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한국의 e스포츠, 외국인에게 묻다 ② - 글로벌 중계진

세계가 바라보는 한국의 e스포츠는 어떤 모습일까요? 대학생 리더스가 e스포츠를 사랑하는 외국인들을 만나보았습니다.
케스파 작성일자2017.06.07. | 360 읽음

[KeSPA 대학생 리더스]

한국의 e스포츠, 외국인에게 묻다 ② - 글로벌 중계진

출처 : 라이엇 게임즈 플리커

진에어 SSL 프리미어 2017 플레이오프 1라운드 해설을 하고 있는 글로벌 중계진. 사진상 좌측이 Valdes, 우측이 Wolf.

혹시 여러분은 글로벌 e스포츠 중계진의 존재를 알고 계신가요? 경기장을 직접 찾아 경기를 관람한 경험이 있는 e스포츠 팬이라면 무대 한켠에서 글로벌 중계진의 모습을 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현장은 한국인 캐스터와 해설진 중심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글로벌 중계진에 대해 조금은 생소하다고 느낄 수도 있습니다. e스포츠 프로 리그를 중계하는 방송사들은 해외에서 한국 경기를 시청하는 팬들을 위해 글로벌 중계진을 통해 영어 해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중계진에게 우리나라의 e스포츠에 대한 생각을 들어보고 그들에게 조금 더 가까워지기 위해, 지난 29일 대학생 리더스가 진에어 SSL 프리미어 2017 플레이오프 1라운드가 진행되고 있는 넥슨 아레나 현장을 찾아 SPOTV Games의 글로벌 중계진을 맡고 있는 Brendan Valdes, Wolf Schröder와 함께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대학생 리더스 7기로 활동하고 있는 외국인 리더스 Richard씨가 인터뷰어로 참여했기 때문에 보다 원활한 의사소통으로 진솔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편의상 V = Brendan Valdes, W = Wolf Schröder로 표기하였고, 인터뷰 흐름상 의역된 부분이 있습니다.


Q. Since you might not be familiar to everyone reading this, would you please briefly introduce yourself to our readers? (독자들에게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V = I am Brendan Valdes, I go by the ID ‘Valdes’ and I’ve been casting in Korea professionally for almost 4 years. I did mostly StarCraft 2, recently I’ve started LCK at SPOTV as well. I’m 25 years old, from New York city and I’ve been living in Korea for about 5 years now.

(안녕하세요. 저는 Brendan Valdes 입니다. Valdes로 불리우며 4년간 한국에서 글로벌 중계진을 맡아오고 있습니다. 스타크래프트 2 종목을 주로 맡고 있으며 최근에는 SPOTV Games에서 LCK 중계도 시작했어요. 25살로뉴욕 출신이며 한국에 온지는 이제 5년정도 되었습니다.)


W = My name is Wolf Schröder, when I first started I was primarily a StarCraft 2 commentator for the GSL, but now I cast a plethora of games. I’ve commentated games like Overwatch, Broodwar, Heroes of the Storm and Hearthstone. I’ve been living in Korea for almost 6 years now. It’s been a long eSports career for me out here in Korea and I’ve enjoyed living here so I’m probably going to stay here for a long time.

(안녕하세요. 저는 Wolf Schröder 입니다. 저도 스타크래프트 2의 GSL로 중계를 시작했으며 현재는 오버워치,스타크래프트1,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하스스톤 등 다양한 게임을 맡고 있어요. 한국에 온지는 6년 정도 되었고 지금 하고 있는 일이 즐거워서 한국에서 오래 더 머물 수 있을 것 같아요.)


Q. How did you get interested in e-sports initially? (어떻게 e스포츠 업계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W = I’d seen the big first person shooter tournaments that were being advertised, I’d seen some e-sports competition type stuff on Tech TV in America and I played in some Smash Brothers tournaments, but really the big draw for me for traditional e-sports was actually Proleague for StarCraft Broodwar. A lot of the people I played StarCraft 1 with on US East actually told me about the Korean league and showed me where to find it, where to watch it, so I spent a lot of time staying up late into the night to watch Proleague and then later on the GSL for StarCraft 2. So eventually moving here and commentating is kind of a dream job for me.

(저는 FPS 대회에 관심이 많았어요. Tech TV 같은 곳에서 Smash Brothers 대회를 자주 챙겨 보곤 했습니다. 그런데 이곳에 저를 끌고 오게 된 것 전통 e스포츠라 할 수 있는 스타크래프트의 프로 리그였어요. U.S East 에서게임을 하던 중 친구가 한국 리그에 대해 소개해줬고 그 이후부터 새벽마다 프로 리그를 챙겨봤어요. 그리고 나서는 GSL를 챙겨 봤고요. 결국엔 이곳에서 저의 꿈이라 할 수 있었던 글로벌 중계를 맡고 있어요.)


V = I’d always been really big into gaming when I was younger, but I didn’t really know about competitive gaming like e-sports. But I had two older brothers, so whenever we’d play any game we’d always play against each other on a very small competitive scale. I was really into this game called Age of Empires back in the day, but I never knew about StarCraft because it just kind of missed me since none of my friends played it. But one day my brother told me about the release of StarCraft 2. And he was like ‘Oh supposedly they play it online and it’s huge in Korea and it’s really competitive and people are famous over there.’ For me, that was a very new concept but it was very interesting so I got into StarCraft 2 because of that and once I started playing that I started watching GSL at first.

(어렸을 때부터 게임하는 것을 좋아했는데 정작 e스포츠 같은 경쟁하는 대회는 몰랐어요. 저에게 2명의 형이 있는데 항상 게임이나 놀이를 하면 누가 이기냐 지냐 내기를 자주 했던 것 같아요. 그 때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를많이 했어요. 친구들이 한명도 하지 않는 스타크래프트는 존재 조차 몰랐었죠. 그러던 중 형이 스타크래프트 2가 출시된다고 했고 한국에서 분명 큰 대회가 열릴 것이라고 알려줬어요. 한국 e스포츠는 실력도 뛰어나고 인기도 좋다고 해서 스타크래프트 2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GSL를 시청하게 되면서 이 일을 하게 되었죠.)


Q. And how did you go from that to casting e-sports in Korea? (어떻게 한국에서 글로벌 중계진이 되었나요?)

W = I had commentated a lot at home, in my apartment. I made a small studio there and I had commentated online tournaments. I ran a tournament called the ‘Open Wolf Cup’ that ran, I think, 14 different tournaments and I got hired by certain companies to do show matches here and there, clan wars, things like that. But it was all online. So the GSL was like the first big major tournament I ever did in a professional studio. I was a little bit nervous at first to be on camera, having the big lights, the camera, the studio in Mokdong, just getting that impression of ‘wow, this is real’ was really nerve wracking. But once we got into the actual games everything felt more comfortable again - just like I was casting in my bedroom.

(저는 집에서 혼자 많이 연습했어요. 조그마한 스튜디오를 만들고 온라인 대회를 중계했죠. 아 그리고 제가 'Open Wolf Cup'이라는 대회도 열었어요. 14번의 다른 대회를 열었고 클랜전이나 온라인 대회를 주최하는 회사에 취직도 했어요. 그 후 스튜디오에서 GSL의 해설을 맡게 되었죠. 처음에는 카메라 앞에 서는 것과 조명 등에 많이 긴장했는데 막상 중계가 시작되니 그런 것들이 눈 녹듯이 사라졌어요.)


V = Eventually what happened in my case was that I actually got a raffle from Azubu TV which was sponsoring the OGN League way back when in 2012. And through kind of getting lucky but also meeting the right people I was able to get a job at Azubu TV working in Korea. They needed a replacement English speaking caster for League of Legends at OGN and they asked me if I could do it because my level at the time was pretty high. I had no broadcasting experience, but I said ‘Okay, maybe I’ll try it,’ because obviously it’s a really big opportunity. So I did it. I wasn’t that great at it, but it was very enjoyable and I met a bunch of people, including Wolf, and we became very good friends and I got a lot of opportunities working part-time stuff. But the big break happened when they needed an extra guy for Proleague to cast with Wolf. I was the obvious choice since we had great chemistry and I’d been casting for a while now, so he asked me to cast with him and ever since then it has just been my fulltime job here in Korea.

(저 같은 경우에는 굉장히 운이 좋은 케이스에요. 2012년 Azubu TV에서 온게임넷의 대회를 맡아서 중계를 맡아달라고 부탁했고 흔쾌히 한다고 했어요. 꽤 랭크가 높아도 방송 경험이 없어서 조금 부담스럽기도 했어요. 그런데 불구하고 한다고 했죠. 왜냐면 이렇게 좋은 기회를 날릴 수 없었거든요. 지금은 정말 즐겁게 하고 있어요. 그후 스타크래프트 2 프로 리그에서도 울프와 함께 중계를 맡게 되었고 이 곳에서 계속해서 글로벌 중계진을 맡고 있어요.)


Q. What is the best thing about being a caster? Why do you love doing it? You know, assuming that you do love doing it. (중계를 하면서 가장 신경 쓰는 것은 있나요? 있다면 왜 그런가요?)

W = Well, I do love it, I can confirm. For me, it’s about the narratives, the story telling. I like to bring a player’s past into perspective. Because in every different broadcast you have two type of viewers: the hardcore fans who have been watching since day one of the tournament, and the guys who are just tuning in that night for the first time. I want to bring something to the table for both of those groups.

(흠, 저는 ‘이야기’에 신경을 많이 쓰는 것 같아요. 예를 들면 선수들의 과거 경험이나 관점에 대해 전달하는 것을 좋아하죠. 관람을 하는 사람들의 유형은 2가지로 나뉘게 되는데 ‘리그가 진행되길 기다렸다가 관람하는 열혈팬’과 ‘심심해서 어쩌다 보게 되는 사람’이 있어요. 저는 이 두 가지 유형을 만족할 수 있는 중계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Take a player like Stats, who played today and ended up losing the final game: I talk about his Broodwar experience and his Proleague history in StarCraft 1 and his long career, his repeated failed attempts to get a Starleague victory. He finally did of course in StarCraft 2 by now, but it’s been a long career for him. A lot of people go ‘Well, look what he did in this tournament; he was one of the weaker seeded players, why should I care about him?’ and I say, well, let’s not forget his long storied history that most people don’t know about. So I like to bring that hardcore knowledge to the hardcore fans but also tell that story to the new people. And that’s what I really love about casting; being able to tell that story.

(오늘 아쉽게 패배한 ‘Stats’ 김대엽 선수를 예를 들면 스타크래프트 1 프로 리그에서 승리를 위해 수없이 도전했지만 실패했던 경험을 이야기해요. 물론, 그의 커리어는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음에는 틀림없다는 것도 말하죠. 그러면 사람들은 “이번 대회에서도 역시 가장 약한 선수인 것 같은데 왜 그를 신경 써야해?” 라고 피드백을해줘요. 그럴 때 김대엽 선수의 커리어를 말해주면서 업적을 한 번 더 상기시켜줄 수 있어요. 이러한 이야기는아까 말했던 두 가지 유형의 사람들에게 관심을 갖게 할 수 있는 방법이죠.)


V = In my case, I just love the competitive aspect of it. Like I said, I was always really big on gaming and this is quite literally the highest level, especially here in Korea. Casting in Korea compared to casting outside of Korea is just really fascinating to me because we’re casting quite possibly the best guy in the world currently for one game and we get to do that. We’re the ones on the stage bringing that story live to you guys, bringing the excitement, and that’s all going to go down in history.

(저는 경쟁적인 요소들에 신경 써요. 원래부터 게임을 좋아했는데 한국 선수들의 플레이는 정말 매력적이며 최고 수준이에요. 한국 리그는 다른 나라와 플레이 내용과 실력이 많이 다르죠. 우리는 그런 리그를 글로벌 중계로 진행하고 있고요. 그래서 이 현장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이야기, 긴장감, 열기 등을 생생하게 전달하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이러한 요소들이 계속해서 새로운 역사를 기록하는데 이용되고 있는 것에 굉장히 자부심을 갖고 있어요.)


W = I definitely agree with that. You know, there’s always jokes being made about casters casting the finals saying ‘History will be made tonight!’, but it’s true; whoever wins that tournament will have their picture on the wall, it’ll be on their Liquipedia page, it’s going to be in history forever that they were the champions. Especially in Korean e-sports every tournament has such a long storied history. In the West, it’s like ‘Who won that tournament that weekend?’ but in Korea it’s ‘Who won that tournament over a period of months of training, preparation, going through that gauntlet bracket,’ and the same players continue to play in these tournaments so it just builds this history. When you look at life-time stats between players like the ones that came up today, you see that they’ve played against each other 40 times in Legacy of the Void alone and there’s such a storied history there and that’s what’s really exciting to me.

(발데스의 말에 전적으로 동의해요. 중계진들이 항상 하는 말이 있잖아요? “역사는 오늘 밤에 쓰여질 것이다!”라는 것들이요, 하지만 그게 사실이에요. 누군가가 어떤 대회에서 우승한 사실은 어떻게 되었든 역사로 기록되니까요. 특히 한국 e스포츠의 대회들은 긴 역사를 갖고 있으니 더욱 세계적으로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죠.)


Q. You sort of touched upon this in your previous answer, but how do you feel like Korean e-sports culture differs from that in the US? (방금 전 답변에 조금 덧붙여서, 한국 e스포츠 문화는 미국과 어떤 점이 다른가요?)

W = The reason we can have these kinds of long tournaments here is that Seoul, even though it’s a big city, has great public transportation and most pro gamers live in the same city. But even if you live in Gwangju or Busan you can actually go to a qualifier really easily and, if you qualify, find means to participate in the tournament whereas if you’d have a league in, say, Los Angeles…if you’re from New York, you’re the best player in the East Coast, you still have to either get on a plane to travel to LA to play in those tournaments every week or you’d have to relocate your entire life. And even if you relocate, just imagine if there’s a ProLeague in LA and you relocate to play in this league and your team loses very early on, or you decide not to relocate and keep flying every week - it’s just not reasonable, really. So until the West gets one city or one sort of state, one area maybe even one country where everything ends up being – something like Korea – then I think we would see longer leagues in the West as well.

(한국에서는 일단 호흡이 긴 풀 리그의 대회를 진행할 수 있어요. 서울은 대중교통이 발달되어 있고 대부분의프로 e스포츠 선수들이 서울 근교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사실 광주나 부산에서도 큰 문제가 없죠. 반면에 미국은 완전 달라요. 지역적으로 시즌을 치르는 대회를 하기엔 시차 문제나 장소 문제가 커요. 만약큰 마음을 먹고 대회를 참여했다고 쳐도 팀이 이른 시기에 탈락하게 되면 그에 따른 리스크는 말로 표현할 수없죠. 미국에서도 하나의 도시, 또는 주 아니면 장소를 마련한다면 긴 호흡의 대회를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요.)


V = And there’s really only Riot with League of Legends that’s trying to create something like this, but it’s very much in its infancy. They’re based out of LA, they have their studio there, and all the teams do live around there but it’s not like it’s known that LA is ‘the Mecca of e-sports in the US’, at least not yet. We might get there eventually, but then again look at Atlanta, where Turner is trying to put on an e-league with CS Go and all that. They’re forming their own thing down there and as Wolf said, it’s just hard to centralize it. Also, Korea has a longer history. e-Sports have been around longer as a big thing in the culture, from as early as 1999 with Broodwar.

(라이엇 게임즈에서 이러한 장소를 구상하고 있다고 들었어요. 그런데 아직 준비 단계이며 LA를 기준으로 하고있다고 알고 있어요. 하지만 제 생각엔 LA는 아무래도 e스포츠의 메카라고는 할 수 없어요. 결국에는 LA에서 시작하겠지만 Atlanta에서 Turner 방송사가 진행하고 있는 CS:GO e-League를 많이 참고해야 할 것 같아요. 집중화 시키는 것은 어디에서든 쉽지 않은 것 같아요. 하지만 e스포츠는 하나의 큰 문화로 자리잡았고 언젠가는 꼭필요한 부분이긴 해요.)

글로벌 스타디움을 갖춘 E LEAGUE의 Turner Studio

출처 : E LEAGUE 홈페이지

카운터 스트라이크 글로벌 오팬시브의 전용 경기장이라 할 수 있는 Turner Studio에서는 E LEAGUE가 개최됩니다. 세계 최고의 메이저 대회인 E LEAGUE는 총 상금 25만 달러를 두고 16개 팀이 자웅을 겨루는 대회로, 경기장은 우리나라의 서울 OGN e스타디움에 버금가는 규모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라이엇 게임즈에서 이러한 e스포츠 스튜디오를 LA에서 구상 중이라고 하니 더욱 기대가 됩니다. 호흡이 긴 리그의 진행을 위한 노력은 이렇듯 해외에서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W = Yeah, even for StarCraft alone there’s been tons and tons of tournaments and adding StarCraft 2 to that would be like 50+ at that point, close to a hundred tournaments; it’s insane. And the West really just started having big events within the last 10 years so they’re just so behind compared to what we’ve accomplished here in Korea because Korea was built for this. e-Sports was born here, the PC bang culture, easy infrastructure to get to the tournaments both for fans and players, team houses for players – the environment here was born to build a successful e-sports culture.

(맞는 말이에요. 스타크래프트 1은 수십 수백개의 대회들이 생겼고 스타크래프트 2 또한 많은 대회들이 생겼어요. 정말 미친 것 같았죠. 미국 또한 이러한 대회를 10년전 막 시작했어요. 한국이 만든 e스포츠를 따라서 하고있다고 할 수 있죠. 한국은 e스포츠를 만들어 냈고 많은 팬들과 팀들 그리고 PC방 문화들은 성공적인 e스포츠를 탄생시키기에 안성맞춤이었어요.)


Q. You guys are basically casting for the foreign audience. Do you think that’s an important aspect of e-sports? Why should people in the US care about Korean matches? (글로벌 중계는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하는데요. 왜 외국인들이 한국 리그에 관심을 갖는 것이라 생각하나요?)

V = Well, the Korean matches are, as we’ve said before, the most competitive. They have the best players, because of the infrastructure and the culture. Most of the people who stay up and watch our stuff are hardcore fans. Especially when you consider time zones; tonight the matches started at 7 [PM] in Korea but that’s 5 AM on the East Coast in North America so it can be very hard for people to tune in live but still a large number of people do because they’re the hardcore fans and they want to see the best players in the world play. We bring the most accessible content to them. They could watch the Korean cast, but they wouldn’t understand, so we’re basically here to cover the rest of the world that speaks English.

(이전에도 말했다시피 한국 리그가 훨씬 치열하기 때문이에요. 기초 시설과 e스포츠 문화는 최고의 선수들을탄생시켰어요. 열성팬들은 새벽까지 잠을 청하지 않고 생방송으로 리그를 관람해요. 한국에서 리그가 7시에 시작한다고 하면 미국 동부에서는 새벽 5시에 생방송이 진행되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생방송으로경기를 지켜보고 있어요. 저희는 그런 팬들을 위해 질 좋은 해설을 제공하려고 노력할 뿐이에요. 그들이 한국방송을 볼 수는 있어요. 하지만 이해는 할 수 없죠. 그래서 이곳에서 영어로 글로벌 중계를 하고 있는 것이죠.)

다양한 e스포츠 관련 콘텐츠들을 제공하고 있는 OGN과 SPOTV Games의 유튜브 채널. 글로벌 중계도 이 곳에 업로드 되고 있다.

실제로 각각 48만, 17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SPOTV Games와 OGN의 유튜브 채널은 다양한 종목의 e스포츠 경기들의 실시간 스트리밍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중계진의 인터뷰를 진행했던 29일의 진에어 SSL 프리미어 2017 플레이오프 1라운드 경기도 어김없이 글로벌 스트리밍이 진행되었습니다. 글로벌 중계진 Valdes의 말처럼 한국과의 큰 시차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중계를 통해 전세계에서 2,000여 명이 넘는 인원이 경기를 시청하고 있었습니다. 한국에 찾아와 경기장을 방문하는 것이 아니더라도 이 곳의 생생한 현장감을 느끼고 싶어하는 열혈 e스포츠팬들이 많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유튜브 중계 뿐만 아니라, 실시간 스트리밍 플랫폼인 트위치 TV에서도 활발한 채팅과 어마어마한 시청자 수를 확인해볼 수 있었습니다.


W = I think what Valdes said is the most important part, but there’s an added facet to this, which is that Korea has the most regular e-sports content on and it’s high level, highly produced, every week, on multiple TV stations. For an Overwatch fan, the best Overwatch players are from Korea and right now the only league you can watch is APEX. If you’re a League of Legends fan, it’s on regularly in the West as well but the LoL content here is really highly produced; multiple companies are working on it, it gets coverage from two different broadcasting stations. StarCraft is on almost every day of the week here. If you’re a StarCraft fan, you could wait for IEM to come around, or wait for Dreamhack, or you can watch StarCraft every night basically. So if you’re really hardcore and really want to watch that content, it’s there for you every night, and I think that’s part of the drive to Korea.

(발데스가 가장 중요한 부분을 잘 말해줬네요. 조금 말을 덧붙이자면 한국은 가장 규칙적인 e스포츠 콘텐츠를매주 다양한 채널에서 높은 퀄리티로 보여주고 있어요. 오버워치 팬은 APEX에서 최고의 선수들의 플레이를 볼수 있고, 리그 오브 레전드 팬은 LCK에서 높은 수준의 경기를 보면 돼요. 2개의 방송사가 하나의 리그를 함께다루기까지 하죠. 스타크래프는 거의 매일 진행되고 있고 IEM, Dreamhack 등이 있고 아니면 SSL등을 보면 돼요. 즉, 정말 e스포츠를 좋아하는 팬이라면 한국 리그를 관람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 할 수 있어요.)

오늘의 인터뷰어 대학생 리더스 Richard씨(가운데)와 인터뷰이 Valdes(좌)와 Wolf(우).

e스포츠 현장에서 수도 없이 많이 만났을테지만, 직접 글로벌 중계진과 이야기를 나눈 것은 처음이었습니다. 그들은 글로벌 중계를 단순한 '일'로 생각하지 않았고 해외의 팬들에게 이해하기 쉬운 해설을 제공하겠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오버워치 팬에게는 APEX를, 리그 오브 레전드 팬에게는 LCK를, 스타크래프트를 좋아하면 SSL을 보면 된다고 말하는 Wolf Schröder에게서 한국의 e스포츠에 대한 애정이 얼마나 큰 지 알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를 진행한 두 글로벌 중계진은 사실 '대한미국놈', '김울프', '한국덕후', '부대찌개 매니아', '한국패치 완료된 외국인' 등으로 불리며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엔 한국에서 해외 중계를 담당하는 해설진으로서 진지하게 인터뷰에 임해 한국의 e스포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어떻게 한국에서 글로벌 중계진을 맡게 되었는지 자세한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국적은 다르지만 우리나라의 e스포츠에 대한 애정은 다를 게 없다고 느껴졌습니다. 한국에 대한, e스포츠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글로벌 중계진의 해설을 듣고 있노라면 우리나라의 e스포츠를 사랑할 수 밖에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앞으로도 글로벌 중계진의 해설로 더욱 많은 e스포츠 팬들이 경기를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이 기사는 KeSPA 대학생 리더스가 작성한 기사로,

한국e스포츠협회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해시태그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유튜브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