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차세대 라이프스타일관

나도 도전해볼까? 셀프 인테리어 하우스 BEST 5

129,1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인테리어의 변화를 위해서 꼭 업체를 통해 리모델링을 하거나 대공사를 하지 않아도 충분히 내 취향으로 공간을 새롭게 꾸밀 수 있어요. 


내 손으로 직접 적은 비용으로 집 안 분위기를 바꾸고 싶다면 셀프 인테리어에 도전해보세요! 



직접 셀프로 꾸민 하이마트 고객님들의 공간, 함께 구경 갈까요?


하이마트 고객님들의
셀프 인테리어 5

1
2년 차 신혼부부의 셀프 인테리어 하우스 in 제주
<Before>

예쁜 카페 가는 걸 좋아했던 리버 고객님 부부는 집을 카페처럼 꾸며 이제 밖을 나서지 않아도 집에서 충분히 힐링을 즐기신다고 해요. 


결혼 전 부모님께서 사시던 적지 않은 세월이 느껴지는 집이라 신혼집 입주 전에 셀프로 직접 시공했어요.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는 어두운 바닥과 체리몰딩의 향연들


<After>

천장, 몰딩 전부 셀프로 시트지 시공을 해 훨씬 화사한 느낌이 가득하죠. 화사함에 중점을 둔 만큼 어두운 마루는 아이보리 계열의 러그를 깔아줬어요. 


낡은 인터폰이 있던 자리에는 패브릭 포스터로 가려주었어요. 곳곳에 손길이 닿아있어 더욱 애정이 가는 그런 집이 되었어요.

2
따뜻하고 아늑함이 짙게 묻어나는
25평 신혼집
<Before>

집을 급하게 구하고 입주하고 보니 왠지 휑하고 차갑게 느껴져 바로 셀프 인테리어를 결심했다는 꽃잉오 고객님! 


평소 따뜻하고 아늑한 느낌을 선호하기 때문에 따뜻한 느낌을 줄 수 있는 소재와 컬러를 이용해 편안하고 쉴 수 있는 공간으로 꾸몄어요.

<After>

포근한 느낌을 주고 싶은 만큼 베이지 계열의 컬러를 사용해 아늑한 느낌을 가득히 담았어요. 평소 꽃을 좋아하는 고객님은 공간 곳곳에 화분을 두어 생기까지 더해줬어요.


3
리얼 셀프 인테리어로 꾸민
신혼집의 놀라운 변신
<Before>

예산 부족으로 셀프 인테리어를 시작하게 된 게 점점 재미가 붙어 직업까지 관련된 직종으로 변경했다는 츄니 고객님의 공간을 소개합니다. 


한눈에 봐도 오래된 빌라임을 알려주는 짙은 컬러의 몰딩과 꽃무늬 벽지로 점령된 집이었어요.

<After>

전체적으로 하얀색으로 채워 더 넓어 보이는 효과를 주고 거실에 tv 대신 큰 테이블 두어 더욱 생산적인 공간으로 탈바꿈했어요. 


그리고 아이들의 놀이공간 확보를 위해 큰 소파 대신 1인 소파베드를 두어 더 넓게 공간을 이용하고 있어요.


4
식물의 생기와 따스한 햇살,
완벽한 신혼라이프
<Before>

남향에 평수 대비 잘 빠져 크게 손댈 곳 없는 집이지만 칙칙함이 느껴지는 전체적인 톤이 아쉬웠던 리리고객님 역시 셀프 시공으로 공간을 훨씬 화사하게 꾸몄어요. 


필름지 색상을 우드톤에서 화이트톤으로 전체 변경하고 주방 타일과 현관 타일을 교체해 전체적으로 깔끔하고 화사하게 꾸민 후 따스함을 느낄 수 있는 원목가구 및 소품 그리고 싱그러움을 더해줄 화분으로 거실 분위기를 완성해보았어요.

<After>

화이트 톤 공간 곳곳에 컬러감 있는 인테리어 소품으로 포인트를 줘 시원하면서도 생기 있는 공간이 되었어요. 


주말에는 소파와 한 몸으로 붙어 지내는 만큼 소파 초이스에 정말 신경을 많이 썼다고 해요.

5
취향을 가득 담아 셀프인테리어로 꾸민
32평 아파트
<Before>

베란다는 따로 인테리어를 하지 않았고 그러다 보니 창고처럼 쓰게 되고, 잘 쳐다보지 않게 되는 공간이 되었어요. 


바깥 풍경이 매력적인 집이기 때문에 베란다 셀프 인테리어를 하게 되었어요.

<After>

기존 타일을 탈피하고 어두운 톤의 느낌 있는 바닥재로 시공하고 우드톤의 창틀을 화이트톤으로, 또 빌트인 문을 떼어내고 선반으로 변경해 패브릭 커튼을 달아 더 감각적인 공간으로 재탄생했어요.


롯데하이마트

또 다른 공간이 궁금하다면? 차세대라이프스타일관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차세대 라이프스타일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