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omify

평범한 가정집의 대변신 - 분당 K House

66,4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어떤 스타일로 자신을 꾸미느냐에 따라 자신의 이미지가 달라지듯, 집 역시 마찬가지로 어떻게 스타일링하느냐에 따라 공간의 분위기가 크게 달라진다. 집에 변화를 주는 방법은 다양하다. 리모델링을 통해 집의 구조 자체를 변경해볼 수도 있고, 내부 인테리어만 다른 콘셉트로 바꿔보는 방법도 있다. 또는, 아주 간단하게 가구와 소품 위주로 변화를 주는 홈 스타일링 역시 좋은 아이디어다. 


오늘 homify에선 평범했던 한 가정집이 인테리어를 통해 얼마나 다른 모습으로 변화할 수 있는지 만나본다. 리모델링과 인테리어를 맡은 잉글랜드버틀러 는 분당의 한 아파트에 카페에서나 볼 수 있을 것 같은 시크한 블랙 인테리어를 더했다. 몰라보게 바뀐 공간으로 거듭난 아파트는 어떤 모습일까? 궁금하다면 아래의 기사에서 그 해답을 찾아보자. 

리모델링 이전의 집을 먼저 만나보자. 현관문을 통해 거실을 바라보면, 그동안 흔히 보아왔던 평범한 한 아파트의 거실이 보인다. 우드 느낌이 나는 바닥으로 시공되어 있고, 벽은 깔끔해 보이는 하얀색으로 꾸며져 있다. 가구들 역시 일반적인 가정집에서 많이 볼 수 있는 것들이다. 특별히 리모델링이 필요해 보이진 않지만, 평범함을 벗어나고 싶다면, 어딘가 손을 대야 할 것도 같다.

거실 옆엔 주방이 있다. 주방 역시 거실처럼 평범한 모습이다. ㄷ자 레이아웃의 주방은 비록 크지 않은 규모이지만, 실용성 있게 꾸며져 있다. 실용성만을 추구한다면 특별히 손댈 곳이 없어 보이지만, 남다른 인테리어를 원한다면 이곳 역시 어딘가 포인트가 필요해 보인다. 게다가 중앙에 놓인 식탁 때문에 이용에 약간의 불편함이 있을 것 같다. 이러한 부분이 어떻게 변화할지 지켜보자.

3. 인테리어의 변화

시크한 블랙 인테리어를 입은 아파트를 오묘 조묘 살펴볼 차례다. 현관문을 지나 집 내부를 바라보면, 기본적인 분위기부터 아주 달라 보인다. 화이트 색상의 기본 벽이 블랙 색상으로 바뀌었고, 바닥 또한 기본적인 인테리어를 벗어났다. 전체적으로 블랙 색상으로 꾸며진 시크하고 모던한 인테리어는 이전의 이 집의 모습을 떠올릴 수 없도록 만든다. 좀 더 가까이 다가가 이 집의 변화된 모습을 차근차근 살펴보자.

거실 안쪽으로 깊숙이 들어가면, 마치 홈카페처럼 마련된 공간이 보인다. 햇빛이 잘 들어오는 발코니 쪽으로 배치된 큼직한 탁자는, 시크한 인테리어의 어느 카페처럼 무드 있는 공간을 연출한다. 


블랙 색상과 대비되는 노란색으로 적절하게 포인트를 준 인테리어는 공간에 훨씬 감각적인 느낌을 더한다. TV가 있는 거실장 아래엔 고급스러운 와인병을 두어 공간의 허전함을 채웠다. 조명 또한 중앙등을 없애고 분위기에 맞는 작은 간접 조명을 천장에 빌트인해 두었다.

5. 거실에서 바라본 주방

거실 안쪽에서 주방을 바라보면, 바뀐 부분이 단순히 거실에 한정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블랙 인테리어는 거실뿐만 아니라 주방까지 이어지고 있다. 


우선 유리로 되어 있던 가벽은 블랙 색상의 묵직한 느낌이 나는 가벽으로 바뀌었다. 주방은 기존의 화이트 색상을 유지하고 있어 전체적인 블랙 인테리어에 반전되는 색다른 포인트가 된다. 주방의 조리공간 역시 변화를 맞이했다. 그 모습을 계속해서 자세히 살펴보자. 

6. 분위기 있는 주방

화이트 색상으로 꾸며졌다는 점에서 주방은 이전과 같은 모습인 것 같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이전보다 더욱 실용적으로 바뀌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우선 가운데에 마련된 싱크대를 옆쪽으로 빼내어 설거지를 할 때나 음식을 준비할 때 가족들과 소통하면서 할 수 있도록 했다. 싱크대가 사라져 넉넉한 공간을 확보하게 된 가운데 쪽은 조명을 수납장 아래쪽으로 넣어 은은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느껴지도록 했다. 이전보다 더 깔끔하고 시크해 보이는 주방 스타일링이 완성되었다.

7. 주방에서 바라본 거실

마지막으로 주방 안쪽에서 거실을 바라보자. 주방에 있던 식탁이 거실 안쪽으로 옮겨 간 덕분에 주방을 이전보다 훨씬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식탁이 거실 안쪽에 있어 거실은 색다른 느낌의 홈카페와 같은 분위기를 만들어낼 수 있었다.


평범한 느낌의 아파트도 콘셉트에 따라 오늘의 집처럼 시크하고 모던하게 바뀔 수 있다. 게다가 더욱 실용적으로 공간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 될 수도 있다. 내가 원하는 집의 모습을 상상해보고 가능한 부분부터 조금씩 현실화한다면, 드림 하우스를 갖게 될 날도 그리 멀지 않을 것이다.

이 프로젝트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래 사진을 클릭하여 확인할 수 있다.

또 다른 국내 아파트 인테리어가 궁금하다면 아래를 눌러 확인하자.

Photo : 잉글랜드버틀러 / England Butler 

Editor : Young Lee

Content Manager : Su Han


homify Korea

https://www.homify.co.kr/

Facebook

https://www.facebook.com/homifyKR/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