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jobsN

공짜 집 주고 일은 주4일하는 서울 한복판 ‘꿈의 회사’

파격적인 복지제도 유명한 '여행박사' 이제는 '주 4일제 근무'

356,5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국내 여행사 여행박사가 8월부터 격주 4일제 근무를 시범 실시한다. 여행업계 최초다.


각 부서별로 1·3주에 쉬는 인원과 2·4주에 쉬는 인원을 나눈 뒤 해당 주에는 금요일부터 쉬기로 했다. 업무 시간은 줄지만 임금은 전과 같다. 황주영(49) 대표는 사내 인트라넷에서 "주 4일제 근무는 일을 줄이기 위한 것이 아니라 근무시간을 효율적으로 쓰기 위함"이라고 주 4일제 근무 도입 취지를 밝혔다.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여행박사 본사.

출처여행박사 제공

2010년 문을 연 여행박사는 2016년 기준 연매출액 293억원을 내는 중소기업이다. 여행업에서 주4일 근무는 쉽지 않다. 수시로 고객 문의 전화를 응대하고 처리해야하기 때문이다.


전화 응대를 해야하는 부서에서는 당직자가 토요일 오후 1~2시까지 근무한다. 이 경우 주말수당을 받거나 원하는 요일에 대체 휴가를 쓸 수 있는데, 대부분 직원들이 대체 휴가를 쓴다. 일요일에는 고객 응대 전화를 받지 않는다.

여행박사 직원들은 10월까지 시범 근무를 한 뒤 내년부터 주 4일 근무가 정착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신혜 마케팅팀 대리는 "3개월은 문제점을 알아내고 보완하기 위한 기간"이라며 "자칫 고객 응대가 미흡해질 수 있는 부분을 보완한 뒤 내년부터 본격 시행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했다. 

초복날 삼계탕, 수박화채를 나눠먹는 직원들.

출처여행박사 제공

여행박사는 이전부터 독특한 기업문화와 각종 복지제도로 '꿈의 직장'이라 불렸다. 대표를 포함해 팀장급 이상 임원은 모두 직원들이 투표로 뽑는다. 투표율이 80%이상인 경우에만 임원이 될 수 있다. 2013년에는 신창연 전 대표가 79.2% 득표율을 얻어 대표 자리에서 물러나야 했다. 그는 지금 여행박사 창업주이자 이사로 남아있다.


2012년부터 영업이익이 나는 해마다 가족 동반 1인 전 직원이 함께 해외 워크숍을 간다. 이때 드는 비용은 모두 회사가 부담한다. 출퇴근 시간이 왕복 3시간 넘게 걸리는 직원은 공과금만 내고 사택에서 살 수 있다. 직원의 건강을 생각하는 복지제도를 강조하는 회사이기도 하다. 골프∙마라톤∙풋살 등을 하는 직원에게 한 번 나갈 때마다 1인당 3만원씩 지원한다. 또 특정 기록을 깨면 파격적인 포상금을 준다.


복지제도는 매년 진화한다. 직원들이 잘 이용하지 않는 건 없애고 필요한 건 새로 만든다. 이를 위해 연초 복지제도를 수정할 프로젝트(TF)팀을 운영한다. 또 인트라넷에 익명으로 들어온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한다. 성형수술∙라식∙라섹 수술비 지원이 대표적이다. 

여행박사 직원들이 찍은 독특한 선거 투표 인증샷.

출처여행박사 제공

선거하면 보너스를 주는 이벤트로도 유명하다. 2010년부터 대통령 선거나 재보선 선거에서 전직원이 투표를 한 뒤 인증하면 직원 1인당 50만원씩 주고 있다. 이번 19대 대선때도 전직원 330명이 투표해 5월 급여날 보너스를 함께 받았다. 회사가 보너스로 준 액수는 총 1억 6000만원이다. 서신혜 대리는 "대기업처럼 높은 임금과 보너스를 줄 순 없어도 직원이 지속적으로 일하기 행복한 회사를 위해 고민한다"고 말했다. 

여행박사는 금요일마다 오후 3시에 퇴근하는 '라운지 데이'를 운영 중이다. 당분간 격주로 주 4일제 근무를 하기 때문에, 주 4일 근무를 하지 않는 주에 '라운지 데이'를 이용할 수 있다.

출처여행박사 제공

주 4일 근무는 미국과 유럽에서는 흔하게 볼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출판사 김영사, 화장품 제조기업 에네스티 등 일부 중소기업이 주 4일 근무를 하고 있다. 2013년부터 5년째 전직원이 주 4일 근무를 하고 있는 에네스티는 업무 효율이 오르면서 회사 매출도 성장했다. 2013년 매출은 60억원 2016년 매출은 약 100억원을 기록했다.


여행박사는 정기공채가 없고 부서별로 부족한 인원이 있을 때마다 수시로 인력을 뽑고 있다.


글 jobsN 이연주

jobarajob@naver.com

잡스엔

작성자 정보

jobs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