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보드나라/케이벤치

최신 AMD RX 6700XT와 엔트리 CPU의 조합? 대표 온라인 게임 3종 벤치마크

37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그래픽카드에 있어 선택지는 다양하다. 작업을 주로 하는 소비자에게 있어선 작업용 GPU인 쿼드로나 라데온 PRO를 구매할 것이며 게이머라 한다면 흔히 우리가 AMD RX 6000 시리즈 혹은 NVIDIA의 RTX 3000 시리즈를 구매하는게 보통이다.

이번 기사에선 이런 다양한 그래픽카드 속에 특히 경쟁사 NVIDIA RTX 3060Ti에 필적하는 AMD의 새로운 그래픽 카드 RX 6700XT를 가지고 메인스트림급 CPU와의 조합을 통해 국민 온라인 게임 대표 3종에선 어떤 성능을 보여줄지를 한번 살펴볼 예정이다.

과연 하이엔드 CPU가 아닌 일반적인 소비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엔트리와 메인스트림급 CPU 4종으로도 RX 6700XT을 활용하는 데에 있어서는 어떤 성능을 보여줄까?

■ AMD RX 6700XT은 어떤 모델?

CPU에 대한 스펙은 많은 기사를 통해 소개해서 잘 아시리라 생각되는 만큼, 이번 기사에선 AMD가 가장 최근에 출시한 RX 6700XT에 대한 스펙을 먼저 간단히 살펴보고 벤치마크를 진행해 볼까 한다.

RX 6700XT는 40개의 CU(Compute Units)를 기반으로 하며 2,560개의 스트림 프로세서 그리고 동작 부스트 클럭은 게이밍 클럭 기준 2,424MHz로 동작한다. 그리고 VRAM은 GDDR6 12GB 192 Bit 메모리 버스를 가지며, 96MB의 인피니티 캐시를 탑재하여 RTX 3060Ti와 필적하는 성능을 가지고 있는 그래픽 카드다.

앞서 언급했듯 보다 자세하고 다양한 RX 6700XT의 게이밍 벤치마크는 일전 케이벤치에서 소개한 RX 6700XT 공식 리뷰기사를 참고해주길 바라며, 금번 기사에선 엔트리 + 메인스트림급 CPU와 RX 6700XT와의 게이밍 벤치마크 일부를 준비했다.

■ 엔트리 + 메인스트림 CPU의 활용, 게이밍에 있어선 어떨까?

게이밍 벤치마크에 있어서는 가장 대표적인 국민 온라임 게임 3종 리그 오브 레전드, 배틀그라운드, 오버워치를 준비했으며, 해상도는 1080P(FHD)기준으로 프리셋 최고 높음 옵션을 기준으로 진행 했다.

엔트리/메인스트림급 CPU + RX 6700XT 게이밍 벤치마크 결과 LOL의 경우엔 AMD R3 3300X/ R5 3600이 경쟁사 대비 더 우수한 퍼포먼스를 보여주었으며, 배틀그라운드에 있어서도 LOL과 같이 AMD CPU가 더 좋은 성능을 보였다.

물론 오버워치에선 약간 밀리는 성능을 보여주기는 하지만 LOL과 배틀그라운드의 성능적 차이와 상황을 고려해 본다면 이는 어느 정도는 감안할 수 있는 성능 차이라 생각된다.

■ RX 6700XT와 메인스트림 급 CPU의 조합, 충분히 좋은 선택

모쪼록 금번기사에선 여러번 언급한 바 있는 엔트리/메인스트림급 CPU를 가지고 AMD RX 6700XT와의 일부 게이밍 벤치마크를 살펴 봤다.

벤치마크 결과를 보면 알 수 있겠지만 현재 필자가 준비해온 4개의 CPU로도 RX 6700XT와의 조합에 있어서 어느 정도 준수한 퍼포먼스를 내준다는 사실을 확인해 볼 수 있었으며, 혹여나 메인스트림급 CPU에서 RX 6700XT와의 조합을 고려중인 소비자라 한다면 금번 벤치마크를 참고하여 살펴보길 바란다.

물론 현재 최고의 성능을 내주는 게이밍 CPU라 함은 AMD R5 5600X와 R7 5800X라는 선택지도 있겠으나, 가격적인 요소에 있어 차이가 있는 만큼 현재 R3 3300X와 R5 3600 + 6700XT도 충분히 좋은 선택이라 생각된다.

특히 최근 AMD 바이오스 업데이트를 통해 라이젠 3000 시리즈에서도 SAM 기능을 통한 추가적인 성능 향상도 있으니 이러한 내용 또한 잘 활용해 본다면 추가적인 퍼포먼스 향상도 기대해 볼 수 있을것으로 보인다.

작성자 정보

보드나라/케이벤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