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정태호가 코미디 작가와 비밀 연애를 한 이유

'일과 사랑을 한 번에' PD/작가와 결혼한 스타들

192,2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정태호, 조예현 부부

출처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출처정태호 인스타그램

정태호, 조예현 부부가 비밀 연애를 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바로 연애 도중 정태호가 데뷔를 했기 때문이다. 과거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정태호는 “개그맨 지망생이던 시절 코미디 작가 3, 4년 차였던 아내를 만났다”라며 “연애 도중에 개그맨으로 데뷔했기 때문에 뒷얘기가 나올까 봐 비밀 연애를 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나 반전은 두 사람의 연애 사실을 KBS 경비 아저씨 빼고 다 알 정도로 이미 소문이 자자했지만 모두들 쉬쉬한 것뿐이었다고.

정형돈, 한유라 부부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출처한유라 인스타그램

아내 한유라 씨를 만나기 위해 4시간 동안 그녀의 SNS를 찾아 헤맨 정형돈? 정형돈, 한유라 부부는 SBS <미스터리 특공대>에서 출연자와 작가로 처음 만났다. 당시 한유라 씨는 SBS에서 가장 예쁜 작가라고 소문나 있을 정도로 연예인 뺨치는 외모를 지니고 있었는데, 처음에는 정형돈의 눈에 그렇게 예뻐 보이지 않았다고. 하지만 주변에서 “너무 예쁘다”, “잘 어울릴 것 같다”라고 말을 하니 세뇌 당한 것처럼 점점 예뻐 보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정형돈은 오랜 대시 끝에 한유라 씨의 마음을 얻어 결혼에 골인했고, 쌍둥이 딸들과 함께 단란한 가정을 꾸리고 있다.

신동엽, 선혜윤 부부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출처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신동엽은 방송국에서 만난 아내 선혜윤 씨에게 첫눈에 반했다. 이후 회식 자리에서 친분을 쌓아 빠, 동생 사이로 지냈다고 한다. 그러나 당시 독신 주의자였던 신동엽은 이내 연락을 끊었고, 선혜윤 씨는 오해를 하게 되었다고 하는데…! 시간이 흘러 다른 여자 PD가 결혼한다는 것을 선혜윤 씨로 착각했던 신동엽은 그제서야 자신의 마음을 깨닫고 그녀에게 프러포즈하여 결혼에 골인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신동엽은 “평생 방송 해먹으려고 PD랑 결혼했냐”라는 말을 많이 듣는데 오히려 MBC PD와 결혼하면서 MBC 프로그램을 많이 안 하게 됐다고 전해 폭소를 일으켰다.

최병길, 서유리 부부

출처서유리 인스타그램

출처MBC <비디오스타>

서유리가 첫 만남에 눈물을 보인 사연은? 과거 MBC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서유리는 깜짝 결혼 발표를 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서유리의 남편 최병길 씨는 MBC 출신 드라마 PD로, 첫인상이 매력적이지는 않았다고 하는데…! 이어 서유리는 호텔을 들어가자고 해서 놀랐는데 알고 보니 호텔 커피숍이었다며,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속 얘기까지 하게 됐고 눈물을 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이후 마음이 통한 두 사람은 만난 지 한 달 만에 결혼 이야기를 하게 되었고, 정신을 차려 보니 결혼반지를 맞추고 있었다고 전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윤상섭, 박지영 부부

출처SBS <동상이몽>

출처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

조연출계의 미남과 결혼한 박지영? 과거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한 박지영은 SBS PD 출신인 남편 윤상섭 씨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박지영은 윤상섭 씨에 대해 “같이 프로그램을 두 개 했는데 편해져도 끝까지 선을 지키더라”라며 호감을 가지게 된 이유를 밝혔다. 처음에는 박지영이 적극적으로 대시했으나, 이후에는 윤상섭 씨가 대뜸 결혼하자고 했다고. 


한편, 박지영은 결혼을 마음먹고 부모님에게 “SBS PD랑 결혼할 거다”라고 말하자, “그럼 평생 SBS 일은 할 수 있냐”라는 유쾌한 답변을 들었다고 전해 웃음을 샀다.

▼ 개성 넘치는 ▼
독특한 청첩장의 주인공은 누구?

★ 청첩장에 과거 사진을 ?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