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이슈

"음악밖에 모르는" 정명훈을 바라보는 시선

9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서울시는 최근 서울시향 정명훈
예술감독과 관련한 의혹에 대한
특별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 향한 의혹 대부분 사실로

지인 채용, 특정단원 특혜, 항공권 부적정 사용 논란 등 정명훈 서울시립교향악단(서울시향) 예술감독에게 제기됐던 각종 의혹들이 대부분 사실로 확인됐다.

from. 하늘바라기

일생 음악만 하던 사람이라서 다른 행정적인 부분에는 많이 부족한것 같습니다 만약에 본인의 잘못된 부분을 인정하고 시정한다면 앞으로는 음악에만 충실할수있는 진정한 예술인이 되어주세요 그리고 상처받은이들에게 용서를 청하시구요

from. blue

명성에 맞게 적지않게 받으시던데 왜? 세계적인 마에스트로이신건 인정하나 이건 옳치 않습니다.

그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서울시향의 수준을
끌어 올린 것 또한 그의 역할이
컸다는 입장도 있습니다.

정명훈, 그를 바라보는 시선.
잇슈에서 모아봤습니다.
서울시향 정명훈 예술감독의 독특한 신년 기자간담회

클래식계에선 정 감독이 서울시와의 재계약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해 기자간담회를 '이용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 감독은 지난해 말 재계약을 앞두고 박현정 전 서울시향 대표와 갈등을 빚었다. 결국 박 대표는 사퇴했고 이사회는 정 감독 계약을 1년 연장키로 했다.

정명훈 예술감독에 대한 비판적 칼럼

예산 감축에도 불구하고 서울시는 그의 급여를 매년 5%씩 올렸고 급여 외 1회 지휘에 4200만원 이상 받는 그가 서울시향에서 그동안 지급받은 돈은 140억원가량이라 한다. 그 돈은 평생 한 번도 클래식연주회 근처에 가보지 못하고 살아가는 대다수 서민들의 주머닛돈, 서울시민의 세금이다.

20년 동안 그를 지켜본 PD의 공개편지

박현정 대표의 폭언은 물론 비난받을 만 했습니다. 하지만, "서울시향이 정명훈의 사조직처럼 운영돼 왔다"는 그의 말을 덮어두고 지나갈 수는 없습니다. 정 감독에 대한 신뢰와 기대를 버리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지난 주, 아주 완곡하게 진언하는 글을 썼습니다. 서울시향의 내홍이 악화될대로 악화된 지금, 설마 또 "음악밖에 모른다"고 말씀하진 않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서울시향의 '흑역사'를 끝냈던 정명훈

2005년 정명훈 예술감독이 왔다. 이후 서울시향에서 그가 이룬 음악적 성과를 세세하게 설명할 필요는 없겠다. 바뀐 사운드는 TV로 치면 14인치 아날로그 흑백 TV를 보다가 50인치 HDTV로 바꿔 보는 느낌이랄까. 연주회 당일까지 널려 있던 티켓은 적어도 일주일 전 예매해야 할 정도로 관객이 몰리기 시작했다. 서울시향 연주회 티켓이 매진돼 돌아가야 했던 경험은 황당하면서도 신선했다. 내 기억 속에 있던 서울시향의 '흑역사'는 그렇게 끝났다.

지휘자 정명훈
서울시향을 위해
필요한 존재일까요?

당신은 그를 어떻게
바라보고 계십니까?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1boon이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