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국투자자교육협의회

노후준비, 투자자산과 연금자산으로 배분

5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노후준비, 투자자산과 연금자산으로 배분

2026년 이후엔…

고령 사회를 넘어, ‘초고령 사회(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20% 이상이 되는 사회)‘로 접어든다고 한다. 

 

‘고령 사회’라고 한다면, 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많다는 의미도 있지만,

반대로 출산율이 떨어지게 되면서, 경제활동 인구가 줄어든다는 의미도 있다.

이러한 고령 사회에서 노후준비는 어떻게 해야 할까?

 

노후 준비는 생활비와 의료비의 두 관점으로 준비해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노후준비라고 한다면 주로 연금이나 투자와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 생각한다. 하지만 의료비에 대한 부분을 고려하지 않을 경우, 자칫하면 의료비용으로 노후가 힘들어질 수도 있다.

수명 연장에 따른 노후준비의 방법

‘나를 부양해줄 가족이 없구나’라는 생각과 함께 재무적인 고민을 시작

내 수명과 내 자산의 수명을 어느 정도 일치 시켜 놓을 필요가 있는데,

이 의미는 나의 자산 중 상당 부분을 연금화 시킬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국민연금처럼 물가상승률에 따라 올라가는 연금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연금도 있으니, 물가상승률에 못 미치는 연금 상품의 경우 주의가 필요하다.

일상적으로 발생하는 고정비와

예상치 못한 사고들을 대비하는 자산관리를 따로 구분하여 준비할 필요가 있다.

 

내가 필요한 소득 수준만큼의 소득이 계속 나올 수 있는 구조를 만들고,

이 구조를 방해하는 것들을 제거해 나가는 것도 자산관리의 중요한 한 부분이다.

※ 상기 내용은 아래 영상의 주요내용을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 본 콘텐츠는 이용자의 자산관리 및 금융 지식 향상을 목적으로 작성된 교육 콘텐츠입니다.

 

- 본 콘텐츠에서 제공되는 금융상품 및 시장 정보 등을 이용하여 투자를 했을 시 발생하는 손실의 귀책사유는 이용자에게 귀속되오니 투자는 이용자 자신의 판단과 책임하에 신중히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금융투자상품은 원금보장이 되지 않을 수 있으며, 자산운용 결과에 따라 이익 또는 손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전국투자자교육협의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