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구찌부터 발렌시아가까지 올 가을 복면가왕 실화?

독특한 헤드웨어 트렌드

4,1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imaxtree.com

구찌의 복면가왕

2018 F/W 시즌 헤드웨어 중에서 가장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냈던 구찌. 눈부분에 구멍이 뚫린 디자인으로 만든 일명 ‘복면’ 모자를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모자는 컬러 블록으로 포인트를 준 니트 소재로, 주얼 장식 또는 동물무늬를 더해 화려한 모습으로 완성했다. 이 복면 모자는 실제 리얼웨이 룩으로 활용하기 힘들겠지만, 특별한 날을 위한 코스프레용 아이템으로 한 번쯤 도전해볼 만하다.

출처imaxtree.com

안면윤곽 한 거 아닙니다

캘빈 클라인은 얼굴 부분만 동그랗게 뚫린 니트 모자를 공개했다. 머리와 목이 니트로 감싸져 얼굴의 일부분만 보이는 방한용 모자, 발라클라바(Balaclava)는 캘빈 클라인의 디렉터인 라프 시몬스에 의해 새롭게 재탄생 되었다. 캘빈 클라인의 발라클라바는 여러 가지 컬러가 믹스된 굵은 실로 손 뜨개질한 유니크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다른 건 몰라도 폭설이 내리는 추운 겨울에는 유용할 것 같은 아이템.

출처imaxtree.com

성냥팔이 소녀와 해녀 사이

한국의 제주 해녀에게서 영감을 받은 컬렉션을 선보인 프린. 해초 줄기처럼 보이는 슈즈와 태왁이 떠오르는 동그란 모양의 한글 백 등 해녀를 상징하는 여러 아이템이 공개되었다. 그중 단연 눈길을 끌었던 건 모델 대부분이 착용하고 등장했던 모자. 마치 해녀 모자 까부리가 연상되는 프린의 모자들은 플라워 프린트 혹은 주름 장식을 더한 여성스러운 디자인이 돋보였다. 살짝 뺀 잔머리를 눈여겨 보시길.

출처imaxtree.com

세상 시크한 군밤 모자

얼핏 군밤장수 모자처럼 보이는 디올의 헤드웨어. 디올은 복면과 모자를 하나로 합쳐진 듯한 헤드웨어를 만들었다. 챙이 달린 스웨이드 소재의 디올 헤드웨어는 우아한 F/W 컬렉션 의상들과 의외의 조화를 이루며 분위기 있는 룩을 완성했다. 복면 모자와 발라클라바 등 쉽게 도전하기 힘든 다른 헤드웨어와 달리 캡 모자 스타일로 되어 있어 리얼웨이 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독특한 헤드웨어 트렌드를 더 보고 싶다면?

▼▼▼ 아래 이미지 클릭! ▼▼▼

EDITOR 한혜지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