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차세대 라이프스타일관

카페보다 더 예쁘게, 홈 카페 인테리어 BEST 5

91,3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누구나 한 번쯤 꿈꿔보는 홈 카페 인테리어. 특히 요즘 같은 시국에 집에서 즐기는 홈 카페는 더 소중할 것 같아요. 


하이마트 고객님들 각자의 취향, 스타일에 맞게 꾸민 홈 카페 스타일링을함께 살펴볼까요? 


어쩌면 지루하게 느껴졌던 생활에 또 다른 활력소가 되어줄지 몰라요.

하이마트 고객님들의
홈 카페 인테리어 5

1
2년 차 신혼부부의 셀프 인테리어 하우스 in 제주

연애시절부터 예쁜 카페 가는 걸 좋아한 리버 고객님 부부는 신혼집 또한 취향을 담아 카페처럼 꾸몄는데요. 


다이닝룸 속 포인트는 테이블, 조명, 액자, 선반이에요. 특히 이 기다란 원목 식탁은 남편이나 지인들과 둘러앉아 맛있는 음식도 먹고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기도 독서를 즐기고 일을 하기 좋은 만능 테이블이랍니다.

평소 재미있는 인테리어 소품을 좋아하는 리버 고객님은 공간 속 아기자기한 소품을 더해 공간 속 개성을 더했어요. 


따스한 느낌의 목재 선반, 의자 그리고 시선을 사로잡는 비비드 한 컬러의 소품이 어우러져 리드미컬한 분위기를 완성해 줬어요.

2
따뜻한 느낌과 감성이 가득,
푸드 스타일리스트의 신혼집

평소 홈 카페를 즐기는 여니 고객님은 푸드 스타일리스트의 범상치 않은 감각으로 홈 카페를 제대로 실현하고 있어요. 


집이 전체적으로 화이트 톤이라 가구나 소품은 우드나 그레이 등 무채색 계열로 해서 중심을 잡아주면서 최근 주문 제작해서 만든 레몬테이블 위에서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홈 카페를 즐기신다고 해요.

하얀 테이블 덕에 미니멀하고 깔끔하게 홈 카페를 즐길 수 있었어요. 음식 사진은 하얀 테이블에 찍으면 웬만하면 더 예쁘게 잘 나오는 것 같아요!

3
아담해도 완벽한 나의 첫 공간,
복층 오피스텔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 류토리님은 평소 월넛 브라운 톤을 좋아해 대부분의 가구를 우드로 결정하고 공간의 깊이가 느껴지는 따뜻한 공간으로 꾸몄어요. 


친구들이 놀러 왔을 때 마음 편하게 쉴 수 있게 해주고 싶어 카페 느낌을 더해줬는데 월넛 원목 테이블을 특히 다용도로 잘 사용 중이에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요즘, 더욱이 집에서 달고나 커피를 즐기기 최적이죠. 


내 취향대로 음료 만드는 재미가 쏠쏠할 것 같아요. 조명과 빈티지한 가구 스타일링으로 카페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어요.


4
소품으로 계절의 변화에 따라 달라지는
30평대 우리집

소품을 활용하여 계절의 변화와 기분에 따라 옮기는 게 취미인 다이아노말 고객님의 홈 카페를 소개합니다. 


바쁜 회사 일과 육아에 지친 본인을 위해 편안한 색을 많이 사용하면서 패브릭 소재와 원목을 더해 자연스러움을 더해줬어요. 


원목 거실장의 질감과 뉴트럴 톤의 공간이 주는 편안한 느낌을 누리며 즐기는 브런치는 더할 나위 없이 힐링을 가져다준답니다.

주방에는 기다란 테이블 외에 최대한 다른 것은 두지 않았어요. 


이렇게 긴 테이블 형태는 상대방과 마주하며 대화를 나누기 좋고 한정적인 공간으로 인해 별도의 홈 카페를 조성하기 어려울 때 활용하기 좋은 방법이에요.

5
편안하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카페 같은 신혼집

편안하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카페 같은 집을 꿈꿔왔던 다이니 고객님은 최대한 편안하고 따뜻한 느낌으로 공간을 채웠어요. 


채광이 좋은 베란다에는 데크를 깔고 좌식의자를 두어 작은 다도실로 특별한 공간을 꾸몄답니다.

카페 같은 집을 원했던 만큼 거실에는 소파와 티비를 두지 않고 대신 부드러운 곡선의 테이블과 아기자기한 소품들로 다이닝 룸을 완성했어요. 


소중한 사람과 눈을 맞추고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더 많이 가질 수 있답니다.



롯데하이마트

또 다른 공간이 궁금하다면? 차세대라이프스타일관

작성자 정보

차세대 라이프스타일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