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몸에 밴 매너로 심쿵 하게 만드는 스타들

manner makes man

230,1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잘난 외모는 물론 매너까지 갖춰 보는 이들로 하여금 ‘심쿵’하게 만드는 스타들이 있다. 특히 생각지도 못하다가 훅 들어오는 세심한 배려들은 ‘심쿵’을 넘어 설레게까지 만든다. 과연 어떤 스타들이 어떤 행동으로 마음을 사로잡았을지 한 번 알아보자.

에릭 남

출처KBS2 <가싶남>

가수 에릭 남은 ‘1가구 1에릭 남’이라는 말이 생겨났을 정도로 남녀노소 구분 않고 모두에게 세심한 배려와 매너 있는 행동을 보여 많인 사랑을 받는 스타다. 특히 MBC <섹션 TV 연예통신>에서 리포터로 활약할 당시, 외국인 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하는 모습은 ‘배려’ 그 자체였으며, 재치 넘치는 인터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기도 했다.


과거 KBS2 <가싶남(가지고 싶은 남자)>에서는 에릭남 매너에 대해 실험을 진행한 바 있다. 짐을 들고 가는 여자 스태프를 보자마자 짐을 받아 드는 것은 물론, 생수통을 교체하는 여성 스태프를 보고 대신 생수통을 갈아주었으며, 튀긴 물을 닦으라며 휴지까지 건네는 등 완벽한 매너를 보였다. 

이성경

출처영화 <걸캅스> 포스터

‘매너 다리’가 남녀 로맨스 촬영 때, 남자 배우만이 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배우 이성경은 모델 출신답게 173cm의 큰 키를 자랑한다. 이에 영화 <걸캅스> 촬영 당시 배우 라미란의 키가 상대적으로 작아 이성경이 매너 다리를 해줬다고 한다. 이에 대해 라미란은 한 인터뷰를 통해 “(이성경에게) 심쿵 했다”라고 말하며 당시 상황의 기분을 밝히기도 했다.

박형식

출처유튜브 <Crout TV>영상 캡처

과거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국 문화 관광 대전’ 행사에는 JTBC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의 주연배우 박보영과 박형식이 참여했다. 두 사람은 이날 토크 콘서트를 하기 위해 6만여 명의 방문객이 자리한 무대에 섰다.


당시 짧은 치마를 입고 있던 박보영은 키에 비해 의자 높이가 높았고, 이에 박보영이 앉지 못하고 당황하자 옆에 있던 박형식이 나서 의자를 내려주려 했지만 잘 내려가지 않았다. 결국 박형식은 자신의 의자를 내린 후 박보영에게 건네주었다. 시크한 표정으로 자상한 면모를 드러낸 박형식의 행동에 현장 팬들은 물론 영상으로 접한 국내 팬들도 뜨거운 환호를 보냈다.

지성

출처MBC <섹션 TV 연예통신>

지성은 과거 MBC 드라마 <킬미 힐미> 촬영 중, 상대 배우 황정음을 차에 태울 때마다 항상 그의 머리가 차에 닿지 않도록 매너 손을 선보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성은 <킬미 힐미> 종방연 인터뷰에서 이러한 자신의 행동에 대해 묻는 질문에 “사실은 아내 이보영에게 점수를 따기 위해 생긴 습관이다”라며, “얻어걸린 것”이라고 비화를 공개해 주위 사람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기도 했다. 

김우빈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과거 2017년 3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우빈 발레파킹 매너”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은 배우 김우빈이 주차비를 건네며 발레파킹 직원에게 인사하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김우빈은 직원에게 주차비를 건네며 한 번 인사하고 뒤돌아 다시 한 번 인사를 건넨다. 그리고 자신의 지갑에 돈을 넣으며 한 번 더 고개를 숙였다. 


연달아 세 번이나 고개를 숙여 인사하는 김우빈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예의 바른 스타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현재까지도 회자되며 역대급 매너 행동으로도 꼽히기도 한다. 

정형돈

출처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얼마 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서는 개그맨 정형돈과 아이즈원의 강혜원이 함께 출연했다. 이날 강혜원은 새하얀 블라우스와 짧은 청 반바지를 입었고, 바닥에 앉아서 촬영하는 방송 탓에 강혜원은 불편한 자세를 취했다. 이를 본 정형돈은 무심한 듯 뒤에 있는 담요를 집어 강혜원의 무릎에 올려 주었다.

출처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이뿐만 아니다. 이후에도 자리를 옮길 때 강혜원이 미처 담요를 챙기지 못하고 불편해하면 담요를 대신 챙겨 덮어주는 등의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삼촌 배려심’이라며 훈훈한 반응을 보이며 그를 칭찬했다.

EXID 멤버 LE도 흡족해 한
하니의 매너 행동은?
▼▼▼▼▼▼▼▼

▲위 이미지 바로 클릭▲

영상으로 확인!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