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인터비즈

중국의 '구글 검색 금지', 그 결과는?

47,5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구글 검색이 더이상 허락되지 않는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이미 구글 검색이 너무나 익숙한 대다수 사람에겐 이를 허용하지 않는 세계란 상상하기 어렵다. 2014년 6월 중국 정부가 구글접속을 전면 금지하기 전까진 그랬다.

구글 검색, 구글 스콜라(Scholar) 등으로 세계 학자들과 정보를 찾고 공유하던 중국의 많은 지식인들은 정보 탐색 창구를 잃었다. DBR 303호에서는 홍콩에 거주하는 중국 학자들이 구글 접속 금지가 중국과 그들의 기술 혁신 활동에 어떻게 영향을 미쳤는지 추적한 연구결과를 소개하고 있다.

중국의 '구글 검색 금지', 그 결과는?

물론 구글 외에도 검색 엔진은 있다. 중국 정부는 자체 인터넷 채널을 개설하고, 정보 파이프 라인과 연구 교류 등을 전폭적으로 제공했다. 지식인들의 편의와 연구 활동, 과학기술 발전에 조금의 착오가 없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였다.

연구진은 이같은 중국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외부 세계와 정보 검색이 차단된 이전과 이후의 중국이 같을 수 없다는 데 착안해 연구를 진행했다. 


구글은 단순히 높은 수준의 정확도로 이미 저장된 정보를 찾아주는 기능만 있는 게 아니다. 구글은 '협력'이라는 네트워킹 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다른 사용자와 '교류'할 수 있도록 돕는다. 


사용자는 구글을 통해 생소한 영역이나 어렴풋한 기억을 구체화하고 타인의 생각을 접하며 소통한다. 구글 사용자는 지식 변형 과정을 추적함으로써 스스로 지식의 폭을 확장 시키고 또 새롭게 창출할 수도 있는 것이다.

출처출처 동아일보, 게티이미지뱅크

|가설|


연구진은 구글의 이런 기능을 배제한 채 관련 분야만 집대성해 놓은 중국의 자체 데이터 저장소의 역할을 부정적으로 바라봤다. 광범위하기만 한 검색 엔진은 결국 중국 지식인들의 창의적인 기술 혁신 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이들은 구글 검색이 금지된 중국과 검색이 허용되는 인근 국가의 기술 특허가 어떻게 다른지 서로 비교했다. 2013년부터 2015년, 2015년부터 2019년 기간 동안 미국 특허청에 등록 돼 있는 중국 기술 특허와 한국, 일본, 대만 등 인근 아시아 국가의 특허 11만 7905건을 추출해 분석했다.

미국에서는 특허를 심사할 때, 관련 내용으로 인용된 선행 기술의 흐름을 역추적한다. 이러한 지식 흐름을 귀중한 지표로 삼으며 연구자들의 탐색 행동도 평가한다. 


연구진은 중국의 기술 특허가 인근 아시아 국가의 특허에 비해 인용 선행 기술의 폭과 흐름, 연관 지식과 관련 기술의 폭이 현저히 낮을 것으로 예측했다.

진정한 혁신은 결국 '열린 사회'에서 가능하다

|결과|

연구 결과, 중국 기술은 한국, 일본, 대만에 비해 기존 기술의 응용이나 활용도가 매우 낮게 나타났다. 또 연관 지식과의 연결 정도와 기존 기술의 경제적 가치 또한 매우 낮았다. 중국 연구진의 대외 협력 활동이 매우 왕성할 경우, 그나마 이 격차가 줄어들었다.

즉 중국 혁신 기술의 범용성과 활용성, 참신성 정도가 인근 국가에 비해 낮아졌음을 의미한다. 이는 구글 검색 금지 이후 정보 '협력', '교류'와 같은 네트워킹이 매우 감소했기 때문이다.

중국의 검색 엔진 검열 정책은 단순히 외부 세계와의 정보를 차단한 것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단절, 즉 '교류'하지 않는 것은 혁신을 방해한다. '교류'하는 것 자체가 혁신의 과정이며 이를 차단하는 것은 과학 기술 혁신 역량 또한 후퇴시키게 된다. 혁신과 발전은 '열린 사회'에서만 가능하다.

* 이 글은 "Shadow of the great firewall: The impact of Google blockade on innovation China" (by Yanfeng Zeng and Qinyu Wang, in Strategic Management Joural, 2020, forthcoming. pp. 1-41)에 기반해 작성되었습니다.


출처 프리미엄 경영 매거진 DBR 303호

필자 류주한 한양대 국제학부 교수

인터비즈 정예지 박은애 정리
inter-biz@naver.com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