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요즘 명품 신상 백에 빠지지 않는 이것

69,32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바로 로고로 여닫는 잠금장치! 로고 바뀐 신상 백은 여는 방법도 남다르다고?

#루이비통 #트위스트 백
2019 S/S 시즌, 패션 피플의 리얼 웨이를 강타한 루이비통의 트위스트 백. 니콜라스 제스키에르의 루이 비통 첫 컬렉션이었던 2014 F/W에서 처음 선보인 가방으로, 감각적인 잠금장치 요소를 더해 업그레이드 됐다. 이름처럼 L과 V 로고가 트위스트 되면서 딸깍, 소리와 함께 여닫히는 감각적인 디자인. 트위스트 백은 매 시즌 다양한 패턴과 디테일로 업그레이드 되는데, 이번 시즌에는 체인과 패치, 참 장식 등 입체감을 강조한 스타일이 돋보인다. 시크한 모노톤의 룩에 가방 하나만으로 포인트 주기 제격.

LOUIS VUITTON 수공예 참 장식과 체인, 가죽 스트랩 모두 탈착 가능. 에피 가죽 소재, 4백만 원대

출처LOUIS VUITTON

#발렌티노 #브이링백
올봄 가장 많이 주목받은 백 중 하나인 발렌티노 브이링 백. 그동안 스터드나 레터링 등 브랜드를 대표하는 아이코닉 모티브에 주목했던 발렌티노가 메탈 로고를 새롭게 선보였다. 브랜드를 상징하는 이니셜 V를 타원형이 감싸고 있는 로고에 링 셰이프 메탈과 태슬이 더해진 디자인이 매력. 미니멀한 스퀘어 디자인에 대담한 컬러 팔레트, 그리고 큼직한 브이링 로고가 조화로운 브이링 백은 태슬을 활용해 열고 닫기 편할 뿐만 아니라 포멀 룩부터 캐주얼 룩까지 두루 잘 어울린다.

VALENTINO 세 개로 나눠진 수납 공간이 실용적인 미디엄 백. 유광 송아지 가죽 소재, 3백59만 원

출처VALENTINO, IMAXTREE

#구찌 #주미백
이번 시즌, 구찌의 대표적인 GG 로고가 업그레이드됐다는 사실! 바로 인터로킹 G 로고가 구찌의 시그너처인 홀스빗 모티브와 만난 것. 유니크한 메탈 디테일이 돋보이는 이 로고는 특히 실버와 골드 톤의 컬러 대비가 인상적이다. 구찌의 뉴 로고 디테일은 새롭게 선보이는 주미 백에 적용되었다. 주미 백은 클래식하면서도 자유분방한 배우이자 뮤지션인 주미 로소우에게서 영감을 받아 탄생됐으며, 위트 넘치는 스트로베리 패턴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GUCCI 두 칸으로 구성된 수납 공간이 넉넉한 미디엄 탑 핸들 백. 프린트 가죽 소재, 가격 5백60만 원

출처GUCCI, IMAXTREE

#버버리 #TB백
지난해 리카르도 티시가 버버리로 옮기자마자 했던 일은 바로, 로고와 모노그램의 교체. TB 꼬임이 인상적인 이번 새 모티프는 창립자 토마스 버버리의 이니셜을 활용해 디자인됐다. 그중 브랜드의 새로운 시그너처 백으로 자리매김 중인 가방이 바로 TB 백. 모던하고 클래식한 박스형 디자인에 TB 로고 잠금장치가 중심이 되어 안정감을 더한다. 특히 가죽이 아닌 메탈 로고 장식을 이용해 열고 닫을 수 있게 설계돼 오염을 방지할 수 있고, 힘 있고 단단하게 오픈할 수 있어 편리하다.

BURBERRY 스트랩을 분리해 클러치로 활용할 수 있는 벨트 백. 송아지 가죽 소재, 가격 1백65만 원

출처BURBERRY, IMAXTREE
▼요즘 핫한 신상 백! 시크하고 모던한 클로에 C백을 여는 특별한 방법? 이미지 클릭▼

Editor 강보람

*썸네일 출처: BURBERRY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