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여신들의 수트룩 클라쓰, 일하는 멋쟁이들

5,2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신의 데일리 수트 룩?

이번 시즌 수트 룩 트렌드는 셋업된 느낌 보다는 랑방과 르메르처럼 뉴트럴, 파스텔 등 화사한 컬러감을 활용한 이지 수트가 대세다. 단, 컬러가 여성스러운 대신 오버사이즈 핏으로 매니시하게 표현해 반전 느낌을 주는 것이 포인트. 길쭉한 몸매로 연예계 여신을 대표하고 있는 이하늬는 품이 넉넉한 보랏빛 컬러의 셋업 수트에 레터링 티셔츠와 스니커즈를 매치해 편안하고 캐주얼한 데일리 수트룩을 완성했다.

패피가 선택한 그 브랜드

연예계 패피 오브 패피 김나영이 선택한 룩은 2020 S/S 구찌 컬렉션에서 선보인 수트 풀 착장. 재킷과 베스트를 세트로 매치해 좀 더 클래식한 느낌이 드는 것이 특징인데, 이때 딱딱한 느낌을 빼기 위해 선택한 것이 바로 컬러풀한 셔츠. 루이비통 역시 정장 바지와 조끼로 구성된 포멀한 수트 룩 안에 강렬한 원색 슬리브리스 셔츠를 매치해 레트로 무드를 완성했다.

고수의 미팅데이

스타일링 고수라면 조금 더 난이도가 있는 레이어링을 시도해보자. 바로 슈트 안 이너에 힘을 줘 좀 더 업그레이드된 스타일링을 완성하는 것. 상의 전체가 튀면 부담스럽지만 재킷으로 가려지기 때문에 오히려 스타일리시해 보인다는 사실. 강민경처럼 네온 컬러의 터틀넥을 선택하거나 보스와 알투자라처럼 톤 온 톤 컬러 혹은 패턴이 화려한 셔츠를 매치하면 특별한 미팅을 위한 고수의 수트 룩이 완성된다.

클래식하게, 관능적이게

클래식한 블랙 수트는 워커홀릭이라면 옷장 속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 템. 잘 테일러드 된 블랙 수트만큼 프로페셔널하면서도 관능적인 룩은 또 없으니까 말이다. 단, 이번 시즌엔 블랙 수트를 타이트하게 입어야 한다는 사실을 기억할 것. 또한 이너로 셔츠를 매치하기보다는 수지처럼 셔츠 단추를 모두 잠가 톱으로 활용하는 것이 킬링 포인트. 뭔가 허전하게 느껴진다면 벨트나 빅 이어링 정도만 더해보자.

멋지고 사랑스럽게

평소 페미닌한 스타일을 즐긴다면 최근 비디오스타에서 선보인 기은세의 수트 룩을 참고하자. 봄향기 물씬 나는 화사한 핑크빛 수트에 리본 타이 셔츠를 매치해 러블리 지수를 두 배로 끌어올렸으니 말이다. 리본이 달린 셔츠를 찾기 힘들다면 마크 제이콥스처럼 시폰 소재 스카프를 활용해도 좋다. 리본이 낯간지럽다면 라코스테처럼 포인트 용으로 목에 살짝 묶어줘도 굿.

Editor 강보람

▼▼이성경부터 지수까지 스타잇백 그거 어디 거?▼▼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