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jobsN

한국서 가장 소득 낮은 직업 2위 수녀…1위는?

가장 가난한 직업은 시인

1,591,3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직장인 평균연봉 4100만원
가장 가난한 직업은 시인

한국고용정보원이 최근 소득별 직업 순위 정보를 포함한 ‘2016 한국의 직업정보’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서울 및 전국 6대 광역시와 인접산업도시를 중심으로 639개 직업, 재직자 1만 9827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인원의 59.8%가 외국계기업(개인사업체 포함)을 포함한 민간 기업 재직자이며, 300명 이상 대기업 재직자는 20.6%다.


조사결과 2016년 재직자의 평균연봉은 4100만원으로 나타났다. 상위 25% 집단의 평균연봉은 5000만원, 하위 25%는 2700만원이다. 소득이 낮은 직업은 주로 서비스 분야였다. 비정규직이 많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2016년 가장 가난한 직업은 시인이다.

출처사진 영화 동주 포스터

한국에서 가장 가난한 직업은 시인이었다. 시인의 평균소득은 542만원. 2015년 1864만원이었던 평균소득이 1300만원 가까이 하락했다.


성직자, 특히 천주교 성직자들이 박봉이었다. 수녀가 2년 연속 평균 소득이 가장 낮은 직업 2위였다. 수녀의 평균소득은 1262만원이었다. 수녀 가운데 연봉 하위 25%는 연봉 1000만원을 받았다. 1500만원을 받으면 상위 25%에 드는 수준이다. 신부는 1471만원으로 3위를 기록했다.


연극 및 뮤지컬배우는 대표적인 벌이가 좋지 않은 직업이지만 상황이 조금은 나아진 것으로 보인다. 연극 및 뮤지컬 배우는 2015년 평균소득이 980만원으로 가장 낮았지만, 2016년에는 1481만원으로 약 500만원 상승했다.


인문계열 교수(평균소득 8622만원), 자연계열 교수(8348만원), 교육계열 교수(8100만원) 등 교수 직종은 대부분 연봉을 많이 받았지만, 보따리 장사라고도 불리는 대학 시간강사의 평균소득은 2164만원으로 하위 31위를 기록했다. 

평균소득이 가장 낮은 직업 10위

출처자료 2016 한국의 직업조사(한국고용정보원)

<소득이 가장 낮은 직업 10가지>


1위. 시인 : 평균소득 542만원

하위 25% 평균소득은 200만원, 상위 25%도 600만원에 그쳤다. 소득 상위 시인도 한달에 50만원 밖에 벌지 못한 셈이다.


2위. 수녀 : 평균소득 1262만원

하위 25% 1000만원, 상위 25% 1500만원


3위. 신부 : 평균소득 1471만원


4위. 육아도우미(베이비시터) : 평균소득 1476만원


5위. 연극 및 뮤지컬 배우 : 평균연봉 1481만원


하위 25% 1000만원, 상위 25% 1500만원


6위. 전도사 : 평균소득 1540만원


7위. 보조교사 : 평균소득 1543만원


8위. 농업어업관련 단순종사원 : 평균연봉 1544만원


9위. 소설가 : 평균소득 1566만원


10위. 통계 및 설문조사원 : 평균소득 1596만원

작성자 정보

jobs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