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연기하기 싫어서 울었는데 '대박'난 작품들

73,1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수지-드림하이

출처MBC '섹션TV 연예통신'

출처SBS ‘박진영의 파티피플’

수지는 배우가 되기 싫었지만 소속사의 강한 의지 때문에 연기를 시작하게 됐다. 그렇게 출연하게 된 드라마가 '드림하이'였다. 수지는 과거 한 방송을 통해 가수이기 때문에 노래만 하고 싶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SBS ‘박진영의 파티피플’에 출연한 수지는 "'드림하이'를 하기 싫어서 차 안에서 울었다. 제 머릿속에는 연기가 전혀 없었다. 또 주연이었기 때문에 부담이 너무 컸다"라고 연기자 데뷔 당시를 회상했다. 수지는 "처음 시작은 힘들었지만 지금 생각하면 굉장히 (좋다)"라고 덧붙였다.

윤계상-최고의 사랑

출처MBC ‘최고의 사랑'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MBC ‘최고의 사랑’. 윤계상은 극 중 윤필주 역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인 바 있다. 하지만 이는 윤계상이 원했던 작품이 아니었다고 하는데. 그는 대본은 너무나 재미있지만 극중에서 독고진과 구애정의 라인만 부각될 것이라고 생각해 윤필주 역을 고사하려고 했다고. 이에 윤계상 소속사의 이사인 오준이 대중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작품, 흥행이 되는 작품으로 ‘최고의 사랑’을 꼽았고, 윤계상을 적극적으로 설득했다. 오준 이사는 한의사 윤필주 역할이 남자주인공이 아닌 두 번째 역할이지만 분명히 시청자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 예상했던 것. 이후 윤계상은 드라마 PD와의 만남을 가지는 등 노력끝에 최종적으로 드라마에 출연하게 되었다고 한다.

박민영-거침없이 하이킥

출처MBC '거침없이 하이킥'

과거 박민영은 한 인터뷰에서 자신의 데뷔작인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 대해 "그때는 유미역할을 정말 하기 싫었다"라며 "연기하면서 속으로 `사람들이 나를 진짜 멍청하다고 생각하면 어쩌지`하는 걱정을 했었다"라며 "그 때는 카메라라는 것을 모르고 찍은 진짜 `날 것`이었다"라고 말했다. 또 박민영은 "지금 생각해보면 어렸을때 했던 역할 중에 가장 마음에 드는 연기를 했던 것 같다. 아마 지금 나한테 유미 역할이 들어오면 계산이 많아져서 그 때처럼 연기를 못할 것 같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최태준-매직키드 마수리

출처MBC '황금 어장-라디오스타'

배우 최태준은 과거 방송된 MBC '황금 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이홍기와 '매직키드 마수리'에 출연했다고 말했다. 최태준은 "'매직키드 마수리'에 나가기 싫었다. 유치한 내용이지 않나. 하면 놀림당하겠다 싶었는데 엄마가 오디션을 보면 휴대폰을 사준다고 해서 봤다"라고 과거 기억을 떠올렸다. 최태준은 극 중에서의 주문을 여전히 외우고 있었다. 그는 "나중에는 시간 때문에 주문이 없어졌다"라며 극 중 악역이었다고 설명했다.

유승호-다수의 작품

출처영화 <집으로>

출처유승호 인스타그램

1999년 한 광고로 연예계에 데뷔한 유승호. 이후 영화 <집으로...>가 크게 흥행하면서 국민 남동생으로 불리며 명성을 얻었다. 이후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 '부모님 전상서', '태왕사신기', '왕과 나'와 '마음이', '부산', '블라인드' 등에 출연하며 대표적인 아역배우로 입지를 다졌다. 하지만 그에게도 남모를 고충이 있었는데. 바로 아역배우 시절 연기하기가 너무 싫었다고 한다. 그는 과거 한 인터뷰를 통해 "집안 사정이 좋진 않았는데, 일이 계속 들어왔다"며 "상황에 끌려 일을 계속했다. 중·고등학교 때까진 쭉 그런 마음이었다. 그러면서도 그만 둘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후 연예계 은퇴까지 고려했던 유승호는 군 입대를 결정했고, 군 생활을 하면서 연기에 대한 소중함을 깨닫고 계속 배우의 길을 걸어가겠다고 결심했다고 한다.


부르기 싫어서 울었는데
‘대박’난 노래들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