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렛츠 ALLETS

냉동인간? -140℃ 속, 특별한 설리 다이어트

14,6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SNS을 통해 올라오는 사진마다 이슈가 되는 가수 겸 배우 설리가 독특한 자기 관리 비법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녀는 하얀 연기 속 얼굴만 내놓은 모습의 사진과 함께 “영하 140도까지 가본 사람. 나”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출처설리 인스타그램(@jelly_jilli)

공개한 사진 속에는 커다란 기계 안에 들어가 일그러진 표정으로 고통스러워하는 그녀의 모습과 그 주변으로 흩뿌려지는 하얀색 연기. 어떠한 상황인지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유발하는 사진이다. 과연 설리는 무엇을 하는 중일까? 냉동인간이 되려고 하는 것일까?

출처스윙스 인스타그램(@itsjustswings)

‘크라이오테라피’

체온을 급격히 떨어뜨림으로써 신체 회복을 돕는 냉각 요법으로 3분에 800칼로리 소모가 된다고한다. 설리, 스윙스 등 여러 스타들이 다이어트 법으로 사용하는 것 외에도 스포츠 선수들의 회복 및 부상 관리법으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복서 메이웨더, 축구선수 호날두, 네이마르의 컨디션 조절로도 사용하는 헬스케어 방법이다.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이미 대중화되어 쓰이 고 있다. 과연 어떤 효과가 있길래 셀럽들의 선택을 받고 있을까?

크라이오테라피하는 방법

액체 질소와 산소를 이용한 테라피다. 3분 만에 모든 시술이 끝나 시간이 부족한 현대인들도 할 수 있다. 방법 또한 간단하다. 속옷만 입은 채 질소 가스와 산소를 영하 120~140도까지 낮춘 원통형 기기 안에 들어가 사우나를 하면 된다. 피부에 직접 가스가 닿아야 더 좋은 효과를 낼 수 있다.

크라이오테라피 효과

떨어뜨린 체온을 올리는 과정에서 전신 힐링

체온을 일시적으로 떨어뜨린 뒤, 정상체온으로 돌아오는 체온조절 작용을 유도하여 통증 완화/부종 감소/면역증강 등 신체 회복의 효과를 일으킨다.

장기 및 근육의 피로회복

평균 피부 온도보다 10도까지 내려가며 피부 및 말초혈관이 수축한다. 떨어진 체온을 다시 높이기 위해 혈액순환이 빨라지고 혈액으로 산소 및 영양소가 집중 공급된다. 이를 통해 기능이 저하된 손상된 장기 및 근육의 피로회복이 이루어진다.

스트레스 및 불면증 완화

스트레스 호르몬 코르티솔, 아드레날린 등이 증가하지 않고 오히려 감소하여 우울감을 안정시킨다는 연구 결과도 있어, 스트레스 및 불면증으로 고생하는 현대인에게 도움을 준다.

일반적으로 영하 -140℃까지 내려간 원통형 기기에 들어간다고 하면, ‘얼어버린다’거나, ‘무섭다’라는 반응이 많지만, 이는 질소 가스에 몸을 노출시켜 영하의 극저온이지만 습기가 없어, 2~3분 정도는 무리 없이 견딜 수 있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시술 가격은 회당 10만 원대이며, 시술 전 전문가와의 상담은 필수이다. 

▶ 설리의 귀여우면서도 생생한 '크라이오테라피'하는 모습이 궁금하다면? 위 이미지 바로 클릭!


Contributing editor 김예원

작성자 정보

알렛츠 ALLETS

Beyond Magazin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