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신발 벗고, 디자이너 바뀌고 2019 S/S 패션위크

5,4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imaxtree.com, 게티이미지

에디 슬리먼의 셀린느

2019 S/S 패션위크에서 가장 화제를 모았던 이슈는 스타 디자이너의 데뷔쇼였다. 과거 디올 옴므와 생 로랑을 거치며 수많은 팬덤을 모은 디자이너 에디 슬리먼이 피비 필로의 뒤를 잇는 셀린느의 새 수장이 되었다. É 악센트를 없앤 뉴 로고와 레이디 가가를 통해 미리 공개한 백 등으로 기대감을 증폭시켰던 에디 슬리먼의 셀린느가 드디어 공개됐다. 그는 전에 예고했듯 여성복을 포함해 셀린느 최초의 남성복을 새롭게 선보였다. 에디 슬리먼의 셀린느는 피비 필로가 그동안 선보였던 셀린느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 과장된 80년대 실루엣과 화려한 스팽글과 가죽, 스니키한 테일러링 등 평소 그가 추구하는 아이코닉한 룩들이 대거 등장했다. 새로워진 셀린느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지만, 디올과 생 로랑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그였기 때문에 앞으로 행보를 계속 지켜봐야 할 듯.

출처imaxtree.com

해변에서 열린 패션쇼

샤넬의 컬렉션은 언제나 파리 중심부에 위치한 미술관 그랑팔레에서 열린다. 샤넬은 매 시즌 패션쇼가 열리는 그랑팔레를 상상 초월하는 거대하고 웅장한 무대로 만들어 우리를 놀라게 한다. 지난 시즌에는 37m의 로켓이 있는 우주 정거장을 재현하거나, 물이 흐르는 10m 폭포와 암벽을 만드는 등 입이 쩍 벌어지는 스케일의 무대를 선보였다. 샤넬은 이번 2019 S/S 컬렉션을 위해 그랑팔레를 해변으로 변신시켰다. 넓은 백사장은 물론, 실제로 파도가 넘실대는 해변을 그대로 재현한 것. 샤넬 룩을 입은 모델들은 백사장을 런웨이 삼아 걸어 다녔는데, 마치 그 모습은 실제 해변이라는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쇼가 끝나자마자 패션 피플은 샤넬 해변을 배경으로 인증샷 찍기 바빴다는 후문.

출처imaxtree.com, 인스타그램 @burberry

리카르도 티시의 화려한 컴백

디자이너 리카르도 티시가 버버리로 화려하게 부활했다. 리카르도 티시는 10년 넘게 지방시를 이끌었던 디자이너로, 버버리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통괄 책임자(CCO)가 되었다. 그는 옮기자마자 브랜드 로고와 모노그램을 바꾸며 새로운 버버리를 예고했다. 모두의 관심 속에 리카르도 티시의 버버리 컬렉션이 모습을 드러냈다. 컬렉션은 ‘킹덤’이라는 타이틀로, 리파인드, 릴렉스드, 이브닝 총 3개의 파트로 나눈 다양한 룩들이 펼쳐졌다. 리카르도 티시 특유의 반항적이고 펑키한 무드와 버버리의 클래식하고 우아한 분위기가 조화로운 의상들이었다. 쇼가 끝난 직후 구입할 수 있는 ‘현장 직구’ 컬렉션은 일부 상품이 품절되면서 그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출처imaxtree.com, 인스타그램 @gucci

밀라노에서 파리로

줄곧 밀라노에서 쇼를 선보였던 구찌가 이번에는 프랑스 파리에서 컬렉션을 공개했다는 소식. 구찌는 세 파트로 이루어진 프랑스에 대한 오마주 시리즈를 위해 이번 시즌에만 이례적으로 파리 패션위크에 참석했다. 컬렉션은 파리 테아트르 르 팔라스에서 열렸다. 테아트르 르 팔라스는 1970년대 후반과 1980년대 음악 장르의 중심이었던 곳으로, 오늘날까지도 젊은 세대에게 영감을 주는 문화적인 장소다. 구찌는 이 역사적인 장소에서 최초로 패션쇼를 선보인 패션하우스가 된 것. 구찌는 새로운 컬렉션을 비롯해 프랑스 출신 배우이자 싱어송라이터 제인 버킨의 스페셜 퍼포먼스를 함께 선보이며 패션과 문화, 음악이 한데 어우러진 환상적인 무대를 만들었다. 

2019 S/S 패션위크 이슈를 더 알고 싶다면?

▼ 아래 이미지 클릭! ▼

EDITOR 한혜지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