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소화를 점점 어렵게 만드는 습관 5

256,52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밥먹고 바로 샤워하는 습관

출처Pixabay

음식을 섭취하여 위장으로 음식물이 유입되면 위장으로 혈류가 보내지며 소화가 진행된다. 이때 목욕을 하면 체온이 높아지면서 위장으로 가야 할 혈액이 상대적으로 적어지게 되는데, 이것이 소화과정을 방해하고 신진대사를 느리게 할 수 있다고. 이는 소화기능을 약하게 만들며 이러한 습관이 반복되면 소화불량을 유발할 수도 있다. 따라서 샤워는 밥 먹은 후 최소 30분 뒤에 하는 것이 좋다. 식후 가벼운 산책은 위장운동을 촉진하여 소화불량을 예방할 수 있으니 산책 후 샤워를 하는 것도 좋겠다.

밤에 식사하는 습관

출처Pixabay

밤에 항상 허기가 져 밤에 밥을 먹거나 밤 늦게 식사하는 것이 습관이 된 경우가 있다. 하지만 밤에는 위배출기능이 더욱 떨어지기 때문에 소화불량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또한 늦게 식사하게 되면 장내의 산성이 식도를 타고 역류하여 속이 쓰릴 수 있다. 따라서 밤에는 최대한 음식 섭취를 자제하는 것이 좋으며 만약 밤에 허기가 지는 것을 못 참겠다면 견과류, 싱거운 과일 등으로 가볍게 섭취하자.

급하게 먹는 습관

출처Pixabay

음식을 빨리 먹는 것도 소화 기능에 문제를 일으킨다. 음식을 급하게 섭취하게 되면 음식과 함께 공기가 위장으로 함께 들어가며 가스가 들어가 복부팽만감을 유발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순차적으로 이루어지는 소화의 리듬을 깨면서 소화 기능을 떨어뜨린다. 이런 습관이 계속되면 결국 소화기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음식을 천천히 섭취하여 음식이 충분히 소화될 수 있도록 하자.

음식을 국에 말아먹는 습관

출처Pixabay

음식은 치아로 씹고 침과 섞이면서 소화가 더 잘 이루어진다. 하지만 입맛이 떨어지거나 밥이 잘 안 넘어간다는 이유로 음식을 국에 말아먹게 되면 씹는 과정이 생략된 채 음식물이 위장으로 넘어가기 때문에 위장이 할 일이 많아진다. 이때 위산 분비가 증가해 위장병을 일으킬 수 있다. 이외에도 식사 시간이 지나치게 짧아지거나 과도한 나트륨을 섭취할 수 있다는 문제점이 있으므로 밥을 국에 말아서 먹는 습관은 고치도록 하자.

소화가 안 될 때 탄산음료를 먹는 습관

출처Pixabay

느끼한 음식을 먹어 속이 더부룩할 때 탄산음료를 먹으면 음식물이 잘 넘어가는 기분이 드는가? 왠지 모르게 소화가 되면서 트림도 나오는 것이라 착각할 수 있겠지만, 절대 아니다. 이때 나오는 트림은 음식을 먹고난 후 남은 탄산가스가 일시적으로 빠져나오는 것일 뿐이다. 오히려 탄산음료는 위에 자극을 줄 수 있고 이가 반복되면 식도와 위를 연결하는 괄약근을 약화시켜 소화를 방해할 수 있다. 심할 경우 역류성 식도염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하니 주의하도록.

손발이 찬 사람들이
꼭 챙겨 먹어야 하는 음식 5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