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잇다

대기업 입사 스펙이 궁금합니다

1,53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저는 지방사립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29세 취업준비생입니다. 현재 토익은 800 초반, 오픽은 IM2, 자격증은 컴활 2급, 한국사 1급, 전산회계 1급이 있습니다. 직무 관련 경험으로는 휴학하고 경리회계 업무를 4~5개월 했던 경험과 졸업 후 2개월 정도 엑셀 관련 사무업무를 했던 경험이 있습니다.

얼마 전부터 LG를 포함한 대기업 공채가 시작되었습니다. 여기서 궁금한 점이 생겨 멘토님께 질문하게 되었습니다. 

출처©Jimi Filipovski

1. 보통 대기업 재무, 회계팀은 1~2명의 인원만 공채에서 선발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맞는 얘기인가요?

2. 저는 현재 강소기업부터 대기업까지의 회계팀을 모두 지원하고 있지만, 객관적으로 보셨을 때 중소부터 중견에 집중하는 게 나을지 궁금합니다.

3. 회계팀에 취업하기 위해 어떤 부분을 더 키워야 할지 알고 싶습니다.

4. 멘토님께서는 처음 회계팀에 들어가실 때 어떤 준비를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5. 또한 회계직무로 근무하시면서 이런 역량을 가진 후배가 들어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시는 점을 알고 싶습니다.

시간내서 긴 질문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질문이 많지만 잘 부탁드립니다.



고민이 많으실 것 같습니다. 제 답변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출처©Trent Erwin
채용 인원은?

기업마다 다르지만, 회계팀의 경우 말씀하신 대로 문이 그렇게 넓지 않습니다. 물론 팀에 결원이 생겨 많은 수의 인원이 필요할 때는 5~6명씩 들어오는 경우도 있지만, 대개의 경우는 공채 1회에 1~2명 정도가 회계팀으로 들어옵니다. 회계 인원으로 선발하고는 다른 사업부 기획으로 이동하는 케이스도 있고, TO와 그해의 인사정책, 회계팀 및 사원의 육성 방향에 따라 채용 인원이 달라지기도 합니다.

중소기업? 대기업?

대기업이라고 반드시 스펙만을 중시하지는 않습니다. 최근에는 정말 다양한 직군에서 다양한 공부를 하고 들어오는 입사자가 많습니다. 중소기업이나 중견기업은 회계부서에 취업할 경우 회계업무뿐만이 아니라 자금, 세무 업무 등도 접할 수 있는 장점이 있긴 하지만, 세계를 상대로 하는 대기업만큼 다양한 경험을 얻기는 힘들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오히려 대기업 입사가 더 유리할 수 있으니, 본인의 장점을 잘 살렸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출처©Rawpixel
회계 기준서를 공부하세요

토익이나 직무 경험은 충분해 보이는데, 회계 기준서를 보실 기회는 많지 않으셨을 것 같습니다. 순수하게 회계팀 입사를 원하신다면, 회계 기준서에 대한 공부를 꼼꼼히 하시기를 바랍니다. 회계적으로 다툴 여지가 있을 때, 가장 먼저 찾게 되는 것이 회계 기준서입니다. 회계팀에서 CPA 유예생이나 CPA에 도전한 경험이 있는 사람들을 먼저 고려하는 것도, 기준서에 대한 지식이 충분하지 않으면 회계 업무를 하면서 큰 회계적 오류를 저지를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저는 CPA 공부를 하였고, 그때 회계 기준서를 공부한 것이 입사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일례로 실무 면접과 임원 면접에서 이런 기준서에 대한 질문을 받았을 때, 당황하지 않고 잘 답변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회계 업무 특성상 엑셀과 파워포인트를 굉장히 많이 쓰기 때문에, OA 역량을 키우는 것도 필요합니다. 

신입 사원은 역량보다는 성향

신입 사원 사이에 역량은 큰 차이가 없습니다. 역량 보다는 성향이 더 중요합니다. 자기가 무엇을 해야 할지 알고, 무엇을 물어봐야 할지를 아는 적극적이고 친화력이 높은 후배가 칭찬받습니다.

끝으로 많이 어렵고 힘들고, 복잡한 생각을 많이 하시게 될 취업시즌이지만, 무엇보다 기본이 확실하고 자신이 하고자 하는 것이 명확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부디 어느 회사에 가던 멋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신입사원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 잇다에서 실명 현직자 멘토님을 만나, 직접 질문하세요 :)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