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차세대 라이프스타일관

가족과 함께 살아도 가능하다! 내 방 인테리어 6

12,75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가족과 함께 사는 집에서 여러분들의 공간 인테리어는 어떠신가요? 오늘은 가족과 함께 살지만 자신만의 취향을 담아서 나만의 공간을 인테리어 한 고객님들의 방을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그럼 가족과 함께 사는 롯데하이마트 고객님들이 지내는 공간을 어떻게 꾸몄는지 보러 가실까요?

혼자 살지 않아도
충분히 가능한 내방 인테리어

1
가족들과 함께 살아도 3평 내 스타일 방 꾸미기

곡식이 고객님의 방입니다. 가족들과 함께 사는 공간인데 주방이 아닌 내 방안에 카페존과 영화관을 만들었다는게 놀라운데요. 카페존이 있어서 주방까지 나가지 않아도 편하게 커피를 내려먹을 수 있겠네요.

또 침대에서 편하게 책상도 이용할 수 있게끔 발상의 전환으로 방 문을 열자마자 바로 책상이 위치해있다고 하는데요. 의자를 따로 두지 않아도 돼서 작은 공간을 더 넓게 사용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2
독립적이고 자주적인 나만의 방

기억0507 고객님의 방입니다. 긴 사각형의 방 구조를 가지고 있어서 창을 최대한 가리지 않게 배치했다고 하는데요. 창을 가리지 않는 가구배치는 전체적으로 시원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는 게 팁입니다.

침대 옆 선반에는 홈카페와 홈바를 위한 공간이 있는데요. 방에 홈바까지 있다는 게 아주 놀랍네요. 그 외에도 다양한 소품들이 아기자기하게 배치되어 있네요. 침대 아래쪽 수납장에는 다양한 화장품 종류부터 스피커 및 다양한 소품들이 배치되어 있네요. 빈티지 하면서도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조화를 이루는 특색있는 방이었습니다.

3
네 가족이 함께 살지만 아주 독립적인 나만의 공간

붙여서 배치한 책상과 수납장, 책상 밑에 배치한 서랍장을 보면 알 수 있듯이 가구배치를 통해서 좁은 공간의 활용성을 극대화 한 방이네요. 또한 책상에 화장대로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 있는 방인데요. 바로 율찌 고객님의 방입니다. 

화이트와 우드의 조화는 심플하면서도 따뜻하게 인테리어를 연출 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효율적인 가구배치는 공간활용을 극대화 하면서 심플함을 한 층 더 돋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4
가족들과 함께 살아도 #나만의 공간 꾸미기

따란 고객님의 집입니다. 따뜻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이 나는데요. 전체적으로 화이트톤에 포인트 컬러로 베이지와 골드가 들어가면 방이 한층 고급스러워 진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가족들과 함께 살기 때문에 큰 가구배치가 어려우시다면 따란 고객님처럼 몇가지 포스터나 간단한 소품들 배치를 통해서도 충분히 새로운 분위기의 인테리어를 연출 할 수 있습니다.

5
온전히 나만을 위한 행복한 휴식처 #내 방 꾸미기

Cherish 고객님의 방입니다. 일단 맥시멀라이프도 미니멀하게 보이는 마법이 있는데요. 일단 커튼으로 가리면 됩니다. 커튼을 활용하면 별다른 인테리어 없이 커튼만 교채해도 다른 분위기의 인테리어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한 창문 앞에 사무용 공간이 있는데요. 블루컬러의 블라인드를 내리고 앉아서 컴퓨터를 하고 있으면 편안해서 더 집중이 잘 될 것 같네요. 역시 간단한 인테리어의 완성은 블라인드와 커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6
나만의 취향을 가득 담아, 5평 방

마지막으로 정은 고객님의 방입니다. 체리색 몰딩만 칠하려는 마음이었지만 어느덧 방의 인테리어를 다 바꿨다고 하네요. 전체적으로 화이트톤의 인테리어가 깔끔한 것 같네요. 또 깔끔한 인테리어의 완성은 커튼이나 천을 활용해서 가리는 것이 팁입니다.

홈카페와 포토존이 동시에 있다고 하는데요. 방안에 포토존을 만드는 방법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아주 간단합니다. 소품만 잘 배치하면 되는데요. 다양한 소품들만 배치해도 충분히 인테리어 할 수 있습니다.


또 다른 공간이 궁금하다면? 롯데하이마트 차세대라이프스타일관

지금 바로 Click▲

작성자 정보

차세대 라이프스타일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