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달달구리 먹어도 살 안쪄 스타표 간식 레시피

22,00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빵순이 다 모이세요

출처FashionN <팔로우미>, @jihye8024, 게티이미지뱅크

365일 여릿한 몸매를 유지 중인 배우 서지혜의 다이어트 간식은 바로 노 밀가루 팬케이크. 밀가루 없이 달걀물과 으깬 바나나를 차지게 믹스한 다음, 올리브유를 조금 두른 프라이팬에 손바닥 크기 정도의 팬케이크로 노릇하게 구워주는 것. 바나나 특유의 단맛으로 군것질 욕구를 줄일 수 있고, 저열량 고영양 간식으로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고. 그녀가 추천한 또 다른 메뉴는 에그 컵케이크. 달걀물과 바나나 반죽을 컵케이크 용기에 담고 파프리카, 버섯, 양파 등 각종 채소를 토핑으로 얹어 오븐에 20~25분 정도 굽는 것. 무식욕자 이주연의 입맛까지 사로잡았다는 마성의 메뉴! 색다른 기분을 느끼고 싶다면 와플 기계에 구워 메이플 시럽을 살짝 뿌려도 좋을 듯.

한 쌈 하실래요?

출처YouTube | 뽐뽐뽐, @__yoonbomi__, 게티이미지뱅크

치팅데이가 필요한 날 에이핑크 보미가 찾는 음식은 참치와 감자를 쌈으로 만들어 먹는 ‘참.감.쌈’. 그녀는 보통 아침으로 이 메뉴를 즐기는데, 저칼로리 고단백 식단으로 하루 종일 포만감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이 장점. 레시피도 간단하다. 굵직하게 채 썬 양파, 아스파라거스, 감자를 올리브유에 볶다가 기름기를 뺀 캔 참치 하나와 달걀 2개 정도를 넣어 한 번 더 볶는 것. 그런 다음 상추나 양배추 등과 쌈을 싸서 먹으면 배불리 먹어도 1인분 기준 약 350kcal 정도로 부담 없는 데다 단백질까지 보충할 수 있다.

과자 먹어도 살 안쪄요

출처YouTube | News-Ade, misura, @ramramram2, 게티이미지뱅크

2년간 철저한 식이요법으로 32kg 감량한 가수 박보람. 자칭 간식 덕후인 그녀의 군것질 노하우는? 겉바속촉 두부 허니 비스킷 레시피. 노슈가 통밀로 만들어 다이어터들에게 이미 유명한 미수라 비스킷 위에 잼 대신 연두부 또는 바나나를 잼처럼 바른 다음, 티스푼 하나 정도의 꿀을 토핑처럼 얹어주는 것. 담백하고 고소한 맛은 기본, 두부와 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달달함에 단백질 보충까지 필요할 때 제격! 간단한 레시피와 구하기 쉬운 재료로 자취생들에게도 유용할 듯.

분식이 당기는 날엔?

출처SBS <미운우리새끼>, A9미디어, 게티이미지뱅크

고소한 김밥 맛은 그대로, 칼로리 고민은 끝내고 싶다면? 김신영의 파프리카 오징어 김밥 주목. 김밥 위에 현미밥을 올려 준비한 뒤, 데친 오징어를 썰어 넣고 취향에 따라 파프리카 등을 추가해주면 끝. 오징어는 몸통 부분을 한 입 크기로 썬 다음 물에 씻은 묵은지, 들기름을 함께 섞어 버무려 넣는 것이 포인트다. 삶은 오징어 한 마리는 80Kcal 정도로 열량이 낮은 데다 단백질과 체내 콜레스테롤 감소에 도움을 주는 타우린이 풍부해 다이어트에 좋은 식품. 피크닉용 메뉴로도 그만인데, 상추나 참치 등을 넣은 유튜버들의 변형 레시피도 참고할 것.

편의점 재료로 만든 거 실화?

출처온스타일 <겟잇뷰티>, @_yunjeekim_, 게티이미지뱅크

전매특허 잘록한 허리라인이 매력적인 NS윤지의 최애 디저트는? 편의점에서도 간단하고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고구마, 바나나, 연두부, 견과류를 활용한 고구마 티라미수. 컵 제일 아래층에 껍질을 벗겨 으깬 고구마를 1/4 정도 깔고, 그 위에 으깬 두부를 얹는 방법으로 고구마와 으깬 두부를 층층이 반복해 쌓아주면 끝! 취향에 따라 꿀을 조금 더하거나 추가하고 싶은 식재료를 더해도 굿! 제일 위층에는 견과류와 바나나를 올려 데커레이션 해주면 약 312Kcal 정도의 저열량 고단백 디저트 완성.

자취 다이어터들의 꿀템!!
한고은의 매직 반죽 요리는??

▼▼▼자세한 정보가 궁금하다면 아래 사진 클릭▼▼▼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