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plaza

스팅어 트렁크 용량, 오토캠핑 가능? 완전 가능!

고성능 스포츠 GT카로도 오토캠핑이 가능하다

4,64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하는 디자인과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스팅어. 제 취미 중 하나가 오토캠핑인데요. 스팅어가 GT카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는 만큼 ‘오토캠핑도 가능하지 않을까?’라는 궁금증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도전해봤습니다.
1. 스팅어 트렁크, 짐최몇?

함께 캠핑을 떠날 오늘의 스팅어는 3.3 AWD, 19인치 휠을 장착한 GT 모델입니다. 스팅어의 트렁크 라인은 패스트백입니다. 이 패스트백 스타일 덕분에 스팅어만의 극적인 디자인과 함께 GT카에 걸맞은 적재공간을 뽑아낼 수 있었죠.

넉넉하다고 소문난 스팅어의 트렁크 적재용량. 진짜 오토캠핑도 가능할까요? 제가 사용하는 장비들을 실어보기에 앞서 트렁크 실측을 해보기로 했습니다. 먼저 적재용량을 극대화하기 위해 커버링 쉘프(선반)를 탈거했습니다.

커버링 쉘프 탈거 후 트렁크 가로폭을 측정해 봤습니다. 가장 폭이 넓은 부분은 128cm, 가장 폭이 좁은 부분은 97cm였습니다. SUV도 아닌데 가로폭이 이 정도라니 꽤 인상적이더라고요.

수치로만 말씀드리면 체감이 잘 안되실 것 같은데요. 제가 사용하는 캠핑의자를 넣어봤습니다. 의자의 길이는 105cm 정도인데요. 보시는 것처럼 여유롭게 수납이 가능했습니다.

다음은 트렁크 깊이. 2열 시트 폴딩 전에도 무려 106cm! 2열 시트를 폴딩하면 헤드레스트 부분을 제외하고도 172cm나 되더라고요. 사실 제 차 트렁크도 꽤 넓다고 생각했는데 스팅어는 정말 어마어마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2열 시트 6:4 분할 폴딩이 가능해서 뒷좌석에 승객을 태우고도 넓은 적재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이 굉장히 매력적이었습니다. 뒷좌석에 승객이 없을 경우 더 많은 짐을 실을 수 있는 건 당연하고요.

하는 김에 트렁크 높이도 확인해봤습니다. 커버링 쉘프 장착 시 36cm, 탈거 후 64cm 정도더군요. 커뮤니티 등에서 많은 분들이 스팅어에 유모차나 자전거를 실을 수 있을지 궁금해하시는 글을 많이 봤는데요. 여러분, 충분합니다.

적재공간을 구석구석 살펴봤으니 이제 1박 2일 동안 사용할 캠핑장비들을 실어볼까요? 8인용 텐트부터 6인용 타프, 캠핑체어 2개, 야전침대 1개, 스툴박스 1개, 수납가방 2개, 테이블 3개까지 모두 적재 성공!

2. 스팅어, 캠핑 가자!

드디어 스팅어와 함께 목적지인 캠핑장으로 출발! 가솔린 6기통 3.3 트윈터보 GDI 엔진과 8단 변속기 덕인지 많은 짐을 싣고도 파워풀한 주행성능에는 전혀 영향이 없더라고요.

목적지까지는 약 100km 정도였는데요. HDA 기능과 함께하는 고속도로는 정말 매번 감동입니다. 차간 거리도 알아서 유지해줄 뿐만 아니라, 차선까지 칼같이 딱 잡아주니까 마음에 여유가 생겨서인지 캠핑장까지 가는 길이 더 즐겁더군요.

3. 캠핑은 기세야

드디어 목적지에 도착! 투박한 모노톤의 SUV로 가득한 캠핑장에 빨간색 스팅어가 들어서니 그야말로 시.선.집.중! 그때 느껴지던 뿌듯함이란... 이 맛에 스팅어를 타는구나 싶었습니다.

뿌듯함을 뒤로하고 본격적으로 1박 2일을 보낼 텐트를 설치할 차례. 오랜만의 캠핑인지라 헤맬 줄 알았는데 어느새 타프와 텐트가 완성됐더군요. 이런 건 몸이 기억하나 봅니다.

캠핑에서 음식이 빠지면 섭섭하죠. 같이 간 친구와 함께 요즘 가장 핫한 음식, 한우 채끝살을 곁들인 짜파구리도 만들어보고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 보니 1박 2일이 눈 깜짝할 새 지나갔답니다.

이번에 오토캠핑을 다녀오고 스팅어를 스포츠 세단으로만 한정할 수는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역동적인 주행성능 외에 실용적인 측면에서도 장점이 많더라고요. 운전의 재미도 챙기면서 가족과 오토캠핑도 즐기고 싶으신가요? 그렇다면 스팅어, 적극 추천합니다!

구성 K-PLAZA 편집팀

작성자 정보

k-plaza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