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jobsN

MBC에서 산재 처리 받고 나왔던 여성의 현재 모습

평범한 이들이 연예인보다 끌리는 이유…인기 유튜버들의 ‘산전수전’ 스토리

212,5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어렸을 땐 긴 드레스 입고 커피 한 잔 즐기면서 사는 게 꿈이었다. 그런데 고생만 죽도록 했다. 요즘은 무릎 안 아픈 게 꿈이다. 꿈은 계속 변하는 것 같다. 수잔은 요새 꿈이 뭐냐.”


유튜브 최고경영자(CEO) 수잔 워치스키에게 “꿈이 뭐냐”고 묻는 이가 있다. 그의 나이는 일흔셋. 손녀와 함께 영상을 찍는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다. 유튜브 CEO는 물론 최근엔 구글 CEO인 선다 피차이(Sundar Pichai)도 만났다.

유튜브 CEO와 구글 CEO를 만나는 박막례 여사.

출처박막례 유튜브 채널, 선다 피차이 인스타그램 캡처

70년 ‘산전수전 스토리’ 녹인 콘텐츠


박막례 여사는 70여 년간 6가지 직업을 가졌다. 스무 살에 결혼해 3남매를 낳았다. 집 나간 남편 대신 가족의 생계를 책임졌다. 안 해본 일이 없다. 리어카 엿장사·과일장사·떡 장사·가사도우미···. 10년간 공사장 앞에서 백반집도 했다.


“딱 느그들(너희들) 어렸을 때 그 맛이다? 옛날 생각하니까 끝도 없이 먹어지네. 그땐 돈 없어서 이런 거 먹지두 못했는데.” 치킨먹방 영상에서 툭툭 내뱉는 박 여사의 말. 80만 구독자가 영상을 보면서 울고 웃는 이유가 여기 있다. “(죽은 남편의 제사 음식을 만들면서) 이 자는 순한 양이었던 나를 독사로 만들어놨어.” 박 여사가 풀어놓는 고생 담은 그 자체만으로 한편의 드라마다.


박막례 여사처럼 자신만의 스토리를 유튜브 콘텐츠로 만드는 크리에이터들이 있다. 소셜미디어 콘텐츠 플랫폼 피키캐스트의 팽성우 셀장은 “크리에이터에겐 유튜버 본인만이 할 수 있는 이야기가 가장 큰 무기”라고 했다. 과거 아프고 어려웠던 경험이 현재와 미래를 빛나게 해주는 유튜버들이 있다. 

유튜버 이사배, 급식왕.

출처유튜브 아홉시 채널 캡처, 샌드박스 제공

MBC 분장실 출신 이사배


뷰티 크리에이터 이사배(33)는 15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다. 한 해 수억원의 수익을 올린다. 유튜브를 하기 전 직장생활을 했다. MBC 미술센터 특수분장팀에서 7~8년 일했다. 새벽 2시에 출근한 적도 있었다. 보도국과 예능국 분장실을 두루 거쳤다.


퇴사 이유는 특수분장을 하던 중 사고를 당했기 때문이다. “밤샘 작업을 하던 중 졸다가 팔에 독극물을 쏟았다”고 했다. 특수분장에 쓰이는 용액을 섞다가 뚜껑이 덜 닫힌 줄 모르고 몸에 엎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피부에 수포가 났다. 접촉성 피부염(알레르기성 피부염)이라는 병을 얻고 MBC를 퇴사했다. “입술을 빼고 수포가 다 올라왔다. MBC에 산재 처리를 받았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샀다.

지난 1월 헤라 패션위크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활약하는 모습.

출처이사배 유튜브 캡처

한편 이사배는 해피투게더·라디오스타 등 예능에 출연해 개그맨 박명수에게 분장을 해준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박명수 씨에게 분장을 딱 한 번 해준 적이 있는데 간단한 화장이라 분장 시간이 짧아 아쉬웠다. 그래도 즐거웠다.” 방송국에서 연예인을 분장하던 메이크업 아티스트였던 이사배. 이젠 자신만의 유튜브 채널에서 가수 선미, 영화배우 윤계상, 연기자 김서형 등을 완벽하게 따라 한 메이크업 영상을 올린다. 그는 “사고 이후 피부가 예민해졌다”고 했다. 그러나 아픔을 딛고 일어나 뛰어난 메이크업 실력을 선보이고 있다. 뷰티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면서 예전보다 더 많은 이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무명 개그맨 출신이 ‘초통령’으로 유튜버 급식왕


‘급식왕’은 10년 넘게 무명 개그맨 생활을 하던 남자 셋이 만든 유튜브 채널이다. 발가락쌤·두더지·광자는 대학로 소극장에서 개그맨을 꿈꾸다 만났다. SBS 공채 개그맨으로 입사했지만 빛을 보진 못했다. 발가락쌤이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하는 박병규는 MBN 공채 1기 개그맨에 합격, 이후 MBC 개그프로 ‘코미디에 빠지다’에 출연했지만 이름을 알리는데 실패했다. 방송작가 생활도 했다. 하지만 개그맨의 꿈을 포기할 수 없었다고 한다.

과거 개그 프로그램 같은 콘텐츠를 연출하는 크리에이터 급식왕.

출처유튜브 급식왕 캡처

2018년 2월 세 사람은 팀을 짜 페이스북에 처음 영상을 올렸다. 어린 친구들이 좋아하는 외계인 콘셉트였다. 외계인 입장에서 한국 문화를 체험하는 내용이었다. 올린지 일주일 만에 바다 건너 미국인도 영상을 보고 댓글을 달았다. 이후 유튜버로 넘어가 정기적으로 콘텐츠를 올렸다. ‘학교 수업 빠질 수 있는 꿀팁’ 등의 영상이 조회 수 100만, 200만을 기록했다. 그들은 “카메라도 일부러 좋은 걸 쓰지 않는 ‘B급 정서’가 우리들 매력”이라고 했다.


발가락쌤은 “순풍산부인과·거침없이 하이킥 같은 시트콤이 없는 시대다. 10대들은 우리 영상을 보고 재밌어한다”고 설명했다. “개그맨 생활 11년 차에 이런 인기는 처음”이라고 했다. 안정적으로 수입을 내는 모습에 박병규 씨의 어머니는 소주를 마시면서 울었다. 두더지(박강균) 씨는 “작년 5월까지는 월 140만원의 실업급여를 받았다”고 했다. 과거 어려웠던 시절을 떠올리면서 더욱 치열하게 아이들 눈높이에 맞는 재밌는 콘텐츠를 제작한다.


”먹방으로 3명 살던 8평 방 탈출” 떵개떵


구독자 320만명을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 형제가 있다. 형 개떵(이태군)과 동생 떵개(이민주)가 운영하는 채널 이름은 떵개떵이다. 두 사람은 전남 화순 만수리에서 자랐다. 2015년 초 아프리카TV에서 방송을 시작했다. 형은 동생이 먹성이 좋다는 생각에 “함께 먹는 영상을 찍자”고 제안했다.


처음부터 방송이 잘 됐던 건 아니다. 형은 집안 형편이 어려워 대학을 중퇴하고 일했다. 택배 승하차, 주점 웨이터, 우유배달, 모텔 청소 등 안 해본 일이 없었다. 한번 먹방을 하는데 드는 돈은 10만원. 하루에 먹방을 두 번 찍으면 한 달에 400만~500만원이 들었다. 8평 방에 아버지와 두 형제가 함께 살았다. 수입이 적어 동생이 방송을 그만두려 할 때마다 형은 “여태까지 한 게 아깝지 않냐”면서 마음을 다잡아줬다. 

매운돈까스 먹방에 도전하는 떵개떵. 많은 구독자를 모은 후 아버지에게 자동차를 선물했다.

출처유튜브 떵개떵 캡처

2016년 한정된 시간 안에 많은 음식을 먹는 ‘도전먹방’으로 유명해졌다. 포항·대전·서울의 홍대와 신대방 등 전국 음식점을 돌아다녔다. 점보라면, 매운돈까스, 일본스테이크 같은 음식을 소개하면서 타이머로 시간을 재가며 먹었다. 아프리카TV 생방송 영상을 편집해 유튜브에 올렸다. 지나치게 맵거나 많은 양의 음식을 단숨에 해치우는 모습에 구독자가 모였다. 형 개떵은 “전남 화순에 사는 우리로선 서울 한번 가는 것도 교통비 부담이 컸다”고 했다. 없는 돈을 써가며 만드는 영상이었다. 개떵은 “각오를 다질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떵개떵 채널은 지난 1월 구독자 300만명을 돌파했다. 동생 떵개는 “예전엔 식비가 너무 많이 나와 적자였다. 아르바이트를 뛰어 메우곤 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두 사람은 집안에 경제적으로 보탬이 될 수 있어 행복하다고 밝혔다.


연세대학교 사회복지학과 송인한 교수는 “유튜버의 삶을 보면서 공감하는 시청자가 많다”고 설명했다.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자신만의 스토리를 콘텐츠로 녹여낸 유튜버들을 통해 많은 용기를 얻고 있다”는 것이다.


글 jobsN 김지아

jobarajob@naver.com

잡스엔

작성자 정보

jobs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