 공에 종아리를 맞았던 류지혁은 잠시 숨을 고른 뒤 10일 KT 원정경기를 통해 처음 KIA 선수로 섰다.


3루수 겸 7번 타자로 선발 출장한 류지혁은 이날 안타는 만들지 못했지만, 득점과 타점을 하나씩 기록했다. 브룩스의 박수를 이끈 호수비도 선보였다. 5번 자리에 섰던 두 번째 경기에서는 3안타를 몰아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고민 많던 3루에 마침내 빛이 비추는 것 같았지만, ‘류지혁 타임’은 짧았다.


6월 14일 SK원정에서 내야안타로 출루한 류지혁이 후속 안타 때 2루를 돌아 3루를 가던 중 주춤거렸다. 류지혁은 이를 악물고 3루 베이스까지 간 뒤 그라운드에 주저앉았다.


류지혁은 “내 잘못이다”며 “처음부터 판단을 잘해서 뛰었어야 했다. 멈췄다가 뛰려고 하니까 갑자기 힘을 주게 됐다”고 햄스트링 부상 순간을 이야기했다.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긴 류지혁을 애타게 기다리던 팬들은 8월 9일 다시 한번 아쉬운 소식을 들었다.


롯데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서 복귀를 위해 재시동을 건 류지혁이 한 타석 만에 다시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류지혁은 “내가 욕심을 부렸다. 빨리해야 한다는 생각에 욕심을 부렸는데 그게 실수였다. 너무 욕심부려서 화를 입은 것 같다”고 두 번째 반성을 했다.


‘자기 탓’이라는 류지혁은 올 시즌에 대해서도 “평가할 것도 없다. 몇 경기 못 뛰고 시즌 아웃됐다”고 혹평했다.

결과적으로는 최악의 시즌이 됐지만 잊지 못할 최고의 시즌이기도 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KIA 유니폼을 입고 뛴 5일은 너무나도 특별했다.


류지혁은 “주전으로 뛴 5경기가 뛴 경기가 너무 좋았다. 두산에서 못 느껴본 느낌이었다”며 “두산에서 나를 보는 관점이랑 KIA에서 보는 관점 많이 달랐다”고 말했다.


이어 “알고 보니 주변에 KIA 팬분들이 많았다. 연락도 많이 받았다”며 그라운드에서 팬들을 만날 순간을 그렸다.


자신감은 넘친다. ‘내야 한 자리’를 찜한 류지혁은 KIA의 빛나는 2021시즌도 함께 이야기했다.


류지혁은 “내가 있으면 3루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생각으로, 내 자리는 생각으로 KIA에 왔다. 3루든 유격수든 솔직히 수비 위치는 상관없다. 자신 있다. 두산에서는 여기저기 많이 나갔지만 KIA에서는 한 곳만 하고 싶다”고 확실한 목표를 밝혔다.


또 “두산에서는 막내였는데 여기오니까 후배들이 ‘형’, ‘형’하는 게 다르다(웃음). TV로 봤을 때 우리 팀 전력이 나쁜 전력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어린 선수들이 많고 경험이 부족해서 후반기 체력관리가 안 됐다. 우리 팀 성적이 점점 좋아질 것 같다. 희망을 느꼈다”며 “내년에 개인적인 목표는 전 경기 출장이다. 그 말은 부상을 안 당하고 싶다는 것이다. 지금 몸 상태는 100%다. 준비 잘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글. 광주일보 김여울 기자/ 사진. 홍보팀>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기아타이거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