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성형수술 때문에 총 맞고도 목숨 건진 여성

2,70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SAGE Journal

가슴에 총을 맞고도 살아난 30세 캐나다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CNN>은 영국 의학 학술지 세이지 저널(SAGE Journal)에 소개된 총상 사례를 전했다. 이에 따르면 그녀는 2018년 가슴에 총을 맞은 상태에서 태연히 병원을 찾았다. 피를 흘리는 상황에서도 “가슴에 피가 나고 타는 듯한 통증이 느껴진다”고 침착하게 사진의 증상을 설명하기까지 했다. 

출처@SAGE Journal

확인 결과 총알이 관통하지 않고 몸 안에 남아있던 상황으로, 제거 수술을 받아야 했다. 캐나다 토론토 맥린 클리닉의 한 외과 의사는 장시간 수술 끝에 여성의 오른쪽 갈비뼈 부분에 박힌 40구경 총알을 빼냈다. 총알이 왼쪽 가슴으로 들어갔지만, 오른쪽 갈비뼈 부분에서 발견된 이상한 상황이었다.

출처영화 <크리미널 게임: 보석 사기단> 스틸 이미지

알고 보니 이 여성은 과거 유방 확대술을 받았다고. 실리콘젤을 가슴에 삽입한 것이다. 최근 사용되고 있는 실리콘젤은 점성이 높고, 삽입물의 주머니가 여러 겹으로 돼 튼튼한 것이 특징이다. 이 보형물이 놀랍게도 총알을 막았다. 총알이 가슴 보형물과 부딪히면서 궤도를 바꿔 갈비뼈로 향한 것이다. 

출처@SAGE Journal

의료진은 “처음에 환자가 다른 총상 환자들과는 다르게 증상을 설명해 믿을 수 없었다”고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원래 방향대로였다면 심장과 폐에 심각한 손상을 줘 생명이 위태로울 상황에 놓였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가슴 보형물이 외부 물체를 막는 등의 사례는 있지만, 총알의 방향을 바꿔 목숨을 구한 사례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출처영화 <도터> 스틸 이미지

여성은 시내에서 길을 걷다가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으로부터 총에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조사에 나섰지만, 용의자도 아직 잡히지 않은 상태다. 여성은 보형물과 총알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은 후 항생제를 처방받아 치료를 완료했다.

외국인들이 한국 오면 싸다고 놀라는 것
▼ 궁금하면 이미지 클릭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