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수명을 연장해 준다는 사소한 생활 습관 5

76,0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일주일에 7시간 걷기

출처Pixabay

꾸준한 운동이 건강에 이롭다는 것은 누구나 알 것이다. 많은 연구에서 꾸준한 운동이 기분, 정신력, 균형감, 심장 건강, 폐 건강, 뼈의 건강 등을 향상시킨다고 입증하고 있다. 하지만 바쁘게 생활하다 보면 매일 시간을 내어 운동을 하기 어려울 수 있다. 그렇다면 일주일에 최소한 7시간은 걷도록 하자. 이 정도 걷는 것만으로도 건강에 이로운 효과가 있다.

치실 사용하기

출처게티 이미지 뱅크

치아 건강도 의외로 우리 몸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치아의 세균이 피 속에 들어가 동맥에 염증을 일으켜 심장 질환의 위험을 높일 수 있으며, 입안의 박테리아가 관절염을 유발할 수도 있기 때문. 이때 치실을 꾸준히 사용하면 치아 건강을 지키기가 훨씬 수월해진다. 치실이 동맥의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치주 질환을 예방해준다. 실제로 하루 두 번씩 치실을 사용하면 기대 수명을 늘릴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견해도 존재한다.

손 자주 씻기

출처Pixabay

손을 잘 씻는 사소한 습관만으로도 대부분의 감염성 질환의 70%를 예방할 수 있다. 우리 몸에서 세균이 가장 많고, 가장 많은 것을 접촉하는 부분이 손이기 때문. 특히 요즘은 손 씻기의 중요성이 더해지고 있어 꼭 지켜야 하는 습관이기도 하다. 바이러스를 옮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을 코나 입으로 가져다 대는 행동은 자제하며 손을 최대한 자주 씻어야 한다. 비누를 이용했을 때 세균 평균 감소율이 가장 높으니, 꼭 비누로 손을 꼼꼼히 씻도록 하자.

탄산음료 줄이기

출처Pixabay

고기나 햄버거 등을 먹을 때 느끼하다는 이유로 습관적으로 마시는 탄산음료 또한 건강에 치명적이다. 잠깐의 톡 쏘는 맛을 느끼기 위해 마시지만, 음료에 들어있는 당분이 필요 이상의 인슐린 분비를 촉진시켜 췌장을 손상시키고 당뇨병에 걸릴 확률도 높인다. 이 뿐만이 아니다. 연구에 따르면 하루 약 1컵의 탄산음료를 마시면 면역세포를 2년간 노화시킨다고 나타났다. 또한 하루에 약 2컵 반을 마시면 텔로미어라는 DNA 일부가 무려 5년에 해당하는 길이가 짧아진다고 한다.

녹차 마시기

출처Pixabay

녹차는 다양한 효능을 가진 건강음식이다. 녹차에는 특히 카테킨과 비타민 C 성분이 풍부한데, 이는 체내 활성화 산소를 제거하는 역할을 해 혈관계 건강과 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연구에 따르면 매일 녹차를 마시면 심장질환과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고 한다. 차는 우유나 타 음료보다는 물에 우려 마실 때 제 기능을 다한다고 하니 가급적 물에 우려 마시도록 하자.

장수하기 위해 꼭 먹어야 하는 의외의 식품 5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