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올라펫

라오스의 개들을 떠올리며

에디터는 라오스에서 어떤 강아지들을 만났을까?

7,13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 태어나서 소위 '외국물'을 먹어본 경험이 딱 두 번 있어요. 그것도 모두 라오스로 떠났었고요. 한 번은 봉사 단원, 한 번은 여행자의 신분이었지요.

출처올라펫

라오스에는 다양한 매력이 있지만, 제 기억에 가장 남은 건 라오스의 개들이었어요. 생김새는 비슷하지만 라오스의 개들은 한국의 개들과는 사뭇 달랐습니다. 뭐랄까, 조금 더 자유롭고 느긋하다고 해야 할까요?

요즘처럼 날씨도 점점 추워지고 생각도 많아지는 계절이면 어김 없이 라오스의 개들이 떠오르곤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그리움을 담아 라오스에서 제가 보고 경험한 개들에 대해서 소개하려고 합니다.

출처라오스

라오스에는 정말 '많은' 강아지가 '어느 곳에나' 있습니다. 물론 고양이나 소도 돌아다니지만 개가 월등히 많아요.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그 이유로 저개발국에서는 학교에 가지 않는 어린이들이 많기 때문에 아이들을 놀아줄 대상으로 강아지를 사들이기 때문이라는 추측이 있지요.

아무튼, 라오스에서 봉사활동을 할 때 지내던 숙소에서 만난 친구가 있습니다. 옆집에 사는 까만 리트리버였어요. 이름을 몰라 '깔대기 개'라고 불렀었죠... 급 미안해지네요...

똑같이 생긴 친구도 있어요. 옆에 보이시죠? :)

출처올라펫

이 '깔대기 개'는 제가 밥 먹는 시간만 되면 숙소 뒷마당으로 찾아와 꼬리를 흔들었습니다. 고기나 맛있는 과일이 나올 때면 제 몫의 반을 남겨 이 친구에게 나눠 주곤 했어요. 그렇게 음식을 나눠 먹다보니 저와 둘도 없는 친구가 되었답니다. 나중에는 뒷마당에서 '멍멍아~'하고 부르면 어디선가 나타나 저를 놀라게 했어요. 역시 맛있는 건 국경과 종을 초월하여 모든 이들을 연결시켜줍니다. 크로쓰!

봉사활동 이후 1년 뒤 여행지로 다시 찾은 라오스는 여전히 아름다웠습니다. 물론 라오스의 개들도 여전히 세월아~ 네월아~ 하고 있었죠. 이른 아침, 라오스 여행자들이 꼭 한 번은 보고 간다는 수도승들의 '탁발 행렬'이 이루어진 거리에서 어김없이 라오스의 개를 만났습니다.

출처올라펫

까만 개 한 마리가 아주머니께서 시주를 하기 위해 준비해놓으신 음식을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었어요. 너무 먹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먹고 싶으면 손 한 번 줘봐~' 하시는 것 같은데 쳐다보느라 아무것도 안들리는 것 같죠...? 동이 트기도 전에 이루어지는 탁발 행렬에 지친 여행자들에게 단비같은 웃음을 선사한 녀석이었습니다.

비가 온 후의 라오스

출처올라펫

사실 라오스 여행이 마냥 즐겁고 좋지만은 않았어요. 개들의 영양상태나 위생상태가 좋아보이지는 않았거든요. 여행자들의 주의사항 중 '질병에 감염될 수 있으니 개를 만지지 말라'는 경고도 있었죠. 또한 라오스는 스콜 현상 때문에 한 번 비가 오면 급격히 물이 불어나곤 하는데요, 이때 강아지를 포함한 여러 동물들의 배설물, 기생충 등이 사람에게까지 옮겨갈 수 있다고 해요.


라오스 뿐만 아니라 다른 저개발 국가에서도 비슷한 일이 일어난다고 하니, 사회적인 이슈로 바라보고 해결해야 할 문제라는 생각이 듭니다.

라오스에서의 강아지들, 재미있게 보셨나요? 이 글이 잠시라도 여행지에서의 행복을 되새길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 여러분들에게도 여행지에서 만난 강아지, 고양이들과 특별한 추억이 있으시다면 댓글로 공유해주세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