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jobsN

9급만 준비하는 공시생들에게 날아든 ‘희소식’ 하나

올해가 공무원 합격 절호의 찬스...9급 지원자 감소하는 이유는?

99,9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단일 채용시험으로 가장 많은 인원이 지원하는 국가직 9급 채용시험은 2017년 22만8368명이 응시원서를 접수할 정도로 지원자가 많았다. 2012년 지원자가 15만7159명이었던 것을 감안했을 때 5년만에 1.5배 가량 늘어난 것이다. 하지만 최근 몇 년간은 9급 공무원 시험 응시자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2018년 20만2978명, 2019년 19만5322명, 2020년 18만5203명을 기록했다.


과거 9급 공무원 응시자가 급증했던 것은 2013년 9급 공무원시험 과목에 고교이수과목이 선택 과목으로 지정된 것과 관련이 깊다. 학창시절에 배운 과목(국어, 영어, 한국사, 사회, 과학, 수학)만으로도 공무원시험을 준비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공무원 시험 지원자가 급증한 것이다.

출처에듀윌 제공

최근 국가직 9급 시험의 지원자가 감소한 이유는 국가직 7급 시험제도의 변화 때문으로 해석할 수 있다. 국가직 7급 시험 제도는 2017년부터 영어 과목이 사라지고 TOEIC, G-TELP 등 영어능력검정시험으로 대체됐다. 2016년까지는 국가직 7급 시험과목을 공부하면 9급 시험도 대비할 수 있었지만, 2017년부터는 9급 시험과 7급 시험에 모두 대비하려면 9급 시험의 영어 과목을 따로 준비해야 하는 부담이 생긴 것이다. 2017년을 기점으로 3년 연속 9급 공무원 시험의 지원자가 감소한 이유는 7급과 9급 시험을 동시에 준비하는 수험생이 줄었기 때문으로 해석할 수 있다.


내년에는 7급과 9급 동시 준비가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국가직 7급에 공직적격성평가(PSAT)가 도입되고, 지방직 7급 영어와 한국사 과목이 능력검정시험으로 대체되기 때문이다. 내년에는 9급 시험에 7급 수험생의 유입이 원천적으로 차단되는 셈이다.


9급만 준비하는 수험생에겐 ‘호재’


7급과 9급 동시 준비생의 감소는 9급 시험에만 집중하는 수험생에게 합격 가능성을 높여주는 변화다. 상대적으로 학업성취능력이 우수한 7급 수험생이 9급 시험을 포기하게 되면서 합격선이 간접적으로 낮아지고 7‧9급 중복 합격자가 감소하면서, 이 역시 국가직 9급 필기시험 합격선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 

출처공시생들의 생활을 다룬 tvN 드라마 '혼술남녀'

게다가 최근 국가직 9급 지원자가 감소하고 있는 반면 9급 선발인원은 오히려 늘어나고 있다. 현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따라 2022년까지 공무원 일자리 17만개가 신설되면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 연속 국가직 9급의 선발인원은 역대 최고 수준인 6000명 이상을 기록 중이다. 종합교육기업 에듀윌 합격전략연구소 남영택 소장은 “정부의 공무원 일자리 확대와 지원자 감소로 2022년까지 9급 시험의 합격 가능성은 전례가 없을 정도로 높을 것으로 보인다. 공무원의 꿈을 이루기 가장 적절한 시기”라고 말했다.


여전히 청년들의 공무원 선호도는 높다. 한 취업기관에서 20~30대 대학생 및 취준생과 직장인 220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44.4%가 올해 ‘올해 공무원시험을 볼 것’이라고 답했다. 여전히 취업준비생에게 공무원이라는 직업은 매력적인 일자리인 셈이다.


9급 공무원 시험의 또 다른 변수 ‘서울시 · 지방직 동시 시행’


서울시 필기시험의 시행 시기 변경도 9급 공무원 시험 경쟁률 하락에 큰 영향을 미쳤다.


지방공무원 9급 시험의 지원자는 2016~2017년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앞서 언급한 것과 같이 7‧9급 동시 준비생의 감소로 지방공무원 지원자 규모도 2018년부터 감소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 감소세에 큰 박차를 가한 변화가 서울시 필기시험 시행 시기 변경이다.


2018년까지 서울시 공무원 필기시험은 타 지역과 다른 날 치러졌다. 서울시 공무원시험은 다른 지역과 달리 지역 제한이 없기 때문에 전국에 모든 수험생이 서울시 공무원이 되기 위해 응시원서를 접수하고 상경해 필기시험을 치를 수 있었다. 반면 서울에 주소를 둔 수험생은 지역 제한이 있는 지방직 시험에 응시할 수 없다. 이 같은 불리함이 서울시 수험생에게 지적되기 시작하자, 서울시는 2019년부터 필기시험을 타 지역과 같은 날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2021년에는 지금보다 지원자 규모가 더 감소할 가능성이 크다. 올해까지는 같은 날 치러지는 시험이라도 응시 원서를 중복해서 접수할 수 있었지만 내년부터는 같은 날 치러지는 시험에는 응시 원서를 중복해서 접수할 수 없기 때문이다. 지원자 규모 감소는 경쟁률 하락으로 이어진다. 지금보다 더 낮은 경쟁률을 통해서 수험생들은 합격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 9급 일반행정직 ‘지금이 바로 합격 기회’


에듀윌에 따르면 지원자 규모 감소로 합격 가능성이 가장 높아진 직렬은 서울시 9급 일반행정직이다. 지방 수험생의 이탈로 한 때 128.3대1을 기록했던 살인적 경쟁률은 현재 10분의 1 수준인 22.3대1까지 낮아졌다.

서울시 9급 일반행정직 경쟁률

출처에듀윌 제공

또 올해까지 중복 접수가 가능하기 때문에 2020년 경쟁률도 허수가 상당 부분 존재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지난해 서울시 응시율은 전국에서 가장 낮은 47.9%를 기록했다. 서울시와 거주지에 모두 응시원서를 접수했지만 서울시를 택하지 않은 수험생이 많았기 때문이다.


올해도 작년과 비슷한 응시율을 기록할 경우, 서울시 9급 일반행정직의 실질경쟁률은 약 10대 1을 기록할 전망이다. 즉 예년보다 합격 가능성이 10배나 커진 셈이다.


글 jobsN 이준우

jobarajob@naver.com

잡스엔 

작성자 정보

jobs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