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이슈

"세 번째 결혼했어요" 한국도 '다혼시대'

- 경향신문 기획 -

3,6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세 번 이상 결혼한 다혼(多婚) 인구 늘어

세 번 이상 결혼한 다혼(多婚) 인구가 늘고 있다. 통계청은 삼혼 이상 인구를 따로 조사하지 않지만 2013년 혼인한 남녀 32만2807명 중 남성 4만8948명(15.2%)과 여성 5만4320명(16.8%)이 삼혼·사혼을 포함한 재혼인구로 집계됐다. 조사가 처음 이뤄진 1990년 전체 혼인건수 중 재혼은 남녀 각각 8.4%와 7.1%에 불과했다.
<br><br>
(...) 그러나 다혼자들이 느끼는 사회적 시선은 여전히 따갑다. 인터뷰에 응한 다혼자들은 한결같이 실명 노출을 꺼렸고 아예 인터뷰를 거절한 이들도 적지 않았다. "알려져서 좋을 게 없고, 과거의 아픔을 떠올리고 싶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재혼보다 유지율 높은 다혼

다혼은 재혼에 비해 결혼유지율이 높은 것으로 전문가들은 추정하고 있다. <재혼하면 행복할까> 저자인 양영제씨는 "가정법원 관계자 등에 따르면 두 번째 결혼의 70%가 다시 이혼한다. (...) 양씨는 "반면 삼혼자의 경우 헤어진 사례가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br><br>
(...) 다혼자들이 배우자를 고르는 기준도 초혼 때나 두 번째 결혼 때와는 확연히 달라진다. 설문조사에 응한 삼혼자·삼혼 도전자의 74%가 배우자 선택 기준이 달라졌다고 답했는데, 경제적 능력(12%)이나 외모(11%)보다 성격(64%)을 꼽은 응답자가 훨씬 많았다.

다혼의 걸림돌, 자녀 문제

자녀문제는 배우자를 선택할 때부터 걸림돌로 작용한다. 특히 자녀가 많은 다혼자를 반기는 경우는 거의 없다. 상대방 자녀를 어떻게 대하느냐가 고민거리이기 때문이다. 실제 재이혼의 상당수는 자녀 갈등이 주원인이다. 또 드러내놓고 말하진 않지만 배우자 자녀에 대한 상속문제도 걸린다.

경제 문제도 간단치 않아

다혼부부의 경제적 문제도 간단치가 않다. 각자의 재산이 다르기 때문이다. 초혼 때는 함께 고생한다는 생각으로 내 것, 네 것 구별이 없다. 하지만 다혼자들은 "상대방 재산이 아무리 많아도 함께 이룬 것이 아니라서 내 것이라는 생각이 안 든다"고 말한다. (...) 하지만 재산을 솔직하게 공개하지 않는 '너 따로, 나 따로' 식의 재정운영은 갈등과 파국을 불러올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나 다혼 경험자들의 조언이다.

이혼 악몽보다 더 큰 외로움..그래서 또 결혼한다

박영철씨(53·가명)는 "수학엔 정답이 있지만 삶은 정답대로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인생의 행복에서 사랑은 아주 중요한 요소이고 결혼은 부산물로 따라오는 것인데 왜 또 결혼하느냐고 묻는 것은 왜 또 행복해지려고 하느냐고 묻는 것과 같지 않으냐"고 반문했다.

잇단 '불행한 결말'에 다혼자들 "다른 사람 말리고 싶어"

다혼자 중에는 고통스러운 결혼생활과 이혼의 악순환으로 다혼 자체에 부정적 시각을 갖게 된 경우도 있다. (...) 장씨는 세 번 이혼한 후 "다시는 결혼할 생각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다혼 부모를 둔 자녀들의 생각은 어떨까

아주 어리거나 장성해서 부모의 이혼과 결혼을 경험한 자녀들은 대체로 충격이 덜하지만 사춘기 자녀들은 상처와 혼돈이 상대적으로 심하다. 특히 엄마의 재혼으로 새아빠 성(姓)으로 바꿨다가 이혼 후 다시 친아빠 성으로 바꿔야 할 경우 혼란이 더욱 컸다.
<br><br>
(...) 반면 임미나씨의 딸 김영경씨(28·가명)는 엄마의 다혼을 환영까진 아니어도 인정한다고 했다. "엄마가 두 번째, 세 번째 결혼할 때 난 이미 어린애가 아니었어요. 엄마도 사전에 내게 충분히 설명하고 이해를 구했고요."

어느 새 찾아오고 있는 다혼 시대,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작성자 정보

1boon이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