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삭발에 금식까지, 독립운동가가 된 배우들

독립운동가에 완벽 빙의한 배우들 모음

63,1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3. 1 운동 100주년이 다가오는 만큼 일제강점기 시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에 따라 영화에서 실존 인물들을 연기한 배우들에게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데, 지금부터 일제강점기에 실존했던 인물들을 연기한 배우들의 일화를 알아보자.


항거


유관순 - 고아성

출처영화<항거> 예고편

27일 개봉한 영화<항거: 유관순 이야기>는 1919년 3. 1 만세운동 이후 우리가 몰랐던 유관순 열사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영화에서 유관순 열사 역을 맡은 배우 고아성은 원래도 외적으로 닮았다는 말을 많이 들었지만, 완벽한 연기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 그는 이 작품을 위해 촬영 처음에는 오히려 살을 찌운 상태로 시작했지만 마지막에는 5일간의 금식을 통해 옥중에서 수척해진 유관순 열사의 모습을 표현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샀다.


동주


윤동주 - 강하늘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영화<동주>

시인 윤동주와 그의 사촌인 독립운동가 송몽규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동주>에서 윤동주 역을 맡은 배우 강하늘은 형무소에서 고문을 받아 수척해진 윤동주의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8kg을 감량했으며 일본군에게 머리카락이 잘리는 장면에서는 실제 삭발을 감행했다고. 그는 윤동주의 인간적인 면모를 절제된 감정연기로 표현하며 스크린을 가득 채웠다. 

송몽규 - 박정민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영화<동주>

윤동주의 고종사촌이자 친구이자 라이벌이었던 독립운동가 송몽규를 연기한 배우 박정민은 중국 용정에 있는 윤동주와 송몽규의 생가를 찾아가는 등 영화 촬영에 엄청난 열의를 보였다. 그는 옳다고 생각하는 일에는 개의치 않고 뛰어드는 송몽규를 있는 그대로 표현해 내 호평을 받았다. 


대장 김창수


김구 - 조진웅

출처SBS<본격연예 한밤>

백범 김구의 청년 시절을 그려낸 영화<대장 김창수>에서 김구 역을 맡은 조진웅은 한 인터뷰에서 “내가 그분을 이해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하며 “사실 감당이 잘 안되더라”라고 덧붙이며 연기할 때 느낀 어려움을 토로했다. 물론 영화는 흥행에 실패했지만 백범 김구의 청년 시절을 중심으로 그린 영화가 극히 이례적인 편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박열


박열 - 이제훈

출처영화<박열>, 온라인 커뮤니티

18세의 나이로 일본에서 항일 사상 단체를 이끌고 일본 국왕을 폭살하려 했다는 혐의로 구속된 인물 ‘박열’을 그린 영화<박열>에서 이제훈은 파격적인 이미지 변신을 하며 관객들에게 ‘박열’ 그 자체의 연기를 보여줬다. 영화의 배경이 일본인만큼 일본어 대사의 비중이 높았는데 여기에 감정까지 실어야 했다. 이를 위해 이제훈은 여러 사람의 녹음본을 들으면서 틈만 나면 연습해 촬영이 다 끝난 뒤에도 툭 치면 뱉을 수 있을 정도였다고. 

'이육사' 역할이

배우들에게 거절당한 이유는?

▼▼아래 사진 클릭 후 더 보기▼▼

▲▲작품 후 위안부 성금을 기부??▲▲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