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국투자자교육협의회

'자동차' 타지만 말고, 할부비도 벌어요.

11,49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저는 반도체 관련 기업에서 근무하고 있는 30대 초반의 미혼 남자입니다. 또래의 남자들과 마찬가지로 자동차에 관심이 많습니다. 아직 결혼 계획은 없거니와 집을 사기에는 자금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기도 하죠.


사실 좀 안타까운 건, 한국GM은 미국GM, 쌍용차는 인도의 마힌드라, 르노삼성자동차는 프랑스 르노가 대주주이기 때문에 우리나라 자동차 메이커는 이제 현대/기아차 그룹밖에 없다는 것이죠.

지금 제가 타고 있는 차는 빨간색 스포티지인데 연비도 좋고, SUV인데도 불구하고 승차감도 좋아 만족도가 아주 높습니다.


사실 이 차를 선택할 때에는 제 첫차였고, 기계치였기 때문에 성능이나 제원은 잘 몰랐고, 예쁜 색깔에 멋진 디자인의 차를 고르는데에 집중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같은 빨간색이라도 자동차 메이커, 차종에 따라서 컬러감이 완전히 다르거든요~ ㅎㅎ


솔직히 저는 세련되고 스포티한 디자인과 이 컬러감을 무척 중요하게 생각했었죠. 그런데, 제 선택의 결과 외관 만족도도 100%인데, 자동차의 성능 만족도도 200%였습니다. 그래서 개인적으로는 차를 사고 나서 기아 브랜드에 대한 호감도가 확 높아졌죠.

올 초에 캘리포니아로 미국 출장을 갔을 때의 일이었습니다. 저희를 케어해 주기로 한 매튜(Mathew)라는 친구가 아주 멋진 차를 가지고 공항으로 나와 주었습니다. 제 맘에 아주 쏙 드는 덩치 큰, 남성다운 대형 SUV였습니다.


‘역시! 미국이야! 미국차 답군’ 하는 생각으로 차를 스캔했죠. 역시 멋지더군요. 그리곤 차에 내리자마자 매의 눈으로 차 앞으로 가서 엠블럼을 쓱 봤는데, 글쎄~ KIA 엠블럼이더군요! 매튜에게 바로 확인했습니다.


“이 차가 기아차야?”

“응, 한국 브랜드 기아차 맞아. 몰랐어?”

“그래? 이런 차 없는데,,,, 차 이름이 뭔데?”

“텔루라이드, 너 한국 사람 맞아?”

“그러게, 난 처음 보네~ 난 왜 몰랐을까?”


텔루라이드, 처음 듣는 이름이고 처음 봤는데, 그야말로 최고였습니다. 매튜가 2019년에 새로 산 텔루라이드는 기아차가 미국 조지아 공장에서 만든 대형 SUV인데, 인기 절정이라고 합니다. 한국에서는 출시가 되지 않은 모델이더군요. 그러니 저는 몰랐던 거죠.

제가 미국에서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해 본 것처럼, 기아차의 인기는 생각보다 높았습니다. 특히 텔루라이드, 셀토스 등 SUV가 인기가 많았습니다.


2020년 9월에는 기아차가 미국에서 55,519대의 자동차를 팔아 미국 진출 26년 만에 최대의 실적을 거두었다고 하더군요~


한국에서도, 제 또래 남자들은 세단보다는 SUV를 타는 경우가 더 많거든요. 특히 기아차의 스포티지, 셀토스, 모하비 등은 다른 자동차 브랜드들보다 SUV에서 강점을 보인다고 생각되고요. 앞으로도 SUV의 인기는 더 높아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주변에서 새로 나온 신형 카니발을 예약했다는 선배가 두 분이나 계시는 등 기아차에 많은 관심을 보이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월급을 받을 때마다 기아차 주식을 조금씩 사기로 계획을 세웠고 앞으로 더 많은 관심을 가져볼 생각입니다.


시리즈 콘텐츠 보러 가기 !!!


- 본 콘텐츠는 이용자의 자산관리 및 금융 지식 향상을 목적으로 작성된 교육 콘텐츠입니다.


- 본 콘텐츠에서 제공되는 금융상품 및 시장 정보 등을 이용하여 투자를 했을 시 발생하는 손실의 귀책사유는 이용자에게 귀속되오니 투자는 이용자 자신의 판단과 책임하에 신중히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금융투자상품은 원금 보장이 되지 않을 수 있으며, 자산운용 결과에 따라 이익 또는 손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전국투자자교육협의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