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꼬마 히어로가 떴다! 어른보다 용감한 어린이

26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수영장에 빠진 7세 구조한 초등학생

출처pixabay

<연합뉴스>는 수영장에 빠진 7살 아이들 구조한 소년의 사연을 전했다. 이 소년은 태국 방콕으로 가족 여행을 떠났다. 호텔 수영장에서 즐겁게 지내던 중 물에 빠져 익사 위기에 처한 아이를 발견한다. 수심이 깊지 않았지만, 7살 아이가 홀로 빠져나오기 힘든 상황. 소년은 망설임 없이 아이를 두 손으로 들어 올려 물 밖으로 꺼냈고, 구조된 아이는 병원서 치료를 받았다. 소년은 당시 상황에 대해 "구해야겠다는 생각 말고는 아무 생각이 없었다"며 "다시 그때로 돌아간다 해도 구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서울 금천구는 구청장 표창을 수여 했다.

대형 참사를 막은 6세 꼬마 영웅

출처pixabay

광주 남부소방서는 6살 꼬마가 대형 참사를 막은 사연을 전했다. 부모가 외출해 꼬마가 홀로 집에 있을 때, 전기적 요인으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어린나이에도 당황하지 않고, 곧바로 비상계단을 이용해 관리사무소로 달려갔다. 이때 현관문을 닫는 것도 잊지 않았다. 어린이집에서 소방교육을 그대로 실행한 것이다. 현관문이 닫히면서 공기 유입이 차단돼 불은 저절로 꺼졌다고 한다. 아파트를 빠져나온 연기가 계단을 타고 상층으로 번지는 사고도 막을 수 있었다. 남부소방서장은 "이 아이처럼 어린 나이에 받은 소방안전교육은 평생 안전을 지키는 밑거름이 된다"고 말했다.

<겨울왕국> 이야기로 두 꼬마 구한 사연

출처영화 <겨울왕국 2> 스틸 이미지

이탈리아 중부에서 발생한 눈사태로 붕괴된 호텔에서 이틀 만에 기적적으로 구조된 세 꼬마의 이야기가 화제다. <더타임스>에 따르면 여행을 떠난 가족들은 눈사태로 건물에 갇히게 됐다. 어둡고 두려운 상황에서 아이들은 더욱 힘들 수밖에 없었다. 이때 9살 소년이 자신보다 어린 두 꼬마에게 영화 <겨울왕국> 이야기와 노래를 들려줬다고. 즐거운 이야기로 아이들은 물도 먹을 것도 없이 꼬박 이틀을 버틸 수 있었다. 

바다에서 5명 목숨 구한 8세 꼬마

출처pixabay

물놀이를 하다 바위에 고립된 5명을 구조한 8살 꼬마가 있다. <웨일스온라인>에 따르면 그 주인공은 스테판 윌리엄스다. 스테판은 카약을 타던 중 바위에 고립된 3명을 발견했다. 고무보트를 몰고 와 이들을 안전하게 해변으로 데려다줬다고. 그런데 3일 뒤 다시 같은 바위에 고립된 2명을 발견한다. 이번에는 해안 구조대에 사실을 알렸고, 무사히 구조될 수 있도록 했다. 스테판의 아버지는 해안 구조대원으로 활동 중으로, 어린 시절부터 보고 자란 것이 있기 때문에 사람들을 도울 수 있었던 것! 스테판의 꿈은 아버지처럼 해안 구조대원가 되는 것이라고 한다.

악어 눈 찔러 친구 구한 소녀

출처pixabay

악어에게 공격당한 친구를 맨손으로 구한 11살 소녀가 있다.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이 소녀는 친구들과 강가에서 수영하며 놀고 있었다. 그런데 친구들이 갑자기 소리를 지르며 허우적거렸다고. 물속에 있던 악어가 허벅지를 물었던 것이었다. 소녀는 친구들을 구하기 위해 악어 몸통에 올라탔다. 이어 악어의 눈을 맨손으로 마구 찔렀다. 이 덕분에 이들은 무사히 강가를 벗어날 수 있었다.

Editor 한누리

화장실에서 절대 하지 말라는 습관 5
▼ 궁금하면 이미지 클릭 ▼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