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샤워할 때 주의해야 하는 습관 5

184,32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뜨거운 물로 샤워하는 것

출처Pixabay

추운 겨울에는 뜨거운 물로 몸을 씻어내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하지만 뜨거운 물로 몸을 달궈 체온이 높아진 상태에서 욕실 밖으로 나가게 된다면 차가운 공기에 노출되어 혈압이 급격하게 높아진다고. 미국의 피부과학회에서는 추운 겨울에도 뜨거운 물이 아닌 적당히 따듯한 물로 샤워를 하길 권장하며 40도 이상의 뜨거운 물로 목욕을 했다면 마무리에 미지근한 물로 체온을 내린 뒤 욕실을 나오는 게 좋다고 한다.

너무 자주 샤워하는 것

출처Unsplash

건조하고 쌀쌀한 날씨에 피부 건조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다. 가려움증이 동반되어 나타날 수 있는 피부 건조증의 원인 중 하나가 잦은 샤워라고. 2~3일에 한 번 샤워를 하는 것이 피부 건조증을 예방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한다. 하지만 땀 같은 노폐물이 몸에 묻어있을 경우에는 바로 씻어내는 것이 좋다고 한다.

10분 이상 샤워하는 것

출처Pixabay

샤워를 하는 시간은 사람마다 제각각 다를 것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이 권장하는 샤워 시간은 10분 이내라고 한다. 10분 이상으로 장시간 샤워를 한다면 이것 또한 피부를 건조하게 만드는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또한 미국의 수자원 효율성 연합에 따르면 샤워 시간을 5분 단축하게 된다면 개인당 연간 7570ℓ의 물을 절약할 수 있다는데 샤워 시간을 줄이는 것이 건강과 환경을 위해서 참으로 좋은 방법이 아닐 수 없다.

샤워 타월을 한 달 넘게 교체하지 않는 것

출처Pixabay

샤워의 마지막 단계에서 거품을 내어 몸을 닦을 때 샤워 타월을 이용할 것이다. 사람들은 무심코 샤워 타월을 장기간 사용하곤 하는데 한 달 주기로 바꿔주는 것이 가장 좋다고. 습도가 높은 욕실은 샤워 타월에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는데 이런 샤워 타월을 계속해서 쓴다면 피부 트러블이 생길 수 있다고 한다.

수건으로 몸을 세게 닦는 것

출처Pixabay

샤워를 마치고 나서 당연한 수순으로 몸에 남아있는 물기를 제거하기 위해 수건을 이용하여 닦아낼 텐데 이때 최대한 부드럽게 물기를 닦아내야 한다고 한다. 세게 닦게 되어 피부에 자극이 가해지면 피부 가려움증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피부에 자극이 가지 않게 최대한 누르듯이 닦아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한다.

무조건 하지 말아야 

할 최악의 자세 5

▼▼ 이미지 클릭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