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이슈

지금 우리가 잊고 있는 3개의 섬

[앵커브리핑] 3개의 섬..그래도라는 섬이 있다

240,9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경상북도의 내륙, 성주는 언제부터인가 섬이 되었습니다.

누군가가 던진 '외지인' 프레임 탓이었을까. 사람들은 조금 움츠러들었고 사드배치 문제는 어느새 성주. 한 지역만의 문제가 되어버린 듯합니다.

매일 밤 촛불 문화제가 열리고. 주민들은 목소리를 높이고 있지만 그 주변에 쳐진 깊은 도랑 탓일까. 그들의 목소리는 섬의 바깥으로 나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배를 버리지 않겠다.

세월호 특조위원장은 광화문 천막 안에서 단식으로 무더운 여름의 중심을 통과했습니다.

어느새 잊혀져가는 그 죽음들.. 위원장은 아직 인양조차 하지 못한 세월호의 특조위 기간 연장을 요구하며 7일 간의 단식을 했지만..

광화문의 그 천막은. 마치 섬처럼.
항상 그곳에 있었던 풍경처럼.
잊혀져 가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섬이 있습니다. "정의와 기억" 잊지 않기 위해. 시민들이 만든 단체입니다.

일본 내에서는 오늘도 전해드린 것처럼, 다시 극우 정치인들이 득세하고 있고, 그래서 소녀상과 10억 엔이 또다시 같은 등가의 선 상에서 운위될 때.. 국가는 "화해와 치유"라는 이름으로 재단을 만들어 불가역으로 잊어야 할 것을 말할 때..

소녀들은 오늘도 잊지 않기 위해
뜨거운 한낮. 거리에 나섰습니다.

화해와 치유, 정의와 기억.. 그 향기로운 단어들이 섬처럼 서로 마주서서 각기 다른 곳을 바라보는 생경한 풍경.

사람들은 무더위로 지쳐갑니다. 분주한 걸음으로 거리를 지나치고 쉼을 얻고자 떠난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 여름. 단지 섬으로 내버려 두어서는 안 될 섬들이 있습니다.

오늘(3일)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작성자 정보

1boon이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