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jobsN

음주율 가장 높은 곳은 울산…흡연자 1위 지역은?

술고래 많은 지역은 '울산', 끽연가 많은 곳은 '충북', 그럼 제주는?

328,43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질병관리본부 지역사회 건강조사
전국 성인남녀 23만명 대상으로 설문
흡연·음주율 줄고 비만율 올라

최근 코로나19로 전 국민의 관심사가 ‘건강’입니다. “건강하세요”, “건강 조심하세요”가 요즘 가장 많이 쓰는 인사말이지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가장 중요한 건 손 씻기와 마스크 쓰기 같은 기본 수칙을 지키는 것. 평소 건강 관리도 마찬가지입니다. 흡연과 음주를 줄이고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는 등 기본 생활 습관이 가장 중요하죠.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힘쓴 의료진을 응원하는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한 가수 수지(좌)와 질병관리본부(우)

출처인스타그램 캡처

코로나19 확산 와중에 고군분투하는 우리 국민의 건강 상태는 어떨까요. 질병관리본부가 5월21일 공개한 ‘2019년 지역사회 건강조사’ 보고서를 보면 잘 나와 있습니다. 질본은 매년 지역사회의 건강실태를 조사해 발표합니다. 올해는 1개 보건소당 평균 900명씩, 전국 약 23만명의 만 19세 이상 국민을 대상으로 최근 건강 행태에 대해 물었습니다. 이 보고서에는 전국 시·도 단위로 흡연율과 음주율, 점심 식사 후 양치질을 한 사람의 비율도 있습니다.


◇흡연자 가장 많은 지역 ‘충북’, 적은 지역은 ‘세종’ 


작년 전국 평균 흡연율(현재 흡연하는 사람의 비율)은 20.3%. 2018년 21.7%보다 줄었습니다. 담배를 피우는 사람이 점점 줄고 있지만 국민 10명 중 2명은 담배를 피우고 있습니다. 흡연 관련해서 눈에 띄는 점은 남성의 흡연율이 37.4%라는 것. 2018년보다 3.2% 줄어 처음으로 30%대로 떨어졌습니다. 담뱃갑 경고 그림의 효과라도 나타난걸까요. 

영화에서 담배 피우는 장면을 연기하는 배우 하정우

출처영화 '범죄와의 전쟁' 캡처

전국에서 흡연자가 가장 많은 지역은 충청북도입니다. 흡연율 22.2%를 기록했습니다. 반면 세종은 15.9%로 흡연자가 가장 적게 나왔습니다. 2018년 17.5%보다도 더 줄었습니다. 세종은 2015년부터 5년 연속 흡연율 최저 지역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영화에서 담배 피우는 장면을 연기하는 배우 전지현

출처영화 '도둑들' 캡처

질본은 비흡연자를 대상으로 직장 내 간접흡연 노출률도 조사했습니다. 최근 1주일간 사무실 안에서 다른 사람이 피운 담배연기를 맡은 적 있는 사람의 비율입니다. 가장 높은 지역은 19.1%인 전라북도. 가장 낮은 지역은 10.2%를 기록한 대전입니다. 적어도 비흡연자 10명 중 1명은 회사에서 다른 사람의 담배 연기를 맡은 셈이네요.


◇음주율 줄었지만 비만율 올라 


음주율은 어떨까요. 조사에 참여한 사람들에게 최근 1년 동안 1달에 1회 이상 술을 마신 적이 있는지 물었습니다. 59.9% 즉 10명 중 6명이 술을 마셨다고 답했습니다. 2018년(60.9%)과 거의 다르지 않습니다. 월간 음주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63.5%를 기록한 울산. 회사와 공장이 많은 도시인 만큼 회식이 잦은가 봅니다. 가장 낮은 지역은 56.9%인 전북입니다. 전북은 지난 10년 동안 7번이나 음주율이 가장 낮은 지역으로 꼽혔습니다. 

드라마에서 음주 장면을 연기하는 배우 서현진

출처드라마 '또!오해영' 캡처

매년 줄어들고 있는 흡연·음주율과 달리 비만율은 오히려 올랐습니다. 질본은 체질량지수가 25 이상인 사람의 비율을 비만유병률로 정의했습니다. 2019년 전국 비만유병률은 34.6%. 비만율 조사를 처음 시작한 전년(33.8%)보다 올랐습니다. 가장 높은 지역은 제주(38.6%), 가장 낮은 지역은 대전(30%)입니다. 


재미있는 건 비만율이 가장 낮은 대전 사람들이 다이어트는 제일 열심히 한다는 점입니다. 최근 1년 동안 체중을 줄이려고 노력한 사람의 비율은 대전이 69.8%로 가장 높았습니다. 


◇점심 식사 후 칫솔질하셨나요 


질본은 어제 점심 식사 후 칫솔질을 했는지 안 했는지도 물었습니다. 지역 간의 차이가 꽤 있는 편인데요. 칫솔질을 제일 열심히 한 지역은 세종(74.4%)입니다. 반면 칫솔질 실천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나란히 55.8%를 기록한 인천과 제주입니다. 아마 다들 이 닦을 시간도 없을 정도로 일이 바쁜가 봅니다. 

드라마에서 양치하는 장면을 연기한 배우 공유와 윤은혜

출처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 캡처

안전한 생활을 위해 꼭 지켜야 하는 일. 운전자석과 뒷좌석 차량 안전벨트 착용입니다. 다행히 안전벨트 착용률은 운전자석과 뒷좌석 모두 5년간 꾸준히 늘었습니다. 운전자석은 89.7%, 뒷좌석은 28.4%의 사람이 차를 탈 때마다 안전벨트를 항상 맨다고 답했습니다. 뒷좌석 안전벨트 착용률은 아직 갈 길이 멀어 보이네요.


운전자석 안전벨트 착용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96.7%). 대부분 사람이 안전벨트를 꼭 매고 운전합니다. 반면 제주는 착용률이 80.9%로 항상 안전벨트를 매는 사람이 다소 적은 편입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흡연과 음주율이 줄어들고 있지만 비만율 감소와 건강생활실천율 향상을 위해 계속해서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질본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지역 간 건강 격차를 줄이기 위한 정책과 사업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또 정 본부장은 “이번 조사로 그치지 않고 지역 맞춤형 보건 정책 수립을 위해 소지역 별로 건강 상태를 자세히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글 jobsN 오서영 

jobarajob@naver.com 

잡스엔 

작성자 정보

jobs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