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jobsN

짜장면값보다 싼 5000원…“매번 헛일 하는 거죠”

짜장면 한 그릇 값보다 싼 공무원 응시료 때문에…

71,9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코로나 ‘거리두기’로 지자체 시험장 마련 진땀

어렵게 마련했는데… 10명 중 7명만 응시

행정력·비용 낭비는 심각해도 응시생 선택권 보장? 

드라마 ‘혼술남녀’ 속 공시생이 비장한 표정으로 책상에 앉아 있다. /tvN 화면 캡쳐

“어차피 오지도 않을 사람들을 위해서 책·걸상 나르고 시험장 섭외하고… 헛일 하는 거죠.” 6월13일 치러지는 9급 지방직 공무원 채용시험을 주관하는 지자체 부서 한 공무원의 얘기다. 올해는 작년보다 2.1% 줄어든 총 24만531명이 응시한다. 그런데도 시험장 수는 크게 늘었다. 총 548개 시험장, 1만2779개 시험장으로 전년 대비 각각 24.5%, 23%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책상 간격을 1.5m씩 띄워야 하다 보니 교실당 응시생 수를 줄일 수밖에 없었고, 평년보다 훨씬 많은 공간을 마련해야 했다.


정부와 지자체의 공무원 시험 담당자는 정말 고생고생해 시험장을 마련했지만, 정작 13일 이 교실엔 ‘거리두기’가 무색할 정도로 한산할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경험상10명 중 3명 이상이 시험을 보러 오지도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작년 서울시 9급 시험엔 응시자 절반도 안 왔다…

2019년 9급 지방직 시험장에서 응시생들이 시험실 배치표를 살피고 있다. /조선DB

실제 지난해 9급 지방직의 응시율은 60%대 후반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자체별로 집계해 전국 통계가 없음) 서울시는 응시율 46%를 기록했다. 절반도 참가안했다. 시험도 안 볼 거면서 지원한 사람들 덕분에 각 지자체는 불필요한 시험장 수백개를 섭외하고, 책·걸상 7만4000개를 준비해 한 쪽에 수험번호를 붙인다.


시험장에 나타나지 않은 이들은 연습 삼아 지원한 ‘허수’다. 통상 지방직 9급의 경우 실제 시험을 보는 비율은 60%대에 그친다. 우선 여러 지자체를 중복으로 지원하는 응시자가 많기 때문이다. 예컨대 공시생 한 명이 서울시에도 지원하고 전라북도에도 지원하는 것이다. 이 수험생은 필기시험 직전까지 어느 지자체로 응시하는 것이 유리할지 저울질을 하다가 막판에 선택한다. 눈치작전을 펼치는 중복접수자들을 위해 지자체들이 각각 그의 책상을 마련해주는 것이다.

노량진의 한 공무원 학원. /인터넷 화면 캡쳐

국가직도 사정은 비슷하다. 7월11일에 열리는 9급 지방직 필기시험에도 18만5203명이 지원한다. 지난해 응시율 79%를 기록해 지방직보다는 비교적 높은 편이다. 국가직도 2017년 이전까지는 응시율이 70% 초반에 그쳤다. 국가직 7급 준비생들이 ‘보험’ 차원에서 9급을 시험을 응시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2017년도 이후 7급 시험은 영어과목 대신 토익·텝스 등 영어능력검정시험이 도입됐다. 7급 준비생이 9급도 병행하려면 영어 과목 하나를 더 공부해야 하는 셈이 되면서 중복응시자는 현저히 줄었다. 그렇게 응시율이 높아져서 겨우 70% 후반이 됐다.

◇돈 안아까우냐? “5000원인데, 아깝겠냐”

드라마 환상의커플 속 기억상실증에 걸린 재벌 나상실을 연기한 한예슬. /mbc화면 캡쳐

코로나 사태로 인한 거리두기로 공무원 시험장 수가 대거 늘면서 허수 지원자 문제가 불거졌지만, 사실 그동안에도 준비 안 된 지원자들로 인한 행정력 낭비는 논란이 있었고 여러 보완책이 논의되고 있다. 9급 시험 응시료의 경우 서울 시내 짜장면 평균가보다 저렴한 5000원이다. 7급은 7000원이다. 너무 싸 시험을 볼 상황이 아닌 사람들도 너무 쉽게 응시한다는 것이다. 실제 대학수학능력시험의 경우 4만7000원(6개 영역 기준), 토익시험은 4만4500원이다. 5000원이란 응시료는 1994년 정해진 이후 한 번도 인상되지 않았다. 물론 반론도 있다. “5000원에서 몇천원 올려봐야 여전히 싸서 허수는 줄어들지 않고 세수(稅收)만 늘 것”이라고 한다.


사실 지난해 서울 9급 시험 응시율이 50% 미만으로 내려간 뒤 지자체들도 허수 줄이기 문제로 고심 중이다. 2021년 9급 지방직의 경우 지자체별 중복접수를 못 한다. 서울시를 지원하면 강원도·인천시 등 다른 지자체엔 응시하지 못하는 것이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내년부터 시행되는 중복접수 차단이 응시율에 어떠한 영향을 가져오는지 살펴보며 허수 줄이기 대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글 jobsN 김충령 

jobarajob@naver.com

잡스엔

작성자 정보

jobs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