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올라펫

보호소에서 입양해달라며 슬픈 표정 짓는 아기 냥이

88,5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보호소를 방문한 집사는 어느 고양이에게 마음을 뺏기고 말았습니다.

그 이유는 철장 안에서 슬픈 표정으로 자신을 쳐다보고 있었기 때문이죠. ㅠㅠ


그런 냥이에게 "타이거"라며 이름을 부르자, 큰 소리로 대답하는데요! 그 순간 아이를 두고 갈 수 없었다고 해요.


보호소에서 타이거에게 간택 당한 집사! 그 첫 만남을 영상으로 함께 봅시다! :)

이름을 부르자 아주 큰 소리로 대답하는 타이거! 역시 인연인가 봐요!


그로부터 1주일 후...


집사의 무릎에서 꿀잠 자고 계신 타이거!

타이거는 무릎에서 자는 걸 좋아한다고 해요! 앞으로 쭈욱 집사와 타이거가 행복한 나날을 보냈으면 좋겠네요. :)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