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올라펫

알쏭달쏭 반려동물에게 좋다는 생선 탐구

북어는 반려동물에게 어떤 점이 좋은걸까? 이번엔 영양학 책을 살펴봤다

1,6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생태, 동태, 코다리, 노가리, 북어, 황태... 

이 많은 이름은 모두 생선 하나를 지칭하는 이름들입니다. 주인공은 바로 명태! 이 중 북어는 명태를 말린 것을 말해요. 그런데 북어도 이름이 여러가지라고 합니다. 황태는 그 이름 중 하나죠. 북어 중에서도 제일 값어치가 높은 생선이예요. 

우리나라에선 반려견이 아프면 북어국을 주고는 해요. 사람에게 좋으니 반려동물에게도 좋겠지~ 하고 막연하게 생각하고 계시나요? 


반려견에게 북어가 정확히 어떤 점이 좋은지 에디터가 반려동물 영양학 책을 살펴봤습니다. 

"질 좋은 단백질은 소화와 흡수가 쉬운 단백질"


<개와 고양이를 위한 반려동물의 영양학>에서 왕태미 수의사는 북어는 말리는 과정에서 단백질이 분해 돼 아미노산 양이 증가한다고 말합니다. 아미노산의 분자량이 더 작아서 체내에 더 쉽게 흡수 되죠. 북어엔 필수 아미노산인 메티오닌과 타우린이 풍부하답니다. 


하지만 시중에 나와있는 북어포는 사람의 입맛에 맞게 염지 돼 있어 반려동물의 건강에 좋지 않답니다. 나트륨만 적다면 반려동물에게 좋은 보양식인데 말이에요. 반려동물용 북어는 없냐고요?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존재했습니다. 네츄럴코어의 고성황태는 반려동물에게 북어 보양식을 챙겨주고 싶은 반려인들의 마음을 저격해버린 간식.. 


바로 반려동물 전용 황태예요. 첨가제, 보존제 없이 해양심층수와 바닷바람으로 천천히 정성스럽게 말렸어요. 

좋은 황태 한마리가 통째로 들어 있습니다. 북어에 있는 메티오닌은 항산화 작용, 면역력 강화 효과가 있고 타우린은 심장 세포 기능 유지에 도움을 줍니다. 그래서 나이 많은 동물이나 아픈 반려동물에게 특히 좋아요. 


다른 재료와 곁들여서 나만의 레시피를 만들기에도 좋아요. 네츄럴코어 홈페이지에서 레시피를 소개하고 있답니다. 반려견에게 몸보신을 해주고 싶을 땐 고성황태를 선물해보세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