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이슈

"사람들은 화가 나 있는 것이 맞는 것 같다"

[앵커브리핑] When they go low, we go high.

776,5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람들은 화가 나 있는 것 같습니다. 날은 덥고, 전기료는 수십만 원씩 나온다 하고, 그렇다고 다른 일들이 잘 풀리는 것 같지도 않고..

오늘(18일) 뉴스룸에서 전해드린 소식. 리우올림픽에서 땀 흘린 몇몇 선수들은 경기에서 부진했다는 이유로 감당하기 어려운 악플 세례를 받았습니다.

거기엔 흔히 얘기하는 과정에 대한 인정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점잖지 못했던 경기매너를 보인 다른 나라 선수도 예외가 아니어서 그 선수의 SNS에는 한글로 된 욕설이 주렁주렁 달렸습니다.

광복절이 지나면 꺾인다 하지 않았느냐.. 더운 날씨에 대한 원망의 눈초리는 기상청으로 향했습니다.

하긴 올여름 들어 예보는 유독 더 빗나갔으니 무리도 아니지만 따지고 보면 기상청이 날씨를 더 덥게 한 건 아니었습니다.

그들이 잘못한 건 커다란 컴퓨터로 오묘한 천기를 읽어내지 못한 것일 뿐..

욱일기 건으로 도마에 오른 걸그룹 멤버는 아직도 비난을 듣고 있고 어느 방송에선 무안도 당했다고 합니다. 이게 속시원했다는 사람들도 있고 말입니다.

사람들은 화가 나 있는 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인지 누군가 불만 당기면 펑! 하고 터질 것만 같은 사람들의 분노는 머리 꼭대기에 머무르며 떠나지 않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욕을 해서라도 그 분노를 어디론가 풀고 싶어하는 것이겠지요.

우리가 정작 분노해야 할 그 많은 것들을 뒤로 한 채 말입니다.

오늘도 사람들은 누군가에게 화를 내고 있지만 그래도 풀리지 않는 씁쓸함은 어찌할 것인가..

2년 전 뉴스룸에 출연했던 한 철학자는 그렇게 얘기했습니다.

"이 분노가 우리 이웃들 사이를 공격하는 쪽으로 갈 수 있다."

그 말에 동의하고 싶지 않았지만 마치 세상은 그 말대로 착착 진행되는 것 같아 걱정입니다.

그 분노 ANGER가 좀 더 길어져 DANGER가 되면 우리가 속해있는 시민 사회는 어디로 가는 것이며, 우리가 추구해온 교양의 시대는 어디에 있는 것인가..

오바마 미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는 지난 민주당 전당대회장의 또 다른 주인공이었습니다.

그녀의 연설은 원래의 주인공인 힐러리를 능가했습니다. 그녀는 이렇게 얘기했지요.

"그들은 저급하게 가도, 우리는 품위 있게 가자"
(When they go low, we go high.)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작성자 정보

1boon이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