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게임만 하던 14살 소년이 2억 번 사연

7,09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sceptic

지난해 2억을 번 14살 소년이 있다. 미국 뉴욕에 사는 그리핀 스피코스키다.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이 소년은 내성적인 성격으로 사람들과 쉽게 어울리지 못했다. 하지만 가상 세계에서는 그 누구보다 자신감 넘치고, 유쾌하다고. 게임에서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인 것이다.  

출처@sceptic

그러다 그리핀은 많은 사람의 관심을 받게 된다. 에픽게임즈에서 제작한 3인칭 슈팅 게임 <포트나이트> 게임 장면을 유튜브에 올린 것. 그리핀은 평일에는 8시간, 주말에는 18시간 동안 게임을 했을 정도로 게임에 빠졌었다고. 게임을 하며 찍은 영상을 유튜브에 올리기 시작한 것이다. 

출처@sceptic

게임 그 자체를 즐기는 소년의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약 142만 명의 구독자가 생겼고, 7억 1000만 이상의 누적 조회수를 기록했다. 소년의 영상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쏠리자 광고주, 스폰서까지 생기게 된다. 그렇게 수입이 늘었고, 작년에만 20만 달러(약 2억)를 벌었다.

출처@sceptic

어린 나이에 큰돈을 벌게 된 그리핀의 삶에는 큰 변화가 생기게 된다. 먼저 돈 관리를 돕기 위해 재정관리사와 회계사를 고용했다. 또 그저 아들이 게임 중독에 빠진 것으로, 생각했던 부모님의 인식에 변화가 생겼다. <WABC-TV>와의 인터뷰에서 소년의 부모는 “아들이 게임에 능숙하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면서 “지금은 아들을 응원한다”고 했다. 

출처@sceptic

나아가 아들이 게임에 집중할 수 있도록 자퇴까지 허락했다. 그러면서 “아들이 좋아하는 게임을 즐기면서, 충분히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다"고 밝혔다. 또 그리핀은 "아이들은 게임을 즐기고, 게임에 대한 열정을 가지고 있다”며 “게임도 스포츠로 봐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외국인이 이해하기 힘들어하는 한국 문화 5
▼ 궁금하면 이미지 클릭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