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BS콩

오디오드라마로 듣는 너클볼 같은 소설 <완벽한 인생>

1억 원 고료, 제10회 세계문학상 수상작 <완벽한 인생>을 라디오 드라마로 들어보세요

6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국시리즈 7차전. 한 중년 투수가 은퇴를 앞두고 마지막으로 마운드에 오른다.

출처pixabay.com

젊은 시절 야구 천재로 불리며 메이저리그까지 진출했던 투수 우태진.

출처pixabay.com

한편 경기장으로부터 10분 거리의 은행에서 권총 든 은행 강도가 인질극을 벌인다.

출처pixabay.com

그런데 인질을 잡은 범인의 요구가 황당하다.

출처pixabay.com

"어떠한 일이 있더라도 우태진이 중간에 마운드에서 내려오면 안 된다."

출처pixabay.com

"우태진이 한 회를 마칠 때마다 인질 세 명을 풀어주겠다."

출처kbs.co.kr

"만약 중간에 포기하고 내려오면 인질을 살해하겠다."

출처pixabay.com

인질범의 협박에 경기 내내 공을 던져야 하는 투수 우태진.

출처pixabay.com

강속구만 던졌던 그가 바람에 공을 맡기는 너클볼까지 던지게 되는데

출처pixabay.com

"가르치는 데는 10분, 배우는 데는 평생.(Ten minutes to teach but a lifetime to learn.)" 걸린다는 너클볼.

출처pixabay.com

타자를 농락하는 마구 너클볼까지 성공하면서
1회 초에서 9회 말 아웃카운트까지 버틴 투수 우태진.

과연 인질범은 왜 우태진에게 경기 끌까지 공을 던지게 한 것일까.

과연 이 경기는 어떻게 끝이 날까?

제10회 세계문학상 수상작. 소설 <완벽한 인생>이 그 수수께끼의 해답을 들려 드립니다.

한때는 잘 나갔던 퇴물 투수, 야구 선수가 꿈이었던 경찰청장 그리고 너무 큰 일을 저질러버린 입양아 출신 사회복지사

야구를 사랑한 세 남자의 기구한 이야기 <완벽한 인생>. KBS 라디오 한민족방송 라디오극장에서 들어보세요.

11월 한 달 동안 방송하는 <완벽한 인생> 홈페이지에서 대본과 함께 들을 수 있고 이동 중에는 KBS 라디오 애플리케이션 콩에서 들을 수 있습니다. (위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라디오 극장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1 앱을 열고 '메뉴'를 터치합니다.

2 '다시듣기'를 터치합니다.

3 '다시듣기'에서 '데일리'를 터치하고 '채널선택'을 터치합니다.

4 '채널선택'에서 '한민족방송'을 터치합니다.

5 '한민족방송'에서 '라디오 극장'을 터치합니다.

6 '라디오 극장'의 <완벽한 인생> 듣고 싶은 회차를 선택합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