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이슈

'극우성향' 일본 산케이신문 논란의 보도 12가지

난징 대학살도, 위안부 강제성도 부정

52,89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극우성향 보도를 지속적으로 내보내며
논란을 자초하고 있는 일본 산케이신문.

산케이 관련 논란들을 모아봤습니다.
1. 박근혜 대통령을 '민비(명성황후)'로 비유 (2015. 8. 31.)

산케이의 노구치 히로유키(野口裕之) 정치부 전문위원은 31일 오전 산케이 인터넷판에 '미중(美中) 양다리 한국이 끊지 못하는 민족의 나쁜 유산'이라는 제목으로 실은 고정 칼럼에서 박 대통령의 열병식 참석이 '사대주의' 행보라고 주장하면서 "이씨 조선(조선시대)에는 박 대통령 같은 여성 권력자가 있었다"고 적었다.<br><br>칼럼은 명성황후를 '민비'로 칭한 뒤 "일본의 청일전쟁 승리로 조선은 청나라의 책봉 체제에서 간신히 빠져 나왔다"며 "대원군파에 다시 힘이 실려 청나라라는 후원자를 잃은 민씨 파는 쇠퇴했다"고 적었다.<br><br>그러면서 "민씨 파가 1895년 러시아군의 지원으로 권력을 탈환한 지 3개월 뒤 민비는 암살된다"고 적었다. 심지어 명성황후 암살범이 당시 일본 공사의 지휘를 받은 일본 낭인들이었다는 사실도 거론하지 않았다.

2. "반기문 중국 열병식 참석, 국제사회 기대에 어긋난다" (2015. 8. 30.)

산케이는 "유엔이 수행해야 할 역할은 국제사회의 우려를 해소하도록 중국을 설득하는 것"이라며 반 총장이 우크라이나 크림을 점령·합병해 힘으로 현상을 변경한다는 비판을 받는 러시아의 종전기념 행사에 이어 중국의 열병식까지 참석하는 것은 "유엔에 대한 신뢰를 손상할 수도 있는 일"이라고 주장했다.<br><br>이 신문은 그러면서 유엔의 중립성 우려를 제기하는 데 그치지 말고 평화 구축이라는 책무를 이행하려고 하지 않는다는 비난 성명을 정식으로 발표하라고 일본 정부에 촉구했다.

3. '군함도' 세계유산 등재 반대에 "정치적 주장 말라" (2015. 5. 8.)

일제강점기에 조선인이 강제 노역에 시달린 탄광 등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라는 권고가 내려진 것에 관해 일본 내부의 시각이 엇갈리고 있다.<br><br>(...) 산케이(産經)신문은 "등록권고는 전문가 기관이 세계문화유산에 어울린다고 인정한 것이며 (여기에) 정치적 주장을 들여놓아서는 안된다"고 견해를 밝혔다.

4. 메르켈 총리 역사인식 촉구 발언에 "나치 독일과 일본은 달라" (2015. 3. 11.)

산케이는 11일자 기사에서 메르켈 총리가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민주당 대표와의 면담 때 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한 것은 "전쟁 전 및 전쟁 중의 일본과, 독재자 히틀러 총통이 이끈 나치 독일을 혼동한 것으로 여겨진다"며 "문제라고 할 수 있다"고 적었다.<br><br>산케이는 이어 "일본에서는 병사들의 폭주에 의한 전쟁 범죄는 있었지만, 나치스 독일처럼 특정 인종을 상대로 한 조직적인 박해·말살 행위는 전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5. 칼럼에서 '인종차별 옹호' 논란 (2015. 2. 15.)

작가 소노 아야코(83)씨는 산케이신문 11일자에 실은 칼럼에서 악명높았던 인종차별 정책인 '아파르트헤이트'가 철폐된 후의 남아프리카공화국 상황을 예로 들며 외국인 노동자 유입시 인종별로 거주지를 구분하는 것이 좋다고 주장했다.<br><br>(...) 산케이신문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해당 글은 소노 아야코 씨의 상설 칼럼으로, 소노 씨 본인의 의견으로 게재했다"며 "산케이신문은 일관되게 아파르트헤이트는 물론 인종차별 등 모든 차별은 용납되어선 안 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6. 산케이 칼럼니스트 "한국, IS와 공통점 많다" (2015. 2. 2.)

노구치는 칼럼에서 IS와 한국은 공통점이 많다는 억지 주장을 폈습니다. IS와 한국 모두 "역사에 대한 상식을 벗어난 집착"과 "민주주의와는 이질적인 법치체계"를 갖고 있다는 겁니다.

7. '홀로코스트 날조' 주장 책 광고 게재 사죄 (2014. 12. 6.)

일본 산케이(産經)신문은 6일 독일 나치 정권이 자행한 `홀로코스트'(유대인 대량 학살)를 날조라고 주장한 책 소개문 등을 광고로 게재한 데 대해 유대인 단체가 항의하자 구마사카 다카미쓰(熊坂隆光) 산케이 사장 명의의 사죄 기사를 냈다.

8. "박 대통령 여객선 침몰 당시 누구 만났나" 루머 게재 (2014. 8. 6.)

청와대는 7일 '박근혜 대통령, 여객선침몰 당일 행방불명, 누구와 만났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은 일본의 우편향 '산케이 신문'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br><br>윤두현 홍보수석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입에 담기도 부끄러운 것을 기사로 썼다. 민·형사상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며 "거짓말을 해 독자 한명을 늘릴지 모르겠지만 엄하게 끝까지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산케이 기자 기소에 일본 사회 일제히 "언론탄압" 반발

가토 다쓰야(加藤達也) 산케이신문 전 서울지국장이 기소된 것에 대해 일본 정부와 여야 정치인, 일본의 언론 관련 단체는 한목소리로 "보도의 자유를 위협하는 사건"이라고 논평했다.

가토 다쓰야 "외교 문제 된 것에 유감"

그는 "나의 칼럼을 둘러싼 재판이 계기가 돼 결과적으로 한국 국민도 의아하게 생각해온 소문의 내용이 법원에 의해 부정됐다"며 자신의 기사가 긍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br><br>가토 전 지국장은 또 "현재 산케이 문제는 일한간에 큰 외교 문제가 되고 있다"며 "나로서도 본의아니게 유감스럽다"고 적었다.<br><br>이어 자신에 대한 기소 및 출금 조치에 일본 정부와 일본인들이 "경악하고 있다고 들었다"면서 "그동안 일본 국민 대부분이 공통의 가치관을 가진 국가라고 인식하고 있던 한국이 사실은 '자유·민주주의'와 '언론의 자유'라는 현재 국제사회가 중시하는 가치관과 동떨어진 행위를 하는데 대한 실망이 어느 정도였는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썼다.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산케이신문 가토 다쓰야 전 서울지국장이 17일 오후 속행공판을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출두하고 있다. 2015.8.17

9. 아사히 오보 인정에 "고노담화 근거 붕괴" 주장 (2014. 8. 6.)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河野)담화의 검증·철회를 주장해 온 극우 성향의 산케이(産經)신문은 6일 사설에서 "근거없이 작문된 1993년 고노담화 등에서의 위안부가 강제연행됐다는 주장의 근거는 이미 붕괴됐다"고 규정했다.

10. "박 대통령 대일 정책 '반일 여론'에 압도되는 모양새" (2014. 2. 25.)

산케이(産經)신문은 "반일 여론에 압도되는 모양새로 '역사인식'에 대한 집착이 점점 강해지고 있다"며 "취임 2년째를 맞은 박근혜 정권이 미국의 우려와는 상관없이 국제사회를 우군으로 삼아 일본에 대한 압력을 강화할 태세"라고 보도했다.

11. "난징학살 없었다" 발언 대놓고 감싸 (2014. 2. 16.)

보수성향의 일본 산케이(産經)신문이 16일 난징(南京) 학살이 없었다는 햐쿠타 나오키(百田尙樹) NHK 경영위원의 발언을 감싸는 시론을 실어 논란을 키우고 있다.<br><br>산케이는 이날 "'대학살이 없었다'는 것은 정론"이라는 이시카와 미즈호(石川水穗) 논설위원의 글을 실어 "인구 20만 명의 난징에서 30만 명을 학살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햐쿠타씨의 발언은 거의 틀림이 없다"고 말했다.

12. '위안부 사죄' 고노담화 수정 유도하는 설문 실어 (2013. 11. 19.)

해당 질문은 "이른바 위안부 문제에 관한 고노(河野)담화에는 일본의 관헌이 여성을 강제로 위안부로 만들었다고 받아들일 수 있는 기술(記述)이 있다. 그것을 뒷받침하는 공적 자료가 발견되지 않았는데 고노담화를 수정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돼 있다.<br><br>'그것을 뒷받침하는 공적 자료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표현은 사실상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부정하는 것이다.<br><br>(...) 산케이는 고노담화 발표 전에 이뤄진 위안부 피해자의 증언 청취 조사가 부실하게 이뤄졌다며 신빙성을 문제 삼아 왔다.

작성자 정보

1boon이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